[1월, 이달의 사진]눈썰미와 상상력 허, 이럴 수가!

곽윤섭 2011. 01. 20
조회수 7485 추천수 0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김용태(울산 울주군 범서읍)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립니다. 응모하실 분들은 렌즈로 본 세상에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김용태 ‘빨강’
눈이 소복이 내리는 날이면 세상은 흑백이다
수채화 같은 풍경에 등장하는 빨강은 몇 개?
 
디지털시대에는 필름의 제한 같은 것이 없기 때문에 컬러가 보편적입니다. 예전에 흑백과 컬러는 선택의 문제였는데 지금 모든 디지털카메라는 컬러로 찍습니다. 그럼에도 많은 사진가들이 아직 흑백을 더 선호합니다. 흑백필름으로 찍든 디지털에서 흑백으로 변환하든 최종결과물을 흑백으로 표현하는 방식 자체에 어려움은 없습니다. 같은 대상을 찍는다고 한다면 컬러사진과 흑백사진 중에서 어느 쪽이 더 적합할 것인가를 따져보는 것은 그래서 의미가 있습니다. 


img_01.jpg

 
오직 딱 한 가지 변수인 눈 덕에
 
이 사진의 제목은 ‘빨강’이었습니다.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오는 것이 빨간색의 우산이었으니 그럴 만도 합니다. 흑백을 더 좋아하는 분들도 눈이 내리는 날에는 굳이 흑백을 쓸 필요가 없습니다. 눈이 많이 내리면 바깥에 있는 모든 것은 흑과 백, 그리고 그 사이에 있는 대상들은 밝고 어둡기가 다른 회색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눈이 닿는 곳은 흰색이며 눈이 잘 쌓이지 않는 수직의 표면들은 검은색 혹은 짙은 회색으로 변합니다.

 
이 사진은 눈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한 사진입니다. 실제 현실에선 (눈이 내리지 않는다면) 대단히 어수선하게 보일 공간입니다. 먼지를 뒤집어쓴 자동차의 차체와 유리창, 뒤로 보이는 회색빛 아파트와 전봇대와 앙상한 나뭇가지들, 심지어 오른쪽엔 쓰레기통도 보입니다. 가장 강렬한 색인 빨강이 등장했다고 해도 전체적으로 어지러운 느낌에서 벗어나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그랬을 장면(사진)이 오직 딱 한 가지 변수인 눈 덕분에 상쾌하고 난이도 높은 구성으로 변했습니다. 아래쪽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자동차 두 대는 세차가 깨끗하게 된 상태였다고 해도 눈이 없다면 저렇게 등장시키는 것은 어색합니다. 지금은 쌓인 눈의 질감을 동반한 흰색의 면 역할을 합니다. 위에서 드리우고 있는 공룡의 이빨 같은 나뭇잎 석 장과 함께 프레임 속 프레임을 형성해서 빨간 우산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온통 하얗게 된 산과 들에서 찍은 눈 풍경사진보다 도시에서 찍은 눈 풍경이 더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빨간 자동차와 빨간 신호등, 그리고…
 
이 사진에서 빨강은 몇 개나 등장할까요? 김용태님은 눈썰미와 상상력이 좋은 분입니다. 이 사진에 대한 사연을 이렇게 보내왔습니다.

 
“아이가 유별나게 눈을 좋아합니다. 사진을 찍은 날은 마침 울산에서 기상관측 이래 두 번째로 많은 눈이 내렸다는 날이었습니다. 워낙 많은 눈이 내리는지라 멀리 갈 필요도 없었습니다. 아파트 주차장에서 두어 시간 눈을 맞으며 놀았습니다. 잠시 몸을 녹이고 있었는데 빨간색 자동차 후미등과 멀리 신호등의 빨간불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 옆으로 눈사람을 만드는 사람이 보였습니다. 그림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눈사람의 모자로 쓰라고 재활용 쓰레기통을 뒤져 빨간색 대야를 주워다 드렸습니다. 그렇게 준비를 마치고 집에서 카메라를 가지고 와 자리를 잡고 기다렸습니다. 빨간색 차림의 사람들이 오갈 때마다 셔터 누르기를 반복하다 이 사진을 찍게 되었습니다. 그 사이에 내린 눈 때문에 왼쪽의 눈사람 모자는 빨강이 잘 보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허 이럴 수가 있습니까? 사연을 읽고 나니 그제야 빨간 대야 모자를 쓴 눈사람의 머리가 쑥 떠올랐습니다.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강의실

[1월, 이달의 사진]눈썰미와 상상력 허, 이럴 수가! [2]

  • 곽윤섭
  • | 2011.01.20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김용태(울산 울주군 범서읍)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립니다. 응모하실 ...

뭘까요

12월치 ‘뭘까요’ 정답 발표

  • 곽윤섭
  • | 2011.01.20

12월치 ‘뭘까요’ 정답은 ‘장화’입니다. 부츠, 장화신은 고양이가 신던 장화 등을 모두 정답으로 인정합니다. 이번엔 문제가 비교적 쉬웠든지 정답...

취재

낚시하듯 눌러둔 셔터, 시간이 흐르다

  • 곽윤섭
  • | 2011.01.20

[생활사진가 고수] 강태환  장노출 즐기는 이유 기다리고 무심하게… 강태환(39 회사원)씨는 낚시하는 기분으로 사진을 시작했답니다. -사진의 좋은 ...

사진책

‘기륭 노동자’ 1895일 동안의 ‘먼 길’ 기록

  • 곽윤섭
  • | 2011.01.12

정택용씨 다큐사진집 ‘너희는 고립되었다’ 펴내 “철문 사이로 엄마에게 손 내민 아이 보고 시작” 찍은 사람과 찍힌 사람들의 땀과 눈물이 배...

취재

홍대 정문앞 풍경

  • 곽윤섭
  • | 2011.01.10

총학생회부터 각 단과대까지 일일이 이름을 내걸고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2011년 1월 10일 오후의 풍경입니다. 공공노조의 '따뜻한 밥 한 끼의 ...

취재

체 게바라 불멸의 사진, 딱 두 컷

  • 곽윤섭
  • | 2011.01.04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8> 르네 뷔리 유명한 사진 찍어 유명해지거나 유명해서 유명한 사진을 찍거나    유명한 사진가가 되는 방법...

취재

사진 속으로 오랜 동행, 사진이 말하다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의 ‘올해의 사진가’ 심사평  섬세한 관찰-파격적 앵글로 인연과 사랑 포착    ‘한겨레포토워크숍 연말 어워드’에는 총 18명이 각 1...

취재

강화~목포 1400km 바다 삶과 풍경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가 뽑은 2011년 올해의 사진가] 캐논상-신병문  ‘사진의 중심’ 한겨레가 ‘2011 한겨레포토워크숍 어워드’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겨레...

취재

마음도 고쳐주는 노동의 행복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가 뽑은 ‘2011년 올해의 사진가’] 캐논상-류정호 ‘사진의 중심’ 한겨레가 ‘2011 한겨레포토워크숍 어워드’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

피보다 진한 동거, 쪽방촌 가족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가 뽑은 ‘2011 올해의 사진가’] 한겨레상-이강훈  ‘사진의 중심’ 한겨레가 ‘2011 한겨레포토워크숍 어워드’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

취재

10대의 천재성, 50년 뒤에 빛 보다

  • 곽윤섭
  • | 2010.12.28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7> 라르티크 열 살에 첫 사진 찍고 암실 작업까지 섭렵 그후 평범한 일상 살다 69살에 겹친 ‘기적’  “6번을 ...

취재

‘위험한’ 누드 사진으로 전세계 눈길 끈 ‘변태의 제왕’

  • 곽윤섭
  • | 2010.12.24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6>헬무트 뉴턴 남창, 성도착증 경력에 ‘남자들이 보고싶은 누드’ 집중 세계적인 미인 찍으면서 성적 요소, 위험, 폭...

취재

슬픔 속에서 ‘동정심’ 아닌 ‘동료애’ 끌어내

  • 곽윤섭
  • | 2010.12.22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5> 세바스치앙 살가두 경제학자에서 ‘사진기를 든 환경운동가’ 변신 어려운 상황 속 밝은 미소 포착…공감 이끌어...

취재

내 사진으로 나만의 달력

  • 곽윤섭
  • | 2010.12.17

꿩 대신 닭이라고 사진집 대신 달마다 ‘추억’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이 되면 생활사진가들도 1년의 사진활동을 정리하는 행사를 준비합니다. 함...

취재

‘윤미네 집’ +α, 전몽각의 재발견

  • 곽윤섭
  • | 2010.12.16

생활사진가 면모 뒤 작가적 솜씨 사진들 첫선 “생업으로 사진을 하지 않았지만 충분히 프로”   2010년 1월 1일, 20년 만에 복간되자마자 사진...

강의실

[12월, 이달의 사진] 우연적인 필연 입이 딱 벌어졌다

  • 곽윤섭
  • | 2010.12.16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김민수(서울 송파구 가락2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립니다. 응모하실 ...

뭘까요

11월 정답및 12월 문제 나갑니다.

  • 곽윤섭
  • | 2010.12.16

11월치 문제 정답은 트램(노면 전차) 안에 있는 손잡이였습니다. 호주 멜번의 트램 안에서 찍었습니다. 정답자가 아무도 없었습니다. 돌고래 꼬리, ...

취재

상상력과 사상의 렌즈로 보이지 않는 것에 초점

  • 곽윤섭
  • | 2010.12.10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4>로버트 프랭크 미국의 신분·인종 차별 포착, “대충 찍은 사진” 혹평 미국인들이 싫어한 ‘미국인들’ 결국 미국...

취재

1/125초, 본능이 삶과 현실 순간 포착

  • 곽윤섭
  • | 2010.12.07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3> 마크 리부 “나의 최고 걸작은 바로 내일 찍을 예정” 거리사진가로 여유와 낭만과 위트 녹여   미국이 베트...

취재

그날 ‘역사’를 찍고, 그후 한평생 ‘오늘’ 기록

  • 곽윤섭
  • | 2010.12.03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2> 요세프 코우델카 그때 그 시계, 피 흘리는 조국의 프라하의 봄 증언 유럽 떠돌며 끔찍한 파괴의 비참한 아름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