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너머 풍경 No 33.

곽윤섭 2011. 06. 14
조회수 12019 추천수 0

기억 너머 풍경 No 33.

 

이번 대구행에서 제가 꼭 하고 싶었던 것은 옛날 다녔던 초등학교(당시엔 국민학교죠)와 그 동네에 가보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1970년에 대구시 고성로 1가(당시엔 원대동이었는데...)에 있는 달성초등학교에 입학했습니다. 그 인근에서 살았습니다. 선친께서는 집을 짓는 일을 하셨더랬습니다. 건축업이라고 부릅니다. 어릴때 우연히 봤던 선친의 명함에 건축업이라고 되어있었는데 쉽게 말하면 집장사입니다. 집을 짓고 팔았습니다.

달성초등학교의 옆 담장 건너에 있는 골목 안쪽의 수많은 기와집과 슬라브주택을 선친이 지었습니다. 집을 지어놓고 바로 팔리면 새 집을 짓습니다만 팔리지 않으면 우리가 이사를 가서 살았습니다. 그러다 집을 새로 짓고 또 팔거나 이사를 가거나.... 그렇게 초등학교 6년 동안 열 댓번 이사를 했던 것 같습니다.

 

졸업한 해가 76년 2월이니 벌써 35년 전일입니다. 그 35년 전의 흔적이 학교와 동네에 남아있는지 보고 싶었습니다. 기억 저 너머의 풍경을 찾고 싶었습니다.

 

0005.jpg

벌써 오래전에 노선번호가 여러번 바뀌었을 것입니다. 버스에서 내려 학교 앞으로 가니 문방구가 보입니다. 타일에 간판을 다는 형식으로 미루어 짐작하면 분명히 35년 전에도 있었던 집일것 같습니다.  그러나 문방구의 이름은 바뀐 것 같은데 아무리 생각해도 기억이 안납니다. 줄줄이 매달린 문구들은 바뀌었지만 예전에 저 집에 들락날락했을 것입니다.

 

0007.jpg

본관입니다. 이 건물은 그대로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물론 리모델링했겠죠. 당시엔 마루바닥이었는데 그건 이미 오래전에 바뀌었을 것입니다. 휴일이라 건물 안에는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저 어린이 석상은 처음 봅니다. 6학년이 가장 높은 층을 썼는데 사진에 보이는 저 교실 중에 하나가 당시 6학년 12반(정확치 않습니다....)이었습니다.

 

 

0008.jpg

흙먼지 풀풀 날리면서 몇 백명의 학생들이 엉켜서 공을 차던 학교 운동장엔 인조잔디가 깔려있었습니다. 초등학교에 축구부가 있고 꽤나 명문인 모양입니다. 프로구단에 진출한 졸업생의 명단이 정문앞에 붙어있었습니다. 일요일이므로 조기축구 아저씨들이 뛰고 있었습니다.

 

0006.jpg

잠시 경기의 흐름을 봤습니다. 분홍색 유니폼쪽이 먼저 한 골을 실점했습니다. 사자 한마리가 유니폼을 뒤집어 쓴채 포효합니다.

"아~~~우"

 

 

 0011.jpg

찾아봐도 찾아봐도 35년 전의 흔적은 안보였는데 이 동상을 보니 분명히 옛날에도 봤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그 무렵 모든 학교에 다 있던 화랑동상일터...

 

0010.jpg

세운 날을 보니 1972년 10월 입니다. 제가 3학년때군요. 그럼 그렇지... 동상 하나가 아직 남아있네요.

 

0009.jpg  

화랑동상의 석축위에 어디서 날아온 풀씨가 싹을 틔웠는지 보송보송 솜을 달고 있는 꽃나무가 한 그루 있습니다. 이게 초본생인지 목본생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내일은 골목길 편을 올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7. [1]

  • 곽윤섭
  • | 2011.07.01

기억 너머 풍경 No 37. 조금 게을러졌습니다. 백만년 만에 다시 올립니다.

취재

사진논쟁 1부 마무리 [9]

  • 곽윤섭
  • | 2011.06.27

책 <논쟁이 있는 사진의 역사>에 실려있는 ‘논쟁 사진’들 중에서 흥미있는 사례들을 골라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을 물어보기 시작 한 것이 지난...

전시회

마우스로 찍은 사진, 에덴동산을 만들다

  • 곽윤섭
  • | 2011.06.24

  [지구상상전 참여작가 열전] <2> 루드 반 엠펠 생생한 컬러 탄탄한 구성, 현실보다 더 현실적 배경과 인물은 모두 허구, 관객의 상상에 맡...

강의실

곽기자의 특별 도슨트-매주 금요일 [5]

  • 곽윤섭
  • | 2011.06.22

[특별 도슨트] 곽윤섭의 사진마을과 함께하는 금요 도슨트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고 있는 <지구상상전> 이 여러분들의 성원속에 빠른 속도로 관객이...

취재

찍은 지 5년 안 인화 사진이 그후 것보다 비싸야 하나 [17]

  • 곽윤섭
  • | 2011.06.20

【논쟁이 있는 사진】 <7> 사진의 값 1천 장째 것이 5장째 인화된 것보다 싸야 하나 한정 수량의 사진은 더 가치가 높다는 데 찬성? 이...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6. [9]

  • 곽윤섭
  • | 2011.06.20

기억 너머 풍경 No 36. 지난 화요일-14일 밤 풍경입니다. 팔로워 1,000명 돌파 기념 번개모임에서 두 장 찍었습니다. 각각 1차, 2차 때 모습입...

강의실

대학생들의 미션 사진 한 판, 으랏차찻차! [13]

  • 곽윤섭
  • | 2011.06.17

  지난 3월부터 고려대학교 미디어학부에서 전공선택인 <보도사진 이론과 실습>과목을 가르쳤습니다. 38명의 대학생들과 매주 수요일마다 만났고...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5. [7]

  • 곽윤섭
  • | 2011.06.17

기억 너머 풍경 No 35. 33편에 이은 옛 동네 탐방입니다. 모교를 벗어난 저는 옛날 살던 동네를 뒤지고 다녔습니다. 그러...

취재

‘시위 채증’ 경찰, 사진강의 좀 들으시죠 [7]

  • 곽윤섭
  • | 2011.06.16

집회 참가자가 싫다면 기자도 찍을 권리 없어  인도 위 시민에 카메라 들이대면 초상권 침해 10일 저녁 반값등록금 집회가 열리던 서울 ...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4. [6]

  • 곽윤섭
  • | 2011.06.16

기억 너머 풍경? No 34. 6년 전 한겨레21에 근무할 때 <취재뒷담화>란 코너에 올렸던 글입니다. 오늘은 이 글로, 이 걸로 때웁니다. 1200원 ...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3. [3]

  • 곽윤섭
  • | 2011.06.14

기억 너머 풍경 No 33. 이번 대구행에서 제가 꼭 하고 싶었던 것은 옛날 다녔던 초등학교(당시엔 국민학교죠)와 그 동네에 가보는 것이었습니다...

취재

사진 보고 조각하거나 그리면 창작일까 범죄일까 [28]

  • 곽윤섭
  • | 2011.06.14

[논쟁이 있는 사진] <7> 표절  팝아트 대가 제프 쿤스, 소송 당하고 소송하고  화가가 사진기자 사진을 베껴 미술대전서 대상 이 사진, 당...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2. [1]

  • 곽윤섭
  • | 2011.06.13

기억 너머 풍경 No 32. 주말을 이용해 제가 태어난 곳, 대구를 다녀왔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저는 여름에 덥고 겨울에 춥고 눈안오...

취재

1,000명 돌파 기념 번개 공지 [2]

  • 곽윤섭
  • | 2011.06.13

팔로워 1,000천만명(오타) 돌파 기념 번개를 공지합니다. 현재 참가 예약자는 10명을 넘었습니다. 시간: 2011. 6. 14일 오후 7시부터 장소: 서울 ...

전시회

인간이 없는 세상 상상력의 합성

  • 곽윤섭
  • | 2011.06.10

[지구상상전 참여작가 열전] <1> 지아코모 코스타 ‘문명’이라는 이름으로 파괴한 지구 환경의 미래 3D 기술 바탕, 실사와 컴퓨터그래픽으로 재구...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1. [2]

  • 곽윤섭
  • | 2011.06.09

기억 너머 풍경 No 31. 어떻게든 이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므로 어제 하루를 건너뛴 것에 대해 살짝 반성하면서 어제 찍은 사진을 올립니다. 아파...

취재

트위터 1,000명 돌파 기념 사진마을 번개 공지 [3]

  • 곽윤섭
  • | 2011.06.09

트위트를 시작한지 어언 1년하고도 3개월 정도 되었습니다. 오늘 드디어 1천명을 넘겼습니다. 다음 고지인 5천명까지는 몇년이 더 걸릴지 모르지만 ...

취재

다이애나를 죽음으로 몬 것이 파파라치인가 [25]

  • 곽윤섭
  • | 2011.06.07

 [논쟁이 있는 사진] <6> 파파라치 사진  공적 영역과 사생활, 찍을 수 있는 권리의 경계  타블로, 서태지 이지아, 신정환, 자살 아나운서…...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30. [4]

  • 곽윤섭
  • | 2011.06.07

기억 너머 풍경 No 30. 한겨레신문사엔 정원이 세군데 있습니다. 옥상에 있는 정원은 지난번에 보여드렸습니다. 나머지 두 군데는 6층과 3층에 ...

취재

기억 너머 풍경 No 29. [9]

  • 곽윤섭
  • | 2011.06.03

기억 너머 풍경 No 29. 결국 하루를 건너 뛰었습니다. 게다가 또 주말이 다가왔습니다. 여러장 올려서 건너뛴 하루를 벌충하는 것으로 눈속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