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준 개인전 <비열한 도시>

사진마을 2018. 07. 11
조회수 2220 추천수 1



이동준 작가의 개인전 <비열한 도시>가 서울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7월 14일까지. 이동준 작가는 한겨레 웹진 사진마을의 작가마당을 통해 포트폴리오 <소통>을 3년째 연재 중이다. 이번 전시의 해설을 내가 직접 썼다. 같은 제목의 사진집도 나왔다.


 
ldj01.jpg ldj02.jpg ldj03.jpg ldj04.jpg ldj05.jpg  
‘거리사진’(Street Photography)을 구글링하다가 위키피디아에서 정리해 둔 것을 찾게 되었다. 역사부터 시작하여 거리사진을 잘 찍기 위한 덕목 같은 것도 있었다. 뭐 하늘 아래 새로운 내용이 있겠는가? 그래도 궁금하여 훑어봤다.
 
 *보다 공격적으로 되어라. *사람들에게 말을 걸어라. *주제와 함께 버텨라(인내를 갖고) *보다 간결하게 찍어라. *주제와 관련되어 그 배경에 있는 것을 가능한 모두 살펴보라. *구성과 앵글에 가능한 많은 변화를 줘라. *지루한 사진을 찍지 마라. *가까이 들어가라. *250분의 1초 이하로 떨어지지 않도록. *너무 많이 찍지 마라. *사람의 눈높이만 고집하지 않도록. *어중간한 거리는 금물.
 
 정말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다. 그러나 가만 뜯어보면 쉽지 않은 조언들이다. 그리고는 앙리 카르띠에 브레송 이야기 나오고... 흥미로운 것은 마지막 단락에 거리사진의 법적인 문제와 관련된 조항이 있다는 점이다. 캐나다를 시작으로 유럽 각 8.jpg나라, 한국, 일본, 남아공 등 세계 여러 나라들의 사진 촬영에 대한 법 적용을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다. 유럽 국가들에선 대체로(예외도 있다) 공공장소의 촬영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고 있다. 한국? 뜬금없다. 공공장소라 하더라고 당사자의 동의 없이 여성을 찍으면 성범죄에 해당하여 처벌 받을 수 있다고 나와 있다.
 
 거리는 사람이 만든 공간이다. 그 공간에서 사람들은 (다른) 사람을 위해 일하고 본인을 위해 일한다. 아무 하는 일도 없이 걸어가고 걸어가다가 일이 생길 수도 있으니 오늘도 내일도 거리를 걷는다. 거리사진을 찍기 위한 조건은 거리와 사람이다. 거리는 그 자리에 있고 사람만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거리도 움직인다. 거리는 꿈틀거린다. 하루가 다르게 변한다. 그리하여 거리사진의 가치가 여기서 출발한다. 위대한 사진가들은 (나중에 다른 길로 접어드는 사람도 있지만 끝까지 한 길을 가는 사진가들도 있다) 모두 거리사진부터 출발한다.
 
 이동준의 사진집 <비열한 도시>는 전형적인 ‘거리사진’이다. 거리사진의 어려움은 위에서 이미 언급했다. 쉴 새 없이 실천과 배제가 반복되기 때문에 역동적이고 그래서 매력적이다. 거리를 찍는 숱한 사진가들이 있지만 동일한 사진이 나오지 않는 것은 거리사진만의 매력이다. 서울 대방동 강남중학교 앞 버스정류장에 간다고 이 책에 든 사진을 다시 찍을 수 잇다는 보장이 없다. 부산 남포동에서 저 손수레를 다시 만날 수 없고 만났다 하더라도 같은 사진을 찍을 수 없다.
 
 거리사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대정신이다. 이동준의 <비열한 도시>에 등장하는 강남역, 시흥시, 논산, 여의도, 경기도 화성 시외버스 터미널은 서로 관련이 없다. 이 장소에서 저 장소로 펄쩍 펄쩍 뛰어다닌다. 문산 오일장, 전주 새벽시장, 목포 유달산, 서울 낙산공원 이화동도 서로 관련이 없다. 이 책에 등장하는 항구, 횡단보도, 공원길, 지하철 플랫폼, 부산 문현동 주막마저도 서로 관련이 없다. 이 책에 등장하는 모든 공간의 모든 사람들은 서로 관련이 없다. 이것이다.
 
 누구는 자전거를 타고 누구는 승용차를 타고, 경찰은 광화문 횡단보도를 건너고 모자 쓴 시민은 지하철을 기다리고, 다리 위에서 걷고 지팡이 짚고 걷고, 함께 걷고 혼자 걷고, 누구는 사다리를 들고 누구는 노래방 마이크를 들고 또 누구는 보자기를 들고 각자 <비열한 도시>에서 살아간다. 이것이다. 서로 관련이 없던 공간과 사람들이 이동준 작가가 만들어놓은 이 <비열한 도시>에서 의미를 획득하여 가열차게 살아간다. He means this City.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내 인생의 사진책

인간의 존재 증명, 25년이 지나도 현대적

  • 사진마을
  • | 2018.07.13

내 인생의 사진책/ 김남진 <폴라로이드 누드> 인상 깊었던 사진집을 손꼽는다면 늘 김남진의 ‘폴라로이드 누드(POLAROID NUDES)’를 기억하고 ...

전시회

이동준 개인전 <비열한 도시> [1]

  • 사진마을
  • | 2018.07.11

이동준 작가의 개인전 <비열한 도시>가 서울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7월 14일까지. 이동준 작가는 한겨레 웹진 사진마을의 작...

취재

숲과 더불어 책이 숨쉰다 [4]

  • 사진마을
  • | 2018.07.10

 사진책만으로도 1만여 권 숲과 더불어 책이 숨쉰다 [고흥 폐교 빌려 도서관 연 최종규 씨] 본업은 사전 집필가이다 펴낸 책 33권 중 절반이...

사진이 있는 수필

꼭꼭 숨어라

  • 사진마을
  • | 2018.07.02

 프랑스의 후기인상파 화가 앙리 루소(1844~1910)는 정글을 소재로 그림을 여럿 그렸다. <꿈>(1910년 작)은 그중에서도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 중의...

전시회

눈 속에 내가 있었다

  • 사진마을
  • | 2018.06.27

이규철 개인전 <눈 속에서 참 진을 찾는다>가 7월 5일부터 8월 31일까지 ‘라이카 스토어 강남’에서 열린다. 관람 시간은 10시부터 18:30까지(월...

전시회

보일듯이, 보이지 않는

  • 사진마을
  • | 2018.06.22

차효중 작가의 개인전 <erased INERASABLE> (존재하지 않는 기억)이 거울 강남구 강남대로 강남역 1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스페이스22에서 열...

내 인생의 사진책

의미보다 그저 바라봤다, 사진은 그다음

  • 사진마을
  • | 2018.06.19

내 인생의 사진책/ 헬렌 레빗 <A Way of Seeing> 엘리베이터 없는 오래된 아파트의 꼭대기층에 있는 헬렌의 집 현관 앞에서 나는 언제나 숨이...

취재

사진에서 떠오르는 현대사 [2]

  • 사진마을
  • | 2018.06.19

미 문서기록보관청 뒤지다가 ‘1950 Korean War’에 번쩍     한국 근현대 희귀 사진 발굴 박도씨   애초엔 권중희 선생과 함께 백범 암살...

사진책

바람이 나를 이끌었다

  • 사진마을
  • | 2018.06.01

<한겨레> 사회2부 수도권팀 박경만(56·사진) 선임기자가 여행을 통해 삶을 성찰하는 사진 에세이 <바람의 애드리브>를 펴냈다. 30년 경력의 기자인 ...

게시판

희망과 미래 찾는 사진들

  • 사진마을
  • | 2018.05.31

청암언론재단과 한겨레신문사가 공동주최한 ‘제5회 송건호 대학사진상’ 수상작이 정해졌다. 모두 421점이 경쟁을 벌인 이번 공모전에서 영예의 대상...

취재

아이들 그림에서 바스끼야를 찾았다

  • 사진마을
  • | 2018.05.24

29년 경력의 의류 패션전문가 권오향씨는 지난해 성남의 대표적 복지단체 중 하나인 ‘(사)참사람들’의 무급 이사장이 됐다. 그는 지속 가능한 복...

전시회

한국적 풍경사진을 위하여

  • 사진마을
  • | 2018.05.18

신문, 잡지에서 사진기자 생활 현직 <퀸> 사진기자 김도형씨 30년만에 첫 개인전 열어... 풍경전문작가 데뷔 선언 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했고 졸업...

전시회

"바위가 부처, 부처가 바위"

  • 사진마을
  • | 2018.05.11

이호섭 작가 개인전 <부처의 땅, 남산> 경주 남산에서 3년간 마애불 찍은 사진 알고보니 바위, 알고보니 마애불 이호섭 작가의 개인전 <부처의 ...

전시회

날씨가 말을 걸다

  • 사진마을
  • | 2018.05.08

디뮤지엄, 대형 기획전시 개막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사진, 영상, 사운드, 설치... 4G영화처럼 마틴 파, 올리비아 비, 예브게니...

사진이 있는 수필

시각적 문맹에서 벗어나려면

  • 사진마을
  • | 2018.05.04

사진이 있는 수필 #23 내가 하겠다고 먼저 나선 적이 한 번도 없는 것 같은데 그야말로 “어쩌다가, 하다 보니” 사진교육을 시작한 지 10년이...

내 인생의 사진책

죽음처럼 불안한 우연의 처연한 신비

  • 사진마을
  • | 2018.05.02

내 인생의 사진책/윤진영 <DECOMPOSER>   이집트의 왕족이나 귀족의 무덤에 함께 묻힌 <사자의 서>에는 ‘진실의 깃털’이라는 흥미로운 심판 이...

취재

죽은 사진기도 그가 손대면 숨쉰다 [1]

  • 사진마을
  • | 2018.05.02

오래된 죽은 사진기도 그가 손대면 숨쉰다 카메라 수리 53년 '달인' 김학원씨 “세상에 못 고치는 카메라 없다… 소리만 들어도 무슨 고장인지 ...

전시회

섬이 바위, 바위가 섬

  • 사진마을
  • | 2018.04.30

유동희, 홍성희씨의 부부 사진전 ‘바위와 섬’이 5월 1일부터 8일까지 서울 중구 명동길 74에 있는 명동성당 1898 갤러리에서 열린다. 전시 오...

사진책

브레송과 카파

  • 사진마을
  • | 2018.04.20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관련기사 역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사진가를 다룬 책 두 권이 한꺼번에 출간됐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을 다룬 책 ‘앙...

전시회

바다와 힘, 그리고...

  • 사진마을
  • | 2018.04.20

김상환 작가의 사진전 <Hidden Dimension>이 서울 은평구 증산동 포토그래퍼서 갤러리 코리아에서 열리고 있다. 지도를 보니 서울 지하철 6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