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터맨과 셔터

곽윤섭 2008. 03. 05
조회수 13837 추천수 0
199.jpg

1/6초 곽윤섭

 

차이의 기준 1: 셔터 속도

 둘의 사진은 셔터속도 때문에 다를 수 있다.  셔터속도란 것은 셔터가 열려있는 시간을 말한다. 그럼 셔터(Shutter)란 무엇인가?  쉽게 예를 들 때 셔터-맨(Shutter-Man)이야기를 한다.  약학대학 나온 약사부인을 만나 자신은 약국 문 열고 닫을 때 셔터를 올리거나 내리는 일만 하고 놀 수 있다는 그 '셔터-맨' 에서 나오는 셔터가 카메라에 등장하는 셔터와 같다.

 

 카메라가 사진을 찍기 위해선 빛이 필요하고 그 빛은 조리개를 통해 들어오는데 셔터는 사람이 눈을 떴다가 감는 것처럼 카메라에 빛이 들어오게 문을 열었다가 닫는 역할을 한다. 간단한 예를 들어보자면 셔터를 1/60초동안 열어둔 것을 ‘셔터속도는 1/60초’ 라고 하는 것이다.  편하게 생각해서 셔터속도가 긴 것은 셔터를 오랫동안 열어둔 것이고 열려있는 동안엔 카메라는 모든 것을 볼 수 있게 된다고 이해하면 된다. 반대로 셔터를 잠시만 열어두면 카메라는 그 열려있는 잠깐 동안의 시간에 보인 것만 찍을 수 있게 된다. 디지털카메라를 가졌다면 단지 몇 차례 셔터를 눌러보는 것만으로도 셔터속도의 차이를 이해할 수 있다. 가능한 집바깥의 밝은 곳에서 움직이는 물체나 사람을 찍어보라. 자전거가 지나가는 것을 1/15초로 찍으면 자전거가 흔들려 보인다. 반면에 1/250초로 찍으면 정지된 것처럼 보인다. (이때 카메라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가정한다)

소리도 다르다. 느린 셔터는 '찰~칵' 소리가 날 것이고 빠른 셔터는 '찰칵' 할 것이다.  디지털카메라의 실제 셔터에서 나는 소리는 다를수 있다.


 

강의실202.jpg

1/250초 곽윤섭

 

강의실201.jpg

1/6초 곽윤섭


 카메라마다 셔터속도의 최고치와 최저치가 조금씩 다를 것이지만 느린 쪽으론 30초동안 열어 둘 수 있는 셔터속도를 가진 카메라가 있고, 빠른 쪽으로는 1/8000초까지 열어둘 수 있는 카메라도 있다. 그 사이 여러 단계의 셔터속도를 한번씩 다 시험해볼 필요는 없다. 또한 더 긴 시간의 셔터속도와 1/8000초보다 더 짧은(빠른) 셔터속도에 대해서도 모두 시험해볼 필요는 없다.

개념만 알고 있으면 되고 나중에 그럴 일이 생겼을 때 찍으면 찍히게 되어있다.

축구같은 운동경기나 아이들의 운동회달리기 같은 장면이라면 시험 삼아 자기가 가진 카메라에서 지원되는 가장 빠른 셔터속도를 눌러보는 것은 도움이 된다. 그 외 폭포, 분수, 물놀이하는 순간 등을 빠른 셔터로 찍어보면 분명 눈으로는 잘 보이지 않던 재미있는 순간이 찍히기도 한다. 느린 셔터도 마찬가지라서 뭐든지 빨리 움직이는 것이 있다면 느린 셔터로 담아보면 특이하게 찍힌다.  모든 셔터속도에 대해서 미리 예측할 수 있다면 자주 사용할 수도 있으나 분명한 것은 일상에서는 극단적인 셔터속도는 많이 쓰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내가 신문과 잡지에서 취재활동을 하면서 1/15초보다 느린 셔터속도나 1/1000초보다 빠른 셔터속도로 찍은 사례는 비율로 본다면 1%도 안될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찍을 땐 더욱 빈도가 떨어진다.

 그렇지만 중요한 점은 빠른 셔터 혹은 느린 셔터가 있다는 것을 알고는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빠르게 찍을 것인가, 아니면 느리게 찍을 것인가를 자신의 필요에 따라 적절히 선택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사진을 배울 필요가 있는 것이다. 브레송이라면 생 라자르역 뒤에서 물웅덩이를 건너 뛰는 남자를 정지한 것처럼 찍기 위해선 빠른 셔터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고 유치원 꼬마는 모를 수도 있다.

 

거듭 말하거니와 한 번씩 눌러보고 찍은 사진의 차이를 보라.

셔터가 뭔지 금방 알 수 있다. 이제 카메라의 이론 중에서 절반이 끝났다. 다음엔 나머지 절반인 조리개에 대해 알아볼 것이다.

한겨레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헬기타고 20년 '하늘길은 내 손바닥'

  • 곽윤섭
  • | 2008.03.28

지구에 구멍이 났을까? -경찰 헬기조종사 출신 배영찬 대장의 항공사진 이야기 오래전부터 경북에서 사진을 잘 찍는 사람으로 이름이 널리 알려...

취재

보도사진과 기상사진-같고도 다른 세계

  • 곽윤섭
  • | 2008.03.25

서울 도심의 서로 가까운 두 곳에서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하나는 사진기자들이 한해동안 찍은 사진 중에서 가려뽑은 사진들을 볼 수 있는 한국...

강의실

적정노출=나에게 맞는 노출

  • 곽윤섭
  • | 2008.03.23

앞서 등장했던 물통으로 물을 받는 그림은 명쾌하다. 그런데 나는 한가지 의문이 들었다. 양쪽 물통의 양은 똑 같은 것이 이해가 가는데 물의 양은...

강의실

노출이 과하다?=빛이 많다

  • 곽윤섭
  • | 2008.03.23

앞에서 조리개가 뭔지 이해했다. 이제 노출만 알면 끝난다. 조리개를 통해 들어온 빛이 필름이나 디지털카메라의 CCD에 반응을 하면 사진이 찍히게...

조리개-빛이 들어오는 창문

  • 곽윤섭
  • | 2008.03.23

차이의 기준 2: 조리개 브레송과 유치원꼬마의 사진은 조리개의 수치 때문에 달라질 수가 있다. 조리개란 용어가 생소할 수 있다. 조리개는 빛이...

취재

브레송은 살아있다-2

  • 곽윤섭
  • | 2008.03.23

탄생 100주년 행사들 포토저널리즘의 선구자라 불리는 그의 탄생 100주년을 맞은 올해엔 여러 가지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우선 3월부터 6월까지 ...

취재

브레송은 살아있다-1

  • 곽윤섭
  • | 2008.03.23

브레송 재단 입구. 연간 약 5만명이 이곳을 찾는다. 지금부터 100년 전인 1908년 8월 프랑스 파리 근교 샹틀루에서 한 아이가 태어났다. 부유한...

취재

기름유출 사고 100일째 맞은 태안시장

  • 곽윤섭
  • | 2008.03.17

행사참가자들이 상인과 흥정을 하며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충남 태안읍 태안시장에 모처럼 활기가 살아났다. 지난 16일은 서해안 태안 앞바다에...

취재

매장 보도용 찍다 풍경에 슬슬 꽂혀

  • 곽윤섭
  • | 2008.03.11

[생활사진가] 남기령/로얄코펜하겐 대표이사 “사진 맘 안 들 때도 있지만 장비 탓 수준 지나” 지난해 연말 전시회 열어 사진 두장 팔아 성금 ...

강의실

셔터맨과 셔터

  • 곽윤섭
  • | 2008.03.05

1/6초 곽윤섭 차이의 기준 1: 셔터 속도 둘의 사진은 셔터속도 때문에 다를 수 있다. 셔터속도란 것은 셔터가 열려있는 시간을 말한다. 그럼 셔...

취재

기상사진 특별전 소개

  • 곽윤섭
  • | 2008.03.02

(지난 주 기상청이 주최하는 제 25주년 기상사진 특별전 작품심사에 다녀왔습니다. 거기서 입선한 사진들을 소개합니다. 생활사진가들의 뛰어난 작품...

취재

주문진에서 기록한 고단한 삶

  • 사진클리닉
  • | 2008.02.27

어구를 손질하고 있던 노인이 자리를 툭툭 털고 일어났습니다. 한동안 바라보고 있던 저는 뒤의 배경과 선을 맞추기 위해 앵글을 조정했습니다. ...

강의실

[강의실] 왜 사진을 배우려 하나

  • 사진클리닉
  • | 2008.02.25

브레송과 꼬마의 대결 “왜 사진을 배우려고 하나” 여러 사람들에게 사진을 왜 배우려고 하는지 물어보았다. 가장 많은 대답은 “사진을 (체...

강의실

접사사진-기본적인 접근

  • 사진클리닉
  • | 2008.02.25

28~70mm 렌즈로 찍었습니다. 접사사진에서 유의할 점 1.가능한 삼각대를 준비하고 찍어야 합니다. 노출이 떨어지면 셔터가 같이 떨어집니다. 사람의...

강의실

렌즈의 종류-'읽고 잊어버려도 좋은' [2]

  • 사진클리닉
  • | 2008.02.25

여러가지 렌즈. 맨 왼쪽 끝이 어안렌즈. 이 사진 자체를 찍은 렌즈는 숏줌에서 36mm입니다. 그래서 좌우에 왜곡현상이 생기고 있습니다. 사람의 ...

강의실

심도? vs 심각한 정도?

  • 사진클리닉
  • | 2008.02.25

초점이 맞은 곳을 중심으로 앞뒤의 공간에서 초점이 맞아있는 폭을 심도라고 합니다. 앞뒤로 초점이 깊숙하게 맞으면 "심도가 깊다" 라고 하고 반...

흑백과 컬러

  • 사진클리닉
  • | 2008.02.25

필름카메라의 경우엔 필름이 나누어져 있습니다만 디지털카메라에선 모드 전환을 이용해 컬러사진을 손쉽게 흑백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

촬영뒤의 보정작업은 어디까지 가능한가?

  • 사진클리닉
  • | 2008.02.25

많은 분들께서 촬영후 사진프로그램상에서 얼마나 보정을 하는 것이 좋을지를 궁금해 하십니다. 우선 어디까지 보정할 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

취재

세상을 내 눈으로 담아내는 게 매력

  • 사진클리닉
  • | 2008.02.22

[생활사진가] 조현지/LG노텔 소프트웨어 개발자 피사체에 대한 애정 묻어있으면 더 없이 훌륭 현실왜곡 없이 살아있는 모습 담은 사진 좋아 생활...

인물의 디테일을 살리는 방법

  • 사진클리닉
  • | 2008.02.22

촬영의 기법을 떠나 필름이나 인화지의 선택 혹은 인화과정에서 디테일을 살리는 방법이 있겠지만 그런것을 제외하고 찍을때의 기법에서 그런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