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모델은 가까운 곳에

곽윤섭 2008. 11. 05
조회수 9091 추천수 0

추가-아무곳-인물.jpg

                                                        엄정미
  

 

가족은 가장 훌륭한 인물사진 모델

 

지금까지 인물을 찍어보자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렇다면 누굴 찍어야 하는 것일까요? 사진동호회에서는 전문모델을 섭외해서 스튜디오나 야외출사에서 찍기도 합니다. 전문 모델들은 확실히 포토제닉하기도 하거니와 표정과 몸짓이 자연스럽게 연출되므로 좋은 훈련이 될 수 있습니다. 광고 등 상업 사진쪽으로 진출하고 싶은 사람들에겐 꼭 필요한 훈련일 것입니다. 그러나 생활사진가들에겐 훈련 이상의 의미가 없습니다. 연예인을 스튜디오같은 환경에서 찍으면 누구나 그럴듯한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만 평생 살면서 그럴 일이 한 번이라도 있을까 싶습니다.

 

ED7V2061.JPG


제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집 중에 'The family of Man'이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찍은 지구촌 곳곳의 다양한 인물사진과 스냅사진이 수록되어 있는 책입니다. 그런데 그 책엔 전문모델을 놓고 찍은 사진은 거의 없습니다. 물론 인물을 찍을 때 전문모델처럼 포즈를 취하게 해서 찍은 사진이 한 두장 있지만 책에 등장하는 사진의 주인공은 대체로 보통사람들입니다. 가족도 있고 이웃도 있고 길거리에서 마주친 사람들도 있습니다. 굳이 이 책만 그런 것은 아니고 좋은 사진집들은 대부분 우리와 같은 이웃들을 담고 있습니다. 

 

가장 좋은 모델은 가족과 주변의 인물들입니다. 조목조목 그 이유를 따져 보면 공감이 갈 것입니다.  우선 가장 잘 아는 사이이기 때문입니다. 오랫동안 본 얼굴이기도 하고 성격이나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잘 알고 있습니다. 누구보다도 대화가 잘 통하는 인물이란 점도 중요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언제든지 찍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인물사진에 대한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을 때 바로 옆에 있는 가족보다 더 적합한 대상이 누가 있겠습니까? 게다가 오랫동안 관찰을 해 온 바도 있고, 가족 앨범을 보면서 어떤 각도로 찍는 게 어떤 느낌을 주는지에 대한 연구도 쉽게 연구할 수가 있습니다.

 

세월의 변화가 사진 속에 그대로
  

추가-27번-옛날분위기.jpg

필자의 군대 시절-누군가가 찍어주었는데 너무 낯설어 내눈엔 다른 사람처럼 보인다.

 

 

저는 저의 얼굴이 해마다 조금씩 바뀌고 있다는 사실을 가끔 망각하곤 합니다. 아침저녁으로 세수하고 양치질할 때마다 거울속의 얼굴을 보면서도 말입니다.  그 외에도 하루에도 한두 번은 어딘가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기 때문에 지금 저의 얼굴을 모르는 것이 아닌데도 얼굴이 변하는 것을 잊어버립니다. 이 증상은 오랜만에 만나는 지인들과의 대화에서 꼭 드러납니다. 저보다 서너 살은 나이가 적은 사람인줄 알면서도 제가 보기엔 그들이 한참 더 들어보이는 것입니다. 그럴 때마다 그들은 이상하다는 듯, 혹은 웃으면서 “다들 그렇게 착각을 하지요” 라고 합니다.

 

이런 저도 현실을 깨닫게 되는 순간이 있습니다. 과거의 사진을 꺼내 볼 때 그렇습니다. 대학에 입학하던 무렵 더벅머리를 하고 짝다리를 짚고 찍은 사진을 보면 거기에 있는 사람은 제가 아닌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은행에서 볼일을 보기 위해 불과 5년 전에 찍은 신분증 사진을 꺼내 볼 때도 저는 놀랍니다. 언제 이런 시절이 있었나 싶습니다. 그러나 그때뿐입니다. 오래된 사진을 매일같이 한 두번씩 보면서 사는 게 아니고 사람은 늘 가장 최근의 자기 모습을 보면서 살아가기 때문에 점진적인 변화를 눈치채지 못하는 것입니다.

 

가족이나 자주 만나는 주변 사람도 그렇습니다.  내가 늘 보고 있는 이 얼굴들은 좀처럼 변하지 않습니다.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자신의 아이가 크는 것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는 점을 금방 생각해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몇 달만에 만나는 친척이나 지인들은 쉽게 알아차립니다. “그동안 많이 컸구나” 라고 이야기할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가족들의 얼굴은 변하지 않지만 가족들을 찍은 사진은 변합니다. 1년 전의 것과 오늘 찍은 사진은 다릅니다.

 

사진 찍기에 가장 좋은 소재는 인물입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 조건에서 가장 유리한 인물은 가족이나 주변의 친한 사람들입니다. 멀리서 찾을 필요가 없습니다. 가족을 찍어보십시오. 가족의 얼굴이 변하는 것을 기록하십시오. 후회하지 않을 것입니다. 예쁜 것만 담으려 하지 말고 야단을 맞는 사진이나 밥을 먹는 사진도 찍어보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커서 결혼할 때 세상에서 한 권밖에 없는 성장앨범을 선물한다고 생각해 봅시다. 지금은 자꾸 사진 찍는다고 싫어할지도 모르지만 나중엔 최고의 선물에 감격할 것입니다.

 

포토북 만들어 보관해두는 습관을

 

이제 그 어느 때보다도 저렴한 비용으로 가족앨범 혹은 포토북을 만들 수 있는 시대가 왔습니다. 컴퓨터에서 편집한 뒤에 원하는 형태로 저장할 수도 있고 프린트할 수도 있습니다. CD로 굽거나 저장매체에 담아 선물해도 되고 웹상의 하드에 보관하여 가족, 친지와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컴퓨터에 담아둬도 앨범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시 사진은 출력해서 눈에 보이는 곳에 두어야 자주 보게 됩니다. 그러므로 실물로 포토북을 만들어 보관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달력의 경우엔 손이 많이 갈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실력과 여건에 맞게 단순하거나 혹은 정교한 형태를 취해 일단 제작해 봅시다.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탓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귀한 달력이기 때문입니다.  
 
곽윤섭 한겨레 사진전문기자 kwak1027@hani.co.kr

 

아래 사진들은 사진마을, 렌즈로 본 세상에 올라온 사진들이다. 독자들이 각자 가족의 일상을 담은 모습인데 'The Family of Man' 책에 넣어도 손색이 없는 소중한 기록들이다.

 

김용운.jpg

                                                           김용운

 

김철환.jpg

                                                         김철환

 

양성근.jpg

                                                            양성근

 

이종훈.jpg

                                                              이종훈

 

최명호.jpg

                                                          최명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사람이 없는 뉴스사진…보도사진이 달라졌어요

  • 곽윤섭
  • | 2008.12.16

  이집트 국경의 철망에 걸린 아프리카 소녀의 드레스- 요나단 웨이츠만 (이스라엘)  월드프레스포토08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본부를 두고 ...

강의실

똑같은 사진도 작가가 찍으면 작품? [2]

  • 곽윤섭
  • | 2008.12.11

  작가와 아마추어는 다르다고? 사진마을 회원 ‘초보찍사’ 님이 질문을 보내왔습니다. 사진의 내용에 대해 묻는 것은 아니고 “작가와 아마추어...

강의실

인물사진 촬영때 동의 받는 건 필수

  • 곽윤섭
  • | 2008.12.04

   <강의실>의 제 글을 읽으신 dasto3118 님께서 덧글로 문제제기와 질문을 해오셨습니다. 함께 생각해 볼 만한 문제 제기이므로 이 코너를 이용...

취재

갑사 가는 길 오렌지 카펫

  • 곽윤섭
  • | 2008.12.02

사진명소답사기⑧ 공주 일대-계룡산 갑사, 공산성 겨울을 앞둔 갑사에선 기와지붕 개량공사가 한창이다. 단풍 더하기 은행은? 정답은 주황색 융단이다...

취재

만지면 상상력이 춤춘다

  • 곽윤섭
  • | 2008.11.27

서울 은평구 서울시립소년의 집 교사가 교육서 &lt;감각&gt;을 만져보고 있다. PHOTO STORY- 빛을 만지는 아이들 시민예술을 기반...

강의실

중간 점검-좋은 사진을 찍는 몇가지 방법

  • 곽윤섭
  • | 2008.11.24

각자에게 맞는 편안한 자세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인물사진에 대한 이야기는 끝났습니다. 강의실을 연 지 아홉달이 지났고 그 동안 올린 글...

취재

일산 고수들 다 모였네

  • 곽윤섭
  • | 2008.11.13

목용균 일산디카마니아 사진전 사진 동호회 클럽 아이디엠(Club IDM:일산디카마니아)이 11월 9일부터 일산 웨스턴돔 이벤트 광장에서 사진전을 열...

취재

이게 중학생의 사진이라고?

  • 곽윤섭
  • | 2008.11.11

언북중학교 사진반 학생들이 과천 서울랜드를 찾았다. V라인 포즈를 요구했는데 왼쪽에 있는 지도교사 최태원 선생님과 그 옆의 교장 이신우 선생...

강의실

최고의 모델은 가까운 곳에

  • 곽윤섭
  • | 2008.11.05

엄정미   가족은 가장 훌륭한 인물사진 모델 지금까지 인물을 찍어보자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렇다면 누굴 찍어야 하는 것일까요? 사진동호회에...

취재

금강을 밟아보자-유물로 보는 선조들의 가을 이야기

  • 곽윤섭
  • | 2008.10.28

[국립중앙박물관 가을 테마전] 계단에 정수영의 해산첩-집선봉을 그려두었다. 멀리서 보면 금강산의 절경이 그대로 보인다. 산수화는 산과 물, 나...

취재

영남대 산책로의 가을이 예술이네

  • 곽윤섭
  • | 2008.10.24

곽윤섭의 사진명소 답사기 ⑦ 영남대 산책로와 몇 곳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16일까지 대구사진비엔날레가 열린다. 10개국 200여 작가의 사진...

취재

이 저녁에 그의 사진이 깊어져간다

  • 곽윤섭
  • | 2008.10.13

김천, 2007, 셀레늄 착색하여 영구 보존 처리된 젤라틴 실버 프린트 ⓒ 강운구 강운구 사진전-'저녁에' 한국을 대표하는 다큐멘터리 사진가 강운...

강의실

인물사진 찍기 전 마음을 열어야

  • 곽윤섭
  • | 2008.10.06

한겨레 21 커버스토리를 위해 제가 찍은 한비야씨입니다. ‘작업’을 걸듯 이야기를 나눠보자 인물사진엔 여유가 있어야 합니다. 특히 모델이 자기...

취재

가을 선운사 꽃무릇 불꽃놀이

  • 곽윤섭
  • | 2008.09.25

곽윤섭의 사진명소답사기⑥ 고창 선운사 꽃무릇길 그동안 주로 사시사철 언제 찾더라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을 소개했다. 그런 곳은 지형이나 ...

강의실

인물사진, 프로사진작가만 찍을쏘냐? [1]

  • 곽윤섭
  • | 2008.09.24

이 사진을 찍은 생활사진가는 가장 편한 모델로 조카를 선택했다. 이불에 슬쩍 던져두자 즐거워하는 순간이다. 사진가와 모델 사이에 신뢰가 넘치...

취재

사진인가 그림인가…장르 파괴의 생생 현장

  • 곽윤섭
  • | 2008.09.19

미켈란젤로 피스톨레또 작 ‘갈채’ 한국국제아트페어에서 본 현대미술의 단면 한국국제아트페어(KIAF2008)가 1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

강의실

사진찍기의 첫 걸음은 인물로부터 [2]

  • 곽윤섭
  • | 2008.09.19

무엇을 찍을 것인가 지금까지 우리는 “어떻게 찍을 것인가”에 대해 여러 가지 측면에서 검토를 해봤습니다. 사진용어로 이야기하자면 ’다양한 앵글...

취재

일본인 눈에 비친 1965년의 청계천 풍경

  • 곽윤섭
  • | 2008.09.11

‘구와바라 시세이_청계천 사진전’ 일본의 유명 원로사진가 중엔 ‘매그넘코리아’에 참가했던 일본 유일의 매그넘 회원 구보타 히로지(69)가 있고 ...

강의실

보자마자 우선 ‘찰칵’…다가가서 다시 한 컷

  • 곽윤섭
  • | 2008.09.09

고양이 눈높이에서 ② 취재 때문에 흔히 ‘길냥이’라고 불리는 거리의 고양이들을 찍을 일이 있었습니다. 밤이 이슥한 퇴근길에 몇차례나 동네 ...

강의실

눈높이 따라 사물의 모습도 바뀐다

  • 곽윤섭
  • | 2008.09.03

   고양이 눈높이에서-1 사진을 어떻게 찍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은 끝이 없습니다. 초보사진가만 그런 것도 아니고 꽤 오랫동안 사진을 찍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