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밀밭... 소나기 끝 무지개 꿈

곽윤섭 2009. 08. 06
조회수 13785 추천수 2

 홋카이도의 배꼽 후라노, 비에이 여행기
 온 사방에서 고수의 셔터본능을 자극한다.
 

패치워크로드무지개01.jpg

밀밭위로 덩실 무지개가 떠올랐다.

 
서울이 곧 한국이 아니며 뉴욕이 미국을, 파리가 곧 프랑스를 대표하는 것이 아니듯 도쿄가 일본인 것은 아니다. 일본을 구성하는 네 개의 큰 섬 중에 가장 북쪽에 있는 홋카이도에서도 지리적으로 한복판에 위치해 홋카이도의 배꼽이라 불리는 후라노와 비에이는 일본의 다른 지역과 많이 다르다.
 
 전세계 여행자들에게 사랑받는 안내서 ‘론리플래닛’ 비에이 편은 이렇게 시작된다.
 “드라마틱한 산들이 둘러싸고 있는 예술가,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메카. 탁 트인 들판에 라벤더, 양귀비, 보리, 밀밭이 끝없이 이어진다. 여기가 과연 일본인가 싶을 정도로 도쿄 등 대규모 도시가 있는 일본의 다른 지역과는 크게 차이가 난다. 프랑스 시골의 자연을 보는 느낌….”
 비에이역에 내려 역 바로 옆에 있는 관광안내소(사계 정보관)에서 숙소를 안내받은 뒤 렌터카를 이용해 바로 비에이 지역의 명소를 찾아 나섰다. 비에이는 지역적으로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뉜다. 높은 곳에서 보면 작은 조각천을 이어붙여 한 장의 큰 천을 만드는 패치워크처럼 보인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패치워크로드는 비에이역의 서쪽에 펼쳐져 있고 도로를 따라 걷거나 달리다 보면 길 앞과 양옆으로 탁 트인 언덕과 밭이 시원하게 펼쳐졌다는 파노라마로드는 역의 동남쪽 방향에 있다.

 

파노라마로드01.jpg
파노라마로드. 한 여행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파노라마로드02.jpg
 파노라마로드. 길 좌우로 밀밭.

파노라마로드03.jpg
파노라마로드.  비현실적인 집들이 그림처럼 밀밭위에 솟아났다.

 
파도처럼 밀밭, 보리밭 넘실
 @파노라마로드
 사계 정보관에서 능숙한 영어로 친절하게 여러 가지 정보를 들려주던 영어안내원에게 등 뒤에 붙어 있는 대형 밀밭 사진이 어디서 촬영된 것인지 물어보고 그곳을 첫 목적지로 삼았다. 크지 않은 비에이 시가지를 벗어나 남쪽으로 이십 분가량 중앙선의 왼쪽 차로를 조심스럽게 달리던 도중 갑자기 벌판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몇 사람이 차를 시골의 국도변에 세워두고 사진을 찍고 있었다. 큰 디에스엘아르(DSLR)를 보자 차를 멈추지 않을 수 없었다. 고수다! 완만한 경사의 구릉을 따라 연한 노랑부터 짙은 초록까지 다양한 계조의 녹색이 끝없이 펼쳐진 곳. 파도처럼 넘실거리는 보리밭, 밀밭이 이어지는 평온한 풍경이 파인더에 들어왔다. 저도 모르게 자꾸만 광각으로 담으려는 유혹과 타협하면서 10분 남짓 렌즈를 밀고 당기고 노출을 바꿔주면서 셔터를 눌렀다. 프랑스의 남부지방은 가본 적이 없고, 대신 미국 중서부를 자동차로 여행할 때 좌우로 보이던 풍경과 비슷했다. 한참을 달려도 집 하나 보이지 않고 옥수수밭과 광야가 이어지던 기억이 났다. 차이가 있다면 미국의 국도 주변에 툭 튀어나와 경치를 망치던 큼지막한 광고판이 이곳에선 보이지 않는다는 정도.
 비에이의 들판에도 드문드문 집이 보였다. 노란 밀밭 위로 빨간 지붕이 불쑥 솟아 있는데 사람이 사는 농가인지 사진을 찍으라고 세운 집인지 잠시 헷갈릴 정도로 경관에 신경을 쓴 흔적이 역력했다. 이 지역의 모든 밭은 미관을 고려해서 계획적으로 가꾼 곳으로 파노라마로드라고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일본이 자랑하는 세계적 풍경사진가 마에다 신조가 주로 비에이 풍경을 담은 사진을 전시하는 사진갤러리 다쿠신칸이 근처에 있다.
 신에이노오카 전망공원, 시키사이노오카 등 높은 지대에선 주변의 경치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패치워크로드무지개03.jpg
무지개 부분.

시키사이노오카06.jpg
시키사이노오카. 한 여행객이 라벤더밭을 찍고 있다.

 
시키사이노오카08.jpg
시키사이노오카. 

 
시키사이노오카09.jpg
시키사이노오카. 높은 지대에 있어서 언덕위로 멀리 숲과 산맥까지 보인다.

 
아토무노오카01.jpg
아토무노오카. 꽃벨트를 찍고 있는데 난데없이 까마귀가 날아올랐다.


폭 덮고 잠들까 패치워크 들판
 @패치워크로드
 현지의 안내서엔 비에이 서쪽인 패치워크로드에서 볼만한 곳으로 전망이 좋은 언덕인 제루부노오카, 호쿠세이노오카 등과 함께 유난히 나무 이름을 많이 안내하고 있다. 일본의 드라마나 광고에 등장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켄과 메리의 나무, 세븐스타나무 등이 그것인데 서울의 올림픽공원에 있는 ‘왕따나무’를 떠올리면 될 것 같다. 물론 나무를 둘러싼 주변의 구릉지대는 훨씬 넓다. 언덕공원 중 아토무노오카와 제루부노오카는 아기자기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라벤더, 샐비어, 해바라기 등 서로 색이 다른 꽃을 벨트를 줄지어 붙여 놓은 듯 나란히 심어 뒀다. 북서쪽의 언덕이란 뜻을 가진 호쿠세이노오카 주변엔 메밀밭과 밀밭이 볼만하다. 이곳의 메밀밭은 일본의 명물인 메밀소바의 재료로 납품하기 위해 대량으로 계약재배하는 농장이다. 무엇을 강조하면서 찍으면 수없이 많은 밀밭 사진 중 유일한 것이 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알랭 드 보통이 <여행의 기술>에서 소개한 바와 같이 “고흐가 자신의 작품을 통하여 다른 사람들이 프랑스의 남부를 ‘보도록’ 돕고 싶어서 그렸다는 것처럼 화가가 세상의 한 부분을 그려 그 결과 다른 사람들이 그것에 눈을 뜨게 해줄 수 있다는 믿음”이 있는 사진가라면 이 밀밭을 독특하게 찍을 수 있을 것이다. 고흐가 사이프러스를 그리기 전에 프로방스에는 사이프러스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러는 동안 계속 비가 흩뿌리고 날이 흐렸다가 갑자기 구름 사이로 태양이 고개를 내밀었다. 축 처져서 물기를 머금고 있던 식물들이 생기를 얻어서 반짝거리기 시작했다. 전원풍경을 한참 즐기는데 눈부신 햇살이 쏟아지는 속에서도 다시 빗방울이 떨어졌다. 역광 속의 빗줄기를 찍어볼 요량으로 차에서 내렸는데 동쪽 하늘에 선명한 무지개가 나타났다. 연거푸 셔터를 눌렀는데 노란 밀밭 위의 무지개다리는 채 5분이 되지 않아 사라졌다. 길가에 차를 세우고 탄성을 지르던 관광객들은 마치 꿈이라도 꾼 듯 아무 흔적도 남지 않은 동쪽 하늘을 한동안 바라봤다.
 
 @후라노
 후라노는 비에이에서 기차로 40분 거리에 있다. 후라노엔 라벤더를 볼 수 있는 농원이 수십 곳에 이르는데 안타깝게도 8월 중순이면 끝물이지만 실망할 일은 아니다. 후라노의 농원들은 라벤더 외에도 수십 가지 꽃을 기르고 있어 5월부터 10월까지 계절별로 다양한 색의 꽃을 볼 수 있는데 8월과 9월은 라벤더의 일부 종류와 함께 해당화, 금잔화, 해바라기, 코스모스, 샐비어, 클레오메 등이 절정을 이루며 장관을 연출한다. 겨울철 후라노는 스키와 온천 휴양지로 유명하다.
 
 
 “내 나이 아주 어려서 어딘가 낯선 고장으로 가고 싶은 충동에 몰릴라치면 어른들은 나이 들면 다 그런 욕망도 사라지는 법이라고 나를 안심시켰다. 막상 나이가 들었다 할 만하니까 이번에는 중년이 되어야 고쳐진다 했다. 그래 중년이 된즉 좀더 나이를 먹으면 틀림없이 그 열이 식는다고들 하는 것이었다. 내 나이 이제 쉰여덟이 되었으니 아마 노쇠나 해야 풀릴 일인지 모르겠다. 아무튼 효험 있는 약은 이제껏 하나도 없었다.”(존 스타인벡의 ‘아메리카를 찾아서-찰리와 함께한 여행’ 첫 부분)
 

 

< 비에이 후라노 여행쪽지 >
! 8월과 9월은 성수기. 예약 필수

 @비에이와 후라노의 여행정보는 비에이- www.biei-hokkaido.jp/kr/,
후라노-www.furano.or.kr/  에 자세히 나와 있다. 인천~삿포로(신치토세공항), 인천~아사히카와공항 직항편이 있다. 역사와 낭만이 넘치는 항구도시, 오타루를 들러 가려는 여행자는 신치토세공항으로 가는 것이 유리하고, 비에이 쪽으로 곧장 가려면 아사히카와공항을 이용하는 것이 더 편하다. 두 공항에서 모두 비에이와 후라노로 가는 일본국철(JR)과 버스가 있다. 8월과 9월에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라면 비에이에 거점을 두고 여행하는 것이 좋다.

 @후라노의 상징인 라벤더가 오랜 옛날부터 일본에서 가꿔진 것은 아니다. 1920년대 말께 향료회사들에 의해 처음 시험재배되었고, 이곳 후라노에선 1948년 화장품용 향료작물로 대량재배되기 시작했다. 이후 화학향료와의 가격경쟁에서 밀려 수확량이 크게 줄었다가 1975년 일본국철의 달력에 한 장의 라벤더 사진이 실린 것을 계기로 관광객이 몰려들기 시작해 지금의 후라노 라벤더가 명성을 얻기에 이르렀다. 라벤더는 여러 종류가 있고 개화시기가 서로 달라 10월에 꽃을 피우는 것도 있다.

 @비에이 현지 이동수단-하루 만에 비에이와 후라노를 다 둘러보려면 렌터카를 이용해야 한다. 광활한 비에이와 후라노 일대는 볼만한 명소들이 드문드문 흩어져 있기 때문. 경차는 24시간에 8천엔부터(성수기 요금). 성수기엔 예약 필수.
 경치 구경과 함께 체력단련을 할 각오가 되어 있고 여유있게 2~3일 정도 일정을 낼 수 있다면 자전거를 이용할 수도 있다. 비에이역 바로 앞을 비롯해 6곳에 자전거 대여소가 있는데 엠티비(MTB)는 1시간에 300엔부터, 전동자전거는 1시간에 600엔부터. 도로는 잘 닦여 있지만 시골길이라 중간에 음료수를 살 곳이 별로 없으니 물을 준비해야 한다. 그 외 주요 볼거리만 찾아다니는 관광버스가 있는데 가장 편하고 경제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숙소- 유스호스텔부터 호텔과 시로가네의 온천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숙소가 있다. 8월은 성수기라 예약이 필요하다.

 비에이(홋카이도)= 사진 글/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호쿠세이노오카04.jpg
 호쿠세이노오카.
 
 
시키사이노오카05.jpg
시키사이노오카의 해바라기밭.
 

히노데02.jpg
해질 무렵  히노데전망대.

 
호쿠세이노오카07.jpg
호쿠세이노오카의 밀밭.

 
히노데01.jpg
해질무렵 히노데전망대. 라벤더의 색은 시간대에 따라 다르게 보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노동과 휴식에서 ‘삶’ 발견하는 성자 ‘농부’

  • 곽윤섭
  • | 2009.09.07

이 시대 진정한 성자(聖者)의 얼굴은 어떤 모습일까? 갤러리M은 전민조의 ‘농부의 얼굴을 찾아서’ 초대전을 개최합니다. 그는 비 오는 날 전라도...

취재

업무로 시작한 사진이 이젠 예술의 문턱에

  • 곽윤섭
  • | 2009.09.07

[한국건설기술연구원 ‘KICT사진가족’]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사진동아리 ‘KICT사진가족(이하 사진가족)’은 업무에도 도움이 되고 업무에서 쌓인 스트...

취재

출사도 온라인에서 자유롭게

  • 곽윤섭
  • | 2009.09.07

[동아리 탐방] Urbanphoto(감성사진) Urbanphoto(감성사진·www.urbanphoto.co.kr)는 인터넷 싸이월드에 기반을 두고 있는 온라인 사진동아리다. 200...

사진책

서울 달동네 흑백 사진 속 ‘영희언니 철수오빠’ [4]

  • 곽윤섭
  • | 2009.09.07

오른쪽의 책 제목을 누르면 도서구매로 안내됩니다. ---------> 골목안 풍경 30년 김기찬 사진집 눈빛 /200쪽 / 38,000원 지난 30여 년간 골목을 누...

취재

병동 곳곳 찰칵찰칵 ‘명랑 파파라치’

  • 곽윤섭
  • | 2009.09.07

낙산공원으로 가는 언덕길에 회원들이 동네의 이모저모를 담고 있다. [동아리 탐방] 녹색병원 ‘아이리스’ 매달 조회 때 슬라이드쇼…“예쁜...

강의실

[미션 강의실] &lt;12&gt; 달라붙은 평면에 스피커 달아 볼륨을 높여라

  • 곽윤섭
  • | 2009.09.03

소리를 잡아라 눈으론 멋진데 찍고보면 밍밍한 건 ‘무감각’ 탓 울림은 무궁무진…셔터속도 낮추는 것도 열쇠 3차원의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들은 앞...

취재

작가 14명의 기발한 착상

  • 곽윤섭
  • | 2009.09.02

한미사진미술관 ‘요술·이미지전’ 사진집을 볼 땐 글로 된 책보다 훨씬 오랜 시간 공을 들여서 보라고 권하고 있다. 글이 아닌 시각물은 눈에 ...

강의실

[미션 강의실] &lt;11&gt; 사진에 눈 코 귀 달아 감각을 섞어라

  • 곽윤섭
  • | 2009.08.28

공감각 만들기 교향곡을 혀로 맛보고 하늘에 귀를 기울인다면? 풍경에 코 대고 손짓에서 5천 개 말을 읽는다면? 공감각(합감, synesthesia)이란 한...

취재

밀림의 제왕도 뙤약볕은 싫어 

  • 곽윤섭
  • | 2009.08.21

[동물들의 여름표정]<4> 사자 원로들은 원두막에, 아랫것들은 맨바닥에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 인도 북서부에 분포. 주로 사는 곳은 초원지대. 수...

강의실

세상은 색이다

  • 곽윤섭
  • | 2009.08.21

[5~9강 클리닉]무궁무진한 상징과 이야기의 세계 6강부터 9강까지는 색을 찾는 미션을 진행했습니다. 1강 선, 2강 면, 3강 사람, 4강 상징 편에 ...

강의실

[미션 강의실] &lt;9&gt; 보라, 남과 여· 감각과 정신 혼융 ‘마법의 색’

  • 곽윤섭
  • | 2009.08.14

보라색과 회색 자연에서 가장 드물고 바래지않아 ‘권력’ 흔히 널려있는 회색, 중립이면서도 엉큼 색을 찾는 미션을 위해 강의를 진행하면서 먼저 ...

취재

짜릿한 순간을 위한 오랜 기다림

  • 곽윤섭
  • | 2009.08.12

오상택. PRS2-001 JUMP. edition 45. 100×130cm. Photographic Color Print. 2008 ‘슈팅 이미지’전 ③ 오상택 사진 한 장 찍는 데 걸리...

취재

재개발 현장의 파노라마들

  • 곽윤섭
  • | 2009.08.11

강홍구-계단 2009, digital photo, print,220x90 슈팅 이미지전②-강홍구의 ‘은평뉴타운 연작’ 파노라마카메라라는 것이 있다. 렌즈가 좌우로 회전...

취재

호랑이 입은 얼마나 클까

  • 곽윤섭
  • | 2009.08.07

동물들의 여름표정<3> 동물원에서 만나는 호랑이는 여름이나 겨울이나 늘 낮잠을 자는 모습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얼굴이라도 한 번 보기가 어...

취재

사탕으로 만든 화려한 색감

  • 곽윤섭
  • | 2009.08.06

[전시회 현장] 포토코리아 ‘슈팅, 이미지’전 ① 구성연의 ‘사탕 시리즈’ ▲ 사탕시리즈, 2009년 ⓒ구성연 2000년대 이후 변화무쌍한 형태의 ...

강의실

[미션 강의실] &lt;8&gt;가장 밝으면서도 불안정해 상징 ‘극과 극’

  • 곽윤섭
  • | 2009.08.06

  두얼굴의 노랑    다른 색과 섞이면 둔하고  조금만 더러움을 타도 못 견딘다  아이들의 천진함이자 세월의 땟자국  경고로도 사랑의 징...

취재

끝없는 밀밭... 소나기 끝 무지개 꿈

  • 곽윤섭
  • | 2009.08.06

홋카이도의 배꼽 후라노, 비에이 여행기 온 사방에서 고수의 셔터본능을 자극한다. ▲ 밀밭위로 덩실 무지개가 떠올랐다. 서울이 곧 한국이 아니...

취재

꽃보다 기린

  • 곽윤섭
  • | 2009.08.04

동물들의 여름 표정 <2> 그물무늬기린 초원의 저목지대에 주로 삽니다. 수명은 20~30년 정도. 몸무게는 500kg~ 1930kg, 어깨 높이 360cm. 포유동물 중...

취재

“아~ 시원하다” 배영하는 북극곰

  • 곽윤섭
  • | 2009.07.30

동물들의 여름 표정 <1> 장마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습니다. 본격적으로 휴가를 떠나기 시작했는지 평일인데도 고속도로는 막히고 시내는 차량이 별로...

강의실

[미션강의실] (7) 인간이 가장 먼저 이름을 붙여준 색

  • 곽윤섭
  • | 2009.07.30

‘열정의 색’ 빨강 선호도에선 밀리지만 사람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색 사랑이나 증오 같은 인간의 강렬한 감정을 담고 있어서일까? 불온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