찍는 순간 달아나 버린다

사진마을 2017. 12. 21
조회수 3485 추천수 0

photosay19.JPG


사진이 있는 수필 #19


<존 버저의 글로 쓴 사진>(원제 Photocopies)는 한글판 제목에서 보듯 소설가, 사회비평가, 예술평론가로 이름을 떨친 존 버저(1926~2017)가 쓴 책이다. 글을 보고 사진이 떠오르는 경험이 전혀 없진 않았으나 존 버저의 이 책에서 나는 숱한 사진들을 봤다. 29개의 짧은 글들로 이루어진 이 산문집에는 막상 사진이라곤 초점이 흐릿해 인물이 누군지 알아보기 힘든 존 버저 본인과 마리사 카미노의 기념사진이 딱 한 장 들어있을 뿐이다.
 책의 8번째 글 제목은 <바위 아래 개 두 마리>다. “두 사람 모두 눈물을 감추지 않았다. 개들이 물끄러미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주인은 등을 돌리고 서 있고, 또 다른 사람은 마치 소금병을 찾아 주기라도 하려는 듯 엉거주춤 서 있었다. 꽤 긴 시간이 흘렀다. 가만히 선 두 사람은 움직이지 않았다.” 어떤 장면이 떠오르는가?
  중학교 시절 나의 주 매체는 라디오였다. 쿨하거나 핫하다는 마셜 매클루언의 얘기를 굳이 빌리지 않더라도 라디오가 텔레비전보다 훨씬 상상력을 촉발하는 매체라는 것은 상식이다. 당시 라디오를 통해 연재된 드라마 <파란 낙엽>을 즐겨 들었는데 주인공(주로 여자다)의 얼굴이 선명하게 그려졌고 배경화면도 생생히 전달되곤 했다.
  “궁극적으로 어떤 한 장의 사진은 그 사진에 찍혀있는 사람을 제외하고는 누구나와 닮아있다”라고 롤랑 바르트가 말했다. 사진은 찍히는 그 순간의 그 사람만 나타낼 뿐 그 사람의 다른 모습을 떠올리지 못하게 고정시킨다.
 충무로역 지하 통로엔 ‘충무로 영화의 길’이 있고 예전엔 대종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는 영화인들의 사진이 있었으나 최근에 리모델링 작업을 했고 지금은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 100인의 캐리커처’가 그려져 있다. 내가 알고 있는 배우도 있겠으나 모르는 얼굴도 있다. 사진이 아니고 그림이다 보니 특정인의 여러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는 확장성이 얼마간 있다. 가만 보니 배우의 얼굴사진을 놓고 그리고 있었다. 어떤 경우엔 한 명을 찍은 서로 다른 두 사진을 놓고 그리기도 했다. 그리는 사람이 두 사진을 보고 한 인물을 새롭게 해석할 여지도 있겠으나 저 캐리커처는 저 사진 속 인물로 굳어버린다는 점에서 사진과 별다를 바가 없다. 다 둘러보고 걸어 나오는데 녹음된 배우 안성기씨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충무로는 한국영화의 본고장이며 한국영화를 많이 아끼고 사랑해달라는 내용이었다. 나는 <라디오 스타>가 떠올랐는데 누군가는 <겨울 나그네>를, 또 다른 누군가는 <깊고 푸른 밤>이나 <투캅스>를 떠올릴 것이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이 글은 경제월간지 <이코노미 인사이트> 2017년12월호에 실렸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게시판

안목 문화예술 강좌

  • 사진마을
  • | 2018.03.08

안목 문화예술 강좌  안목[ANMOC]에서는 2018년 4월 2일부터 5 월 26일까지 총 8명의 문화예술분야 전문가들의 개별 강좌를 개설한다. 이번 ...

사진이 있는 수필

찍는 순간 달아나 버린다

  • 사진마을
  • | 2017.12.21

사진이 있는 수필 #19 <존 버저의 글로 쓴 사진>(원제 Photocopies)는 한글판 제목에서 보듯 소설가, 사회비평가, 예술평론가로 이름을 떨친 존 ...

취재

전시장은 작가와 관객을 위해

  • 사진마을
  • | 2017.09.13

충무로 사진거리 터줏대감 전시기획으로 소통 앞장 [김남진 갤러리 브레송 관장]   1천명 작가 전시 400회 이상 대관료 집착 않고 “몸으로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