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너머 풍경 No 35.

곽윤섭 2011. 06. 17
조회수 12980 추천수 0

기억 너머 풍경 No 35.

 

33편에 이은 옛 동네 탐방입니다. 모교를 벗어난 저는 옛날 살던 동네를 뒤지고 다녔습니다.

0002.JPG

 

 

0003.jpg

 

 

1003.jpg

 

 

 

 0001.jpg

그러나 저의 손때가 묻었던 골목과 담벼락은 하나도 보이질 않았습니다. 동네는 크게 발전하지도 않았고 쇠락의 기운이 더 강하게 느껴지는데도 세월이 너무 많이 흘렀는지 기억이 나는 곳이 없었습니다. 위에서 두번째에 보이는 시멘트칠로 외장을 마감한 담벼락이 있는 집은 분명히 제가 살던 그 시절의 스타일입니다. 그땐 거의 모든 집 담이 그랬습니다. 그리고 제가 지나다녔을 것입니다. 이럴줄 알았으면 낙서라도 해두는건데 저는 모범생스타일이라 그러지도 못했습니다. 흠흠. 한 시간을 돌아다니니 골목은 끝나버렸습니다. 동네가 이렇게 좁아졌구나.

 

 

1002.jpg  

드디어 기억에 남아있는 간판 하나를 찾았습니다. 저 자리에 저 이름 그대로 저 모양 그대로 1970년부터 있었는데 아직도 건재했습니다. 그 당시엔 동네에서 가장 최신식으로 지으졌고 가장 높았던 건축물(!)이었습니다. 그 땐 1층도 병원이었는데 지금은 마트가 들어섰네요. 음료수를 하나 사서 마셨습니다. 저는 저 병원에 들어갔던 기억이 생생히 남아있습니다. 그 때의 대사도 기억이 납니다.

 

 

1001.jpg

그리고 한 군데 더 옛 간판을 찾아냈습니다. 태평약국. 두자리수 전화국번이 보입니다. 제가 초등학교 다닐 적엔 한 자리수 국번이었습니다. 이제 약국영업은 하지 않더군요. 간판이 없었으면 그냥 지나갔을것 같습니다.  다리도 아파왔고 마음도 아련해졌습니다. 그리고 그 동네를 빠져나왔습니다. 차라리 눈을 감으니 옛 동네가 더 자세히 떠오릅니다.  약국의 셔터가 올라가고 사람들이 들락거렸습니다. 동네에서 아이들이 뛰어다녔습니다. 왁자지끌했습니다. 누구는 누구와 다투었고 온톨 흙바닥이었던 공터에서 구슬치기와 딱지치기를 하느라 날이 저물던 그 때, 그 시절이 활동영화처럼 펼쳐졌습니다. 그리고 다시 눈을 뜨자 옛동네는 순식간에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7. [1]

  • 곽윤섭
  • | 2011.07.01

기억 너머 풍경 No 37. 조금 게을러졌습니다. 백만년 만에 다시 올립니다.

취재

사진논쟁 1부 마무리 [9]

  • 곽윤섭
  • | 2011.06.27

책 <논쟁이 있는 사진의 역사>에 실려있는 ‘논쟁 사진’들 중에서 흥미있는 사례들을 골라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을 물어보기 시작 한 것이 지난...

전시회

마우스로 찍은 사진, 에덴동산을 만들다

  • 곽윤섭
  • | 2011.06.24

  [지구상상전 참여작가 열전] <2> 루드 반 엠펠 생생한 컬러 탄탄한 구성, 현실보다 더 현실적 배경과 인물은 모두 허구, 관객의 상상에 맡...

강의실

곽기자의 특별 도슨트-매주 금요일 [5]

  • 곽윤섭
  • | 2011.06.22

[특별 도슨트] 곽윤섭의 사진마을과 함께하는 금요 도슨트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고 있는 <지구상상전> 이 여러분들의 성원속에 빠른 속도로 관객이...

취재

찍은 지 5년 안 인화 사진이 그후 것보다 비싸야 하나 [17]

  • 곽윤섭
  • | 2011.06.20

【논쟁이 있는 사진】 <7> 사진의 값 1천 장째 것이 5장째 인화된 것보다 싸야 하나 한정 수량의 사진은 더 가치가 높다는 데 찬성? 이...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6. [9]

  • 곽윤섭
  • | 2011.06.20

기억 너머 풍경 No 36. 지난 화요일-14일 밤 풍경입니다. 팔로워 1,000명 돌파 기념 번개모임에서 두 장 찍었습니다. 각각 1차, 2차 때 모습입...

강의실

대학생들의 미션 사진 한 판, 으랏차찻차! [13]

  • 곽윤섭
  • | 2011.06.17

  지난 3월부터 고려대학교 미디어학부에서 전공선택인 <보도사진 이론과 실습>과목을 가르쳤습니다. 38명의 대학생들과 매주 수요일마다 만났고...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5. [7]

  • 곽윤섭
  • | 2011.06.17

기억 너머 풍경 No 35. 33편에 이은 옛 동네 탐방입니다. 모교를 벗어난 저는 옛날 살던 동네를 뒤지고 다녔습니다. 그러...

취재

‘시위 채증’ 경찰, 사진강의 좀 들으시죠 [7]

  • 곽윤섭
  • | 2011.06.16

집회 참가자가 싫다면 기자도 찍을 권리 없어  인도 위 시민에 카메라 들이대면 초상권 침해 10일 저녁 반값등록금 집회가 열리던 서울 ...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4. [6]

  • 곽윤섭
  • | 2011.06.16

기억 너머 풍경? No 34. 6년 전 한겨레21에 근무할 때 <취재뒷담화>란 코너에 올렸던 글입니다. 오늘은 이 글로, 이 걸로 때웁니다. 1200원 ...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3. [3]

  • 곽윤섭
  • | 2011.06.14

기억 너머 풍경 No 33. 이번 대구행에서 제가 꼭 하고 싶었던 것은 옛날 다녔던 초등학교(당시엔 국민학교죠)와 그 동네에 가보는 것이었습니다...

취재

사진 보고 조각하거나 그리면 창작일까 범죄일까 [28]

  • 곽윤섭
  • | 2011.06.14

[논쟁이 있는 사진] <7> 표절  팝아트 대가 제프 쿤스, 소송 당하고 소송하고  화가가 사진기자 사진을 베껴 미술대전서 대상 이 사진, 당...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2. [1]

  • 곽윤섭
  • | 2011.06.13

기억 너머 풍경 No 32. 주말을 이용해 제가 태어난 곳, 대구를 다녀왔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저는 여름에 덥고 겨울에 춥고 눈안오...

취재

1,000명 돌파 기념 번개 공지 [2]

  • 곽윤섭
  • | 2011.06.13

팔로워 1,000천만명(오타) 돌파 기념 번개를 공지합니다. 현재 참가 예약자는 10명을 넘었습니다. 시간: 2011. 6. 14일 오후 7시부터 장소: 서울 ...

전시회

인간이 없는 세상 상상력의 합성

  • 곽윤섭
  • | 2011.06.10

[지구상상전 참여작가 열전] <1> 지아코모 코스타 ‘문명’이라는 이름으로 파괴한 지구 환경의 미래 3D 기술 바탕, 실사와 컴퓨터그래픽으로 재구...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1. [2]

  • 곽윤섭
  • | 2011.06.09

기억 너머 풍경 No 31. 어떻게든 이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므로 어제 하루를 건너뛴 것에 대해 살짝 반성하면서 어제 찍은 사진을 올립니다. 아파...

취재

트위터 1,000명 돌파 기념 사진마을 번개 공지 [3]

  • 곽윤섭
  • | 2011.06.09

트위트를 시작한지 어언 1년하고도 3개월 정도 되었습니다. 오늘 드디어 1천명을 넘겼습니다. 다음 고지인 5천명까지는 몇년이 더 걸릴지 모르지만 ...

취재

다이애나를 죽음으로 몬 것이 파파라치인가 [25]

  • 곽윤섭
  • | 2011.06.07

 [논쟁이 있는 사진] <6> 파파라치 사진  공적 영역과 사생활, 찍을 수 있는 권리의 경계  타블로, 서태지 이지아, 신정환, 자살 아나운서…...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0. [4]

  • 곽윤섭
  • | 2011.06.07

기억 너머 풍경 No 30. 한겨레신문사엔 정원이 세군데 있습니다. 옥상에 있는 정원은 지난번에 보여드렸습니다. 나머지 두 군데는 6층과 3층에 ...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29. [9]

  • 곽윤섭
  • | 2011.06.03

기억 너머 풍경 No 29. 결국 하루를 건너 뛰었습니다. 게다가 또 주말이 다가왔습니다. 여러장 올려서 건너뛴 하루를 벌충하는 것으로 눈속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