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이 찍은 사진엔 시가 흐른다

곽윤섭 2012. 08. 10
조회수 11758 추천수 0

 박노해 사진전 <노래하는 호수>

‘아픈 땅’ 버마에서 건져올린 ‘노동의 새벽’


02.jpg

노래하는 다리. Lake Inle,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해

 

 

시인 박노해의 사진전 <노래하는 호수>가 열리고 있다. 전시장은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있는 ‘라 카페 갤러리’이며 경복궁역 3번 출구 버스 정류장에서 7022·7212·1020번 버스를 타고 부암동 주민센터 앞에서 내리면 된다. 10월 31일까지.  02-379-1975  www.racafe.kr

 

 사진마을에 박노해의 사진전 ‘라 광야’를 처음 소개했던 것이 2년 반 전이었다.
  http://photovil.hani.co.kr/46122  사진가 박노해와 인터뷰를 했고 그의 이야기가 많이 실려있다. 그 사이에 크고 작은 몇 번의 전시가 더 있었다. 2010년 1월 ‘라 광야’ 전시가 그의 첫 사진전이었다. 그때도 이미 사진가였으나 이번 전시의 사진은 서정적인 면이 강화되었다. 소설가, 시인, 화가 같은 예술인들이 사진을 하게 되면 유리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사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진을 찍는)현장을 바라보는 관점이다. 관점이란 단어는 시선, 철학, 관계, 마음가짐 등으로 대체할 수 있다. 

 시를 쓰는 것과 사진을 찍는 것은 다르다. 어떤 현상에 대해 시어를 골라서 풀어나가는 것이 시라면 어떤 대상을 발견해내는 것이 사진이다. 핵심은 보는 눈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이며 이를 확대 해석하면 발견하는 눈이 있느냐의 문제이며 발견이란 것은 우연히 발생하는 일이 아니다. 대상을 이해하고 보듬는 마음이 있어야 셔터를 누를 수가 있다. 이런 점에선 시를 쓰는 것과 사진을 찍는 것이 같다. 부처의 눈엔 부처가 보이는 것이다.
 그러니 길게 설명할 일이 없다. 박노해의 사진을 보면서 그가 이 장면들을 어떤 마음으로 바라보았는지 생각하면 된다. 사진이란 것을 이해할 순 없다. 다만 사진을 찍은 사람의 눈앞에 펼쳐진 그 순간이 관객에게 100% 고스란히 전달이 되는지가 중요하다. 사진을 찍는 사람만큼 사진을 감상하는 관객의 자세에 달렸다. 다시, 부처의 눈엔 부처가 보인다.

 

 

 보도자료에 첨부된 글을 일부 인용한다. 이 사진들이 어떤 작업인지 알게 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나의 아시아는 주름이 깊은 땅, 펼치면 지구를 넘어설 만큼 광대한 땅. 그러나 아시아는 슬픔이 깊은 땅, 흐르면 지구가 잠길 만큼 눈물이 많은 땅.”     박노해
 
 ‘아시아의 시대’가 떠오르는 지금, 박노해는 아시아에서 가장 아픈 땅 버마로 향합니다. 평온한 불심佛心의 나라이자 세계 최장기 군부 독재의 나라라는 두 얼굴을 가진 버마. 지금 버마에는 민주화의 봄바람과 개방의 돌풍이 동시에 일렁이고, 다양한 소수민족과 토박이들이 지켜온 자급자립의 삶과 전통문화가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지구시대 ‘희망의 등불’을 찾는 박노해의 발걸음이 머문 곳은 ‘버마의 심장’이라 불리는 인레 호수입니다. 전통방식으로 깨끗한 밥을 길어올리는 인레 어부들과 물 위에 떠 있는 위대한 농장 ‘쭌묘’에서 토종씨앗을 지켜가는 농부들, 호수족과 고산족이 마을 장터에 모여 서로 섞이고 나누며 풍성해지는 삶까지. 당당한 하루 노동을 마치고 귀가하는 사람들의 뒷모습은 충만한 기쁨으로 빛나고, 저마다 고유한 삶이 어우러져 흘러갑니다.
 
 작은 조각배를 타고 강물 따라 바람 따라 인레 호수로 떠나는 여행. 흑백필름 아날로그 작품을 통해, 하늘과 호수와 꽃다운 노동을 담은 노래가 그대 가슴에 울려올 것입니다.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01.jpg

구도자의 밥.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해

 

 

03.jpg

땔나무를 싣고 온 우마차. Khaung Dine,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해

 

 

04.jpg

물 위의 농장 ‘쭌묘’. Lake Inle,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해

 

 

05.jpg

사탕수수를 수확하는 소녀.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해

 

 

06.jpg

인레 호수의 아침. Lake Inle,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당신의 사진은 좌파인가 우파인가 [3]

  • 곽윤섭
  • | 2012.08.24

[사진 뒤집어보기] 수평 맞추기 사진기자의 기본문법, 선택이 아닌 필수 광각으로 왜곡 생겨도 중앙 수직선 곧게  즐겨 카메라의 수평을 어기...

취재

13인의 눈 45년의 시간, ‘서울스타일’

  • 곽윤섭
  • | 2012.08.21

기획사진전 <서울에서 살으렵니다> 익숙하게 낯설거나 낯설게 익숙한 풍경 100 점 과거-현재-미래가 때론 대비로 때론 패턴으로 강운구, ...

전시회

자연 닮은 사람이 사람 닮은 자연을 찍다 [1]

  • 곽윤섭
  • | 2012.08.16

‘내셔널 지오그래픽전-아름다운 날들의 기록’  생명에 대한 애정과 끈기로 최고의 순간 포착 작가 60명 ‘순수’보다 더 순수한 다큐 180 점...

전시회

시인이 찍은 사진엔 시가 흐른다

  • 곽윤섭
  • | 2012.08.10

박노해 사진전 <노래하는 호수> ‘아픈 땅’ 버마에서 건져올린 ‘노동의 새벽’ 노래하는 다리. Lake Inle,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

취재

사람과 더불어 노니는 ‘움직이는 섬’ 고래 [2]

  • 곽윤섭
  • | 2012.08.07

장남원수중사진가 ‘혹등고래’ 작품전 산소통 없이 10~20m까지 잠수 촬영 Whale, 2011~2012 ⓒ 장남원    7일은 입추이자 말복이었다...

전시회

불편한 진실, 편한 진실

  • 곽윤섭
  • | 2012.08.06

  ‘2011년 올해의 세계보도사진전’  124개국 5천247명의 10만여 점 중 고른 160점  충격적이고 직설적인 현장에 ‘긍정적인 눈’의 힘 대...

취재

‘순간’의 선택, ‘경기-환호’ 그것이 문제로다 [2]

  • 곽윤섭
  • | 2012.08.01

[사진 뒤집어보기]한국 여자양궁 단체전 올림픽 7회 연속 금  다 아는 뉴스 하루 늦게 실을 수밖에 없는 치명적 숙명  사진에 맞추자니 기사...

사진책

꿈꾸는 카메라, 꿈꾸는 아이들

  • 곽윤섭
  • | 2012.07.30

사진작가 고현주씨, 소년원 아이들과 4년 동안 함께한 기록. 앞으로 계속... 하얀 깃털의 여행 ⓒ혜원 (사진 크레딧에 나온 이름은 모두 가...

전시회

천국으로 가는 내 마음의 계단

  • 곽윤섭
  • | 2012.07.23

김혜경 사진전 ‘길을 찾아 떠나다-증도’ 김혜경 사진전 <길을 찾아 떠나다_증도>가 7월 24일부터 8월 5일까지 종로구 통의동에 있는 <류가헌>...

취재

사진 작품을 그림으로 그리면 도용일까 아닐까 [9]

  • 곽윤섭
  • | 2012.07.17

마크 리부 사진 <꽃을 든 여인>와 세오의 그림 <순간> “범죄” 비난 글에 화가와 갤러리 쪽에서 “명예훼손” 저작권과 공정이용 사이, 2차...

강의실

매주 금요일 오후 5시 마크 리부 특강

  • 곽윤섭
  • | 2012.07.17

매그넘의 1세대 원로 중 유일한 생존 작가인 마크 리부의 한국 첫 회고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8월 5일까지 열리니 이제 보름 남짓 남았습니다. 매...

취재

신이 내린 최고의 선물, 키스 키스 키스 [1]

  • 곽윤섭
  • | 2012.07.02

대한민국에 키스를 선물합니다 2012년 봄 학기에도 고려대학교에서 미디어학부 전공과목인 <보도사진 이론과 실습>을 강의했습니다. 36명이 수업을 들...

취재

오리가족 나들이 연습 [1]

  • 곽윤섭
  • | 2012.06.28

성북천에 사는 흰뺨검둥오리 일가족 성북천변에서 흰뺨검둥오리 일가족을 만났습니다. 처음 발견했을 땐 어린 오리들이 자맥질을 하면서 먹이 활동...

최민식 포럼

최민식도 모른 최민식의 ‘그때 그 사진’

  • 곽윤섭
  • | 2012.06.25

최민식 ‘소년시대’  10만 장 필름에서 고른 150여 점 대부분 미공개작 부산의 브레송, 거리마다 골목마다 어슬렁 어슬렁 부산,196...

전시회

그는 아직 걸작을 찍지 않았다 [1]

  • 곽윤섭
  • | 2012.06.18

마크 리부 한국 첫 회고전 매그넘 1세대 중 유일 생존작가…한국 관객만을 위한 전시 브레송의 깔끔함과 카파의 자유로움 접점에 ‘우아한 일상’ ...

강의실

브레송과 마크 리부 특강 합니다. [1]

  • 곽윤섭
  • | 2012.06.08

브레송과 마크 리부의 전시가 동시에 열립니다. 그래서 특강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아래 내용을 참고하십시오. 신청할 분들은 여기로--> 한겨레교육...

취재

금성 일식 궤적 합성 사진, 조선-중앙 왜 다를까 [112]

  • 곽윤섭
  • | 2012.06.07

[사진뒤집어보기] 105년 뒤에나 다시볼 우주쇼  지구에서 찍으면 포물선, 우주에서는 일직선  직선으로 합성된 중앙, 하늘에서 찍은 사진? ...

전시회

몸에 대한 발칙한 상상, 인간 재탐색 [2]

  • 곽윤섭
  • | 2012.05.31

얀 샤우덱 사진전 <로맨티시즘과 에로티시즘 사이>  포르노그라피 냄새 제거…해석의 눈은 관객의 몫  부모 부부 부녀 모녀 연인 등 다양한 관...

전시회

열린사진 공모전 사진전

  • 곽윤섭
  • | 2012.05.24

열린사진공모전 시상식과 전시 개막. 대상을 받은 김은아씨가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수상자와 시상자들의 기념사진.   국내 최초로 사진...

전시회

‘시대의 눈’ 브레송 한국에 오다 [2]

  • 곽윤섭
  • | 2012.05.17

세계 순회전시 10년 만에…19일부터 9월2일까지  기록에서 예술로 승화시킨 ‘사진 그 이상의 사진’ <국민당 최후의 날, 중국 1948> ⓒ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