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로 포착한 사진의 원형

곽윤섭 2013. 02. 18
조회수 8641 추천수 0

 6인전 <식물원>

 여섯 명이 눈으로 들어와 마음으로 찍어낸 식물원 한 채

 

botanic001.jpg

                                                                                                                                                      김영모

 

 

 김영모, 서재근, 신한주, 이재옥, 차윤주, 최재성. 아날로그 카메라와 흑백 암실작업을 통한 사진인화를 좋아하는 사진가 여섯 명이 사진전 <식물원>을 연다. 2월 19일부터 24일까지 종로구 통의동 류가헌 02-720-2010

 

 여섯 중의 한 명인 이재옥과 전화로 인터뷰했다.
 “식물원 6인전을 하자고 뜻을 모으고 나서 어디서 찍을까 생각해봤다. 최소한 여섯 명이 모두 식물원을 찍어선 재미가 없겠다싶어서 그냥 일상에서 찍기로 했다. 해서 나온 사진들이 화분들이다. 홍대앞 주차장 골목 어디쯤 될 것이다. 빈 화분도 하나 전시한다. 화분에 뭐가 들어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런데 왜 식물원이냐고? 그 안에 뭔가 들어있긴 할거다. 씨앗이 들어있다. 봄이 되면 어떤 가지가 올라와서 어떤 잎이 나올지 알 수 없다. 혹 꽃이 피기도 할거다. 저 화분을 보고 식물을 떠올리는 것은 관객에게 맡긴다.”
 이재옥은 누드를 주로 그리는 화가. 화실에만 있다보니 바깥출입을 하고픈 생각이 들어서 사진을 시작했다고 한다. 화실에 확대기도 하나 들여다 놓았다. 그림과 사진 중에 뭐가 더 재미있느냐고 물었더니 둘 다 어렵다고 한다. “사진…. 할수록 어렵네”
 “
 다소 어두워 보이는 소나무와 소나무 그림자 사진을 전시하는 차윤주가 6인전의 서문을 썼다. 전문을 그대로 소개한다. 서문을 보니 사진전시를 볼 생각이 들었다. 날이 풀렸다. 아직 봄은 아니지만 식물들이 소생할 계절이 그리 머지 않았다. 여섯 명이 각자 ‘식물원’을 어떤 차별성을 가지고 묘사해냈는지 보자.

 

 어린 시절 볕 좋은 오후를 생각하면 늘 불려나오는 기억 토막이 있다.
 집안에 있는 화분들을 모아다 윤이 나도록 녹색의 잎을 닦으시던 할머니의 모습.
 도대체 지천에 널린 것이 꽃이며 풀이며 나무인데 집안에 들여서 일일이 물주고
 손수 잎사귀를 닦는 그 마음을 도통 알 수가 없었다.
 
 수십 차례의 봄을 맞아 날리는 꽃잎에 청춘이 멍이 들고
 수백 일의 뜨거운 여름의 초록 아래 바람을 축이고
 비로소 아장아장 아이 걸음으로 찾아온 물든 가을에서야 먹이고 입히는 은혜를 노래하며
 다시 수천 일의 겨울날을 지나 죽음이 삶으로 바뀌는 그 모든 것을 보고 또 보고야
 늘 돌아오고야 마는 그 계절이 그리운 이유를 겨우 눈치 채기 시작했다.
 언제나 돌아보면 돌아온 누이같이 그 자리에서 마중해주는 산야의 것들을 그리워하는 마음
 그것이 화분 하나 들이는 마음과 같다는 것을.
 여기저기 마음에 벽을 세우고 지붕을 얹어 녹색 한 점 간직하고
 길가에 꽃 한 송이에도 눈길이 가고 발길을 멈추게 되는 바로 그 마음이라는 것을.
 
 고운 목소리가 있다면 노래를 불렀을 것이다.
 낭창한 몸을 가졌다면 춤을 추었을 것이다.
 붓을 놀릴 수 있는 손이 있다면 그림을 그렸을 것이다.
 카메라가 손에 있으니 눈을 맞추고 찰나를 담아 마음에 담을 수밖에.
 봄여름가을겨울을 지나 눈으로 들어와 마음에서 피워낸 것을 모아 식물원 한 채를 지었다.
 
 글 차윤주 

 

 

botanic002.jpg

                                                                                                서재근

 

botanic003.jpg

                                                                                               신한주

 

botanic004.jpg

                                                                                                                                                 이재옥

 

botanic005.jpg

                                                                                                                                               차윤주

 

botanic006.jpg

                                                                                                최재성

 


2013-2-5 017-1.jpg

이번 주에는 사진전시를 보러 갈 수 없을 것 같아서 휴관일인 월요일, 방금 류가헌을 갔다 왔다. 박미경관장이 문을 열어준 덕분에 전시장을 둘러볼 수 있었다. 인화지의 맛을 온라인에선 결코 느낄 수 없다.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봄꽃 [3]

  • 곽윤섭
  • | 2013.04.05

봄에 피는 꽃은 모두 봄꽃이며 봄에 피어있는 꽃도 모두 봄꽃입니다. 그저께 점심 먹고 회사 인근 효창공원에서 걷다가 만난 녀석들입니다. 제비...

강의실

찾는 것 만큼 찍을 수 있다 [7]

  • 곽윤섭
  • | 2013.04.03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5> 사진에서 대비 찾는 것 만큼 찍을 수 있다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4편 바로가기 곽윤섭 사진클리닉 ...

사진책

신병문 사진집 출간 [3]

  • 곽윤섭
  • | 2013.04.02

    한겨레포토워크숍 등용사진가인 신병문작가 생애 첫 사진집을 냈다. 축하한다. 책 제목은 <飛上(비상)-하늘에서 본 우리땅의 새로운 발견(Di...

전시회

돼지와 사람의 경계, 일탈과 공감 [5]

  • 곽윤섭
  • | 2013.04.02

김혜진 개인전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몸으로 묻는 원초적 질문, 먹이사슬 끝 인간은? 스스로의 몸을 보여주는 사진가로 신디 ...

취재

만우절 교복입기 [4]

  • 곽윤섭
  • | 2013.04.01

대학교 캠퍼스에 고등학생들이 쏟아졌습니다. 방학때도 아니고 입시철도 지났는데 이게 무슨 일이죠? 가끔 중 고등학생들이 가고 싶은 대학교 탐방하...

전시회

대지의 숨-바람 [2]

  • 곽윤섭
  • | 2013.04.01

이기본 첫 개인전   사진은 예술인가 아닌가. 사진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끝도 없이 이어지는 이 근본적 질문은 답이 쉬 나오지 않을 것...

취재

오다 가다 찍은 사진 [30]

  • 곽윤섭
  • | 2013.03.28

요 몇일 사이에 오다가다가 찍은 사진입니다. 공통점은 하나같이 크로핑을 했다는 점입니다. 망원이 지원되는 범위를 벗어나면 크롭할 수 밖에 ...

강의실

어디에 무엇을 몇 개나 넣을 것인가 [4]

  • 곽윤섭
  • | 2013.03.27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4> 사진은 구성이다 사진 구성의 3요소…풍부하게 단순하게 창조적으로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3편 바로가기 곽...

사진책

사진으로 쓴 수필, 수필로 그린 사진 [10]

  • 곽윤섭
  • | 2013.03.27

김담의 새 책 '숲의 인문학' 우산나물 김담 사진책을 소개하면서 책 저자의 이름 뒤에다가 ~님을 붙이는 경우는 잘 없었다. 이번 ‘숲의 ...

강의실

물 흐르듯 혹은 톡톡 튀듯 [2]

  • 곽윤섭
  • | 2013.03.20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3> 시선의 흐름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2편 바로가기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1편 바로가기 시선은...

전시회

한국보도사진전 개막 [1]

  • 곽윤섭
  • | 2013.03.19

사진기자 550명 땀의 흔적 <당원에 머리채 잡힌 당대표> 12일 일산 킨텍스 행사장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 회의 도중, 단상에 난입한...

강의실

3분할 구도의 오해와 진실 [3]

  • 곽윤섭
  • | 2013.03.13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2>균형 기계적인 맞대응보다 엉뚱하고 기발하게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1편 바로가기 [사진클리닉] 3분할...

사진책

작가와 시대 넘나들며 ‘순간’들의 맥락 짚어 [1]

  • 곽윤섭
  • | 2013.03.12

제프 다이어의 사진비평서 <지속의 순간들>  1800년대부터 현재까지 활동한 42명 사진작가들 다뤄  맹인 누드 모자 등 테마별로 어떻게 왜 찍었...

강의실

깔끔한 배경을 위한 4가지 [4]

  • 곽윤섭
  • | 2013.03.06

[곽윤섭의 사진클리닉 TV특강] <1> 배경 사진마을이 한겨레TV와 함께 제작한 <곽윤섭의 사진클리닉> 동영상 강의를 내보냅니다. 매주 수요일 여러...

전시회

아날로그로 포착한 사진의 원형

  • 곽윤섭
  • | 2013.02.18

6인전 <식물원> 여섯 명이 눈으로 들어와 마음으로 찍어낸 식물원 한 채 김영모  김영모, 서재근, 신한주, 이재옥, 차윤주, 최재성. ...

취재

사랑이 꽃핀, 학대 받는 코끼리 힐링캠프 [2]

  • 곽윤섭
  • | 2013.02.15

자원봉사자 장윤주씨의 사진 머리에 바나나를 얹고서 소풍가듯 걸어가는 코끼리   생활사진가 장윤주(고등학교 교사)씨가 지난 1월 말 1주...

최민식 포럼

최민식 선생 별세 [8]

  • 곽윤섭
  • | 2013.02.12

다른 사진가들처럼 최민식도 처음엔 미술학도였다. 그러다가 우연히 도쿄의 한 서점에서 '인간가족'을 발견하고 그길로 사진가의 뜻을 품기 시작했...

강의실

아이폰 5 카메라로 눈을 찍어보자 [9]

  • 곽윤섭
  • | 2013.02.07

눈이 파랗게 찍혔어요!  아이폰 5의 카메라는 Auto모드로 촬영된다. Auto모드란 셔터와 조리개, 그리고 ISO까지 자동으로 설정된다는 것을 의미한...

취재

박 당선인 사진 취재도 일방통행 ‘밀봉’? [2]

  • 곽윤섭
  • | 2013.01.29

[사진뒤집어보기] 여당 지도부와 오찬은 풀취재 허락했다가 취소해 ‘몰카’ 소동 브라우니 인형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 전달 행사는 ‘공개...

취재

꿈, 한 바탕 꿈 [7]

  • 곽윤섭
  • | 2013.01.07

하루 한 장을 포기한지도 어언 1년쯤 되었나 그렇습니다. 그래서 그냥 대충 적당히 올리려고 합니다. 눈에 보이는데로 찍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