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버를 사랑한 가짜 인디언의 초상

곽윤섭 2009. 02. 19
조회수 9219 추천수 2

 

045.jpg
   그레이 아울-1936            ⓒ 유섭 카쉬


20세기 최고 인물사진가 유섭 카쉬 사진전

 

비버를 사랑하게 된 가짜 인디언 그레이 아울을 아십니까?

 

캐나다로 이민 온 영국인 아치 벨라니(1888~1938)는 원주민들의 삶을 동경한 나머지 인디언식 이름인 그레이 아울(회색 부엉이)로 바꾸고 인디언 부인을 맞이했습니다. 스코틀랜드 아버지와 아파치족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국인으로 캐나다에 이민 왔다고 속이고 스스로 인디언의 삶을 시작한 그레이 아울은 덫을 놓아 짐승을 사냥하거나 여행가이드, 삼림 감시원 일을 하면서 생활했습니다.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캐나다군으로 참전, 저격수로 활약했으며 부대 동료들 사이에서 인디언 그레이 아울은 유명한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는 부상을 입고 명예제대한 뒤 이로쿼이족 출신의 새 부인과 살게 되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합니다. 부인의 설득으로 사냥을 그만두고 비버와 벗 삼아 지내면서 야생의 삶에 대한 생생한 글을 발표했고 저술에 힘썼으며 자연주의자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카쉬가 이 사진을 찍을 무렵은 환경보호에 대해 해외 강연을 다니고 나중에 여왕이 된 영국의 엘리자베스공주를 만나는 등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던 시기였습니다. 영국을 방문했을 때 이모가 그를 알아보았으나 그레이 아울이 죽을 때까진 주변에 발설하지 않고 묻어두었습니다. 2년 뒤인 1938년 그레이 아울이 사망하고 나자 그의 원 국적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었고 곧 그가 거짓말을 했음이 발각되면서 순식간에 그의 명예는 실추당하고 말았습니다. 그가 주장하던 환경보호 기금마련 운동도 급격히 식어갔고 그가 쓴 책들도 판매가 중단되어 버렸습니다.

 

반세기가 더 지난 1999년, <007> 시리즈의 제임스 본드로 유명한 피어스 브로스넌이 주연한 영화 <그레이 아울>이 상영되면서 그레이 아울의 인생은 재조명되었으며 순식간에 그의 저작물이 인기를 끌게 되었고 환경보호에 대한 업적도 다시 인정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지금 캐나다 자연생태학의 아버지로 평가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사진 속에서 그레이 아울의 모습은 복합적으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마치 사망 후에 그의 인생을 둘러싼 파란만장한 드라마가 벌어질 것을 예상이라도 한 듯 고뇌와 진지함이 함께 잘 드러나고 있습니다.

 

한 장의 사진 속에 한 사람의 인생을 모두 담을 순 없지만 유섭 카쉬의 인물사진은 가끔 마술을 부립니다.

 

처칠, 카스트로 등 유명인사 얼굴 한꺼번에

 

이 사진을 찍은 인물사진가 유섭 카쉬(1908-2002)의 ‘카쉬전’이 3월3일부터 서울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립니다. 카쉬전은 그의 탄생 1백주년을 맞아 기획된 2008년 미국 보스턴미술관에서의 성공적인 전시에 이은 것으로 국내에선 최초로 소개되는 것입니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될 작품들은 디지털 프린팅이 아닌 카쉬가 직접 만든 오리지널 빈티지필름으로, 보스턴미술관의 큐레이터가 작품을 보호하기 위해 직접 화물칸에 타서 국내에 들어왔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로 역사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기도 합니다.

 

카쉬는 아르메니아 출신의 캐나다 인으로 20세기 최고의 인물사진가라 불리는 거장입니다. 그는 193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했으며 세계 각국의 정상들 뿐 아니라 당대 각계의 모든 유명인사들을 모두 자신의 카메라 앞에 세웠던 사진가였습니다. 윈스턴 처칠, 피델 카스트로, 오드리 헵번 등의 역사적 얼굴들이 이번 전시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그레이 아울 같은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인물도 전시됩니다. 하나의 사진 속에 등장한 인물은 일시적인 순간만을 보여주는 듯합니다. 그러나 유섭 카쉬의 인물사진엔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모두 담겨있다는 착각이 들게 만드는 마력이 있습니다. 전시장엔 인물사진과 함께 유섭 카쉬의 호흡이 그대로 살아 있는 촬영 에피소드와 인물의 역사가 같이 소개될 예정입니다. 전시 개막을 앞두고 사진마을에선 유섭 카쉬가 찍은 인물사진과 사진보다 더 재미있는 인물이야기를 차례대로 소개드릴 예정입니다.

 

그레이 아울과 관련된 동영상은 아래에 링크되어있습니다.

 

이것은 1999년에 만들어진 피어스 브로스넌 주연의 영화 예고편입니다.

http://movie.naver.com/movie/mpp/mp_preview.nhn?mid=598
 

이것은 1936년에 만들어진 다큐멘터리로 실제 인물 그레이 아울이 등장합니다. 비버와 볼을 부비는 장면이 가슴 뭉클합니다.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40여년 한국기록에서 뽑아낸 감동의 순간들 [1]

  • 곽윤섭
  • | 2009.06.18

▲ 가랑비를 맞으며 침묵 시위를 벌이는 대학생들, 서울, 1965 ⓒKuwabara Shisei, 2009 [사진전리뷰]구와바라 시세이 ‘내가 본 격동의 한국’ ...

취재

젊음의 거리, 문화의 거리

  • 곽윤섭
  • | 2009.06.11

용두산공원. 사진명소답사기-부산 남포동, 광복동 일대 흔히들 서울에 사는 사람들은 서울, 혹은 수도권 일대를 벗어난 모든 곳을 시골이라 부른다...

강의실

속도를 즐기면 색다른 사진이 듬뿍

  • 곽윤섭
  • | 2009.06.04

▲ 부채춤의 하이라이트는 부채를 들고 원을 그리는 동작이다. 셔터스피드를 살짝 내려주는 것으로 운동감이 충분히 표현됐다. [셔터 갖고 놀기]...

취재

다큐사진의 거장? 스냅샷의 거장!

  • 곽윤섭
  • | 2009.05.21

1년만에 다시 만나는 '엘리엇 어윗' California, USA, 1955 ⓒ Elliott Erwitt_Magnum Photos  엘리엇 어윗(1928~)이 돌아왔다. 지난해 ...

취재

서울의 색을 찾아보자

  • 곽윤섭
  • | 2009.05.20

[사진명소답사기] 서울의 색-명동 그동안 이 코너에서는 장소의 특성에 따라 풍경, 꽃, 운동하는 사람 등 촬영의 포인트를 조금씩 달리했다. 이번...

강의실

사진이 안된다 생각되면 찍지 말라

  • 곽윤섭
  • | 2009.05.12

[사진이 안 되는 사진 ②] 뉴스사진과 연출 오래전에 <한겨레>에서 뉴스메일 서비스를 시작하던 무렵 제가 ‘사진 뒤집어보기’라는 코너를 운영...

취재

“인터뷰 하듯이 사진 찍습니다”

  • 곽윤섭
  • | 2009.05.06

[생활사진가 열전] 첫 사진전 연 아나운서 신성원 로마 막 생방송 진행을 마치고 나오는 아나운서 신성원(36)씨를 여의도 KBS에서 만났다. 경...

취재

같은 장소, 다른 사진들

  • 곽윤섭
  • | 2009.04.21

사진명소답사기-서울 이화동 낙산공원 2006년 문화관광부 산하 공공미술추진위원회가 주도해 70여명의 작가가 벽화와 설치작업으로 가꾸어 놓은 곳이 ...

취재

최고의 미인만이 가능한 ‘흰 배경 옆모습’

  • 곽윤섭
  • | 2009.04.08

[알고보면 더 재밌는 카쉬전 5]오드리 헵번   ⓒ유서프 카쉬 눈썹연필과 립스틱 하나만으로 충분한 배우 카쉬는 1956년 오드리 햅번이 영화 <화니...

취재

동물원에서 자화상을 찍은 사나이 [2]

  • 곽윤섭
  • | 2009.04.07

도시(연작) [생활사진가 열전] ‘엘 토포’ 유창완씨 유창완(37ㆍ경기도 안양시)씨의 닉네임은 엘 토포(El Topo)다. 그의 닉네임만 듣고도 그의 ...

강의실

봄나들이 사진 업그레이드!

  • 곽윤섭
  • | 2009.03.31

서울숲 봄 특집-나들이 단체사진 잘찍는법 남녘엔 벚꽃이 절정에 달했다는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했고 서울을 비롯한 경기지역도 이번 주말을 전후해...

취재

정지된 그림에 속도감을

  • 곽윤섭
  • | 2009.03.26

공을 끝까지 보고 있다. 제대로 배트와 공의 타이밍이 맞았다. 셔터속도 1/640 사진명소답사기-올림픽공원 사진을 잘 찍기 위해 이론을 배우는 사...

취재

2천점 중에서 뽑은 기상사진 50점

  • 곽윤섭
  • | 2009.03.17

최우수상 - 렌즈운/김완기 [2009 기상사진전]27일까지 국립과천과학관 전시 꽃샘 추위에 이어 대형 황사주의보가 내려졌다. 목요일엔 전국적으로 비...

취재

돌아앉아 연주하는 첼리스트 망명객

  • 곽윤섭
  • | 2009.03.12

ⓒ유서프 카쉬 [알고 보면 더 재밌는 카쉬전4] 첼로 연주가 카잘스-1954 유서프 카쉬가 파블로 카잘스를 찍은 것은 1954년이었다. 이 무렵 유...

강의실

날고 있는 반딧불이를 찍을 수 있을까

  • 곽윤섭
  • | 2009.03.10

사진이 안되는 사진① 사진기자는 여러 가지 상황에서 사진을 찍습니다. 그게 어떤 일이든 일단 하라는 지시가 내려오면 무조건 찍어야 합니다. 그...

취재

새마을운동 시절로 타임머신

  • 곽윤섭
  • | 2009.03.06

사진명소답사기- 구로구 항동 일대 서울은 세계적으로도 큰 도시다. 인구가 1천만 명을 넘고 땅도 그만큼 넓다. 그 안에 있는 강남의 고층 아파...

취재

숱한 삶의 고통을 이겨낸 거인의 얼굴 [1]

  • 곽윤섭
  • | 2009.03.02

ⓒ유섭 카쉬 [알고보면 더 재밌는 카쉬전-3]어니스트 헤밍웨이-1957  카쉬는 헤밍웨이와의 만남을 앞두고 그가 쓴 소설에 등장하는 것 같은 다양...

취재

”화난 처칠 사진이 내 인생을 바꿨다”

  • 곽윤섭
  • | 2009.02.23

윈스턴 처칠 ⓒ유섭 카쉬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카쉬전 2]윈스턴 처칠(1941) “윈스턴 처칠을 찍고 나서 나의 인생은 바뀌었다.” 유섭 카쉬가...

취재

비버를 사랑한 가짜 인디언의 초상

  • 곽윤섭
  • | 2009.02.19

그레이 아울-1936 ⓒ 유섭 카쉬 20세기 최고 인물사진가 유섭 카쉬 사진전 비버를 사랑하게 된 가짜 인디언 그레이 아울을 아십니까? 캐나다로 ...

강의실

스포츠 명장면 포착? 아는 게 힘!

  • 곽윤섭
  • | 2009.02.13

1994년 미국 월드컵 당시 댈러스에서 열린 독일과의 경기에서 3―2로 따라붙는 중거리슛을 터뜨린 홍명보가 뛰어오르고 있다. 눈깜짝할 사이 바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