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살 고양이’ 보러 오세요

곽윤섭 2008. 05. 08
조회수 10641 추천수 0

홍대 앞 ‘묘한’ 사진전 

 

냥01.jpg

                     전시장을 방문한 ‘두칠이’ 가 무료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디시인사이드(이하 디시)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른바 ‘빡센’ 커뮤니티로 불린다. 사용자들이 워낙 정력적(?)으로 활동을 하다 보니 그런 평판이 생긴 것 같다. 그런 디시안에서도 부드럽고 다정다감한 내용들이 오가는 갤러리가 하나 있는데 이름하여 ‘야옹이 갤러리’, 약칭 ‘냥겔’이다. 디시 갤러리에는 큰 카테고리만 해도 스페셜, 패션, 이슈, 생물 등 수십개가 있다. 그리고 그 아래에 세분화된 갤러리가 또 있다.

 

‘야옹이 갤러리’는 수 백개 중 하나이지만 디시에선 유서가 깊은 갤러리다. 2001년 동물 갤러리에서 시작되어 2003년에 냐옹이가 따로 떨어져 나와 오늘에 이르렀다. 디시 안의 다른 갤러리들과 마찬가지로 이 곳 역시 회원제가 아니다.  매일 들어오는 사람들도 있지만 어느날 문득 발을 들여놓았다가 소리소문없이 발길을 끊기도 한다. 그동안 숱한 사람들이 들락날락했겠지만 대체로 엉덩이가 무거운 냥겔인들은 100 여명에 이른다.

 

냥02.jpg

                 이번 전시에 참가한 멤버들이 입구 계단에서 포즈를 취했다. 

 

냥03.jpg

 

냥04.jpg


 

냥05.jpg


 

냥06.jpg


 

냥10.jpg


이들 가운데 43명이 사진을 제출했고 전체 냥겔인들이 뜻을 모으고 시간을 내 사진전을 마련했다. 지난 5일 시작된 제4회 ‘묘한 사진전’은 11일까지 서울 홍익대 앞 ‘공간 올빼미’에서 열린다. 회원제가 아니니 회장도 없다. 다만 사진전시를 주최하는 사람이 있다. 2008년 전시는 ‘당첨’이란 별명을 사용하는 냥겔인 진수경(38)씨가 주최했다. "본래 이름을 숨길 일은 없으나 제 이름을 쓰면 디시인들은 아무도 저를 못 알아볼 것 같은데요 ? (웃음)" 

 

첫 전시회는 2003년에 열렸다. 2004년 2회를 끝으로 한동안 자발적으로 나선 사람이 없어 전시가 이어지지 못했는데 우연한 계기로 당첨 씨가 작년에 3회 전시를 주최했고 올해도 4회를 이끌게 되었다.

 

"제가 주최한다고 해도 이 행사는 전적으로 냥겔인들의 자발적 참여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사진출품자들이 1만원씩의 참가비를 냈고 다른 냥겔인들의 헌신적인 도움에 의해 전시가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엽서 판매 등을 통해 작년엔 1백만원 넘게 수익이 났습니다. 길냥이를 400마리 이상 거두어 돌보는 ‘안동 이모’란 분이 있어 그 쪽에 얼마를 지원해드렸고 남는 금액도 전액 길냥이 중성화 수술등 후훤사업에 보탰습니다."

전시장을 찾는 발길이 끊어지질 않았다. 사진에 등장한 고양이가 직접 전시장에 등장하자 여기저기서 카메라가 튀어나왔다. 평소 집에서 반려인의 카메라에 익숙했을 녀석들인데도 낯선 숨결을 느끼자 몸을 움츠리곤 했다.

 

"고양이에 대한 사회의 인식이 좋지 않은 편이죠. 그래서 이를 개선하고 싶었습니다. 책임감이나 의무감 같은 거창한 말은 어울리지 않는 것 같네요. 고양이가 좋으니까 하는거 아닐까요?"

 

갑작스런 초여름 더위 속에 봄은 어느새 지나갔다. 입구에 걸린 ‘보살 나옹’ 사진에 드리웠던 한 자락 빛이 저물어가는 오후 속에 사라지고 있었다. 전시장엔 "냐옹~"하는 울음 소리와 셔터소리와 고양이 사진을 보는 관람객들의 잔잔한 탄성이 어우러지고 있었다.  

 

냥07.jpg

                      초청사진 - 스노우캣이 찍은 ‘보살 나옹’ 사진 1. 2

 

 

디시인사이드 고양이 갤러리 주소 http://gall.dcinside.com/list.php?id=cat

 

*고칩니다=1. 마지막 사진 '보살나옹'을 찍은 스노우캣님은 냥겔러가 아닙니다.  

                2. 사진의 제목 보살캣은 보살나옹의 오기입니다. 위 사진을 찍은 다음날 전시  주최쪽에서 사진설명을 보살나옹으로 교체했습니다.

                3. 사진을 출품한 43명 이외에 사진전시를 준비한 냥겔인들이 많이 있다고 지적해오셨으므로 수정합니다.

* 정확하지 못한 내용으로 냥갤인들에게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시대와 사진의 60년 변천사를 한눈에

  • 곽윤섭
  • | 2008.09.02

김기찬 '서울 중림동' 1988 리얼리즘과 다양한 실험정신 한아름 우리가 바로 숨쉬고 있는 최근의 한국을 담은 사진만으로 13만 관객을 넘겼던 ‘매...

취재

밭 갈던 소, 한눈팔다 떨어질라

  • 곽윤섭
  • | 2008.08.22

곽윤섭의 사진명소답사기⑤ 경남 남해군 가천마을 다랭이논 땅이 좁은 곳에서 농사를 짓는 농부의 마음은 세계 어디나 매한가지일 것이다. 손바...

강의실

멋진 사진 Vs 내용있는 사진

  • 곽윤섭
  • | 2008.08.20

메시지가 없는 이미지는 공허해진다. 사진을 어떻게 찍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은 아무리 여러번 해도 충분치 않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어려운 문...

취재

최다 관객 ‘매그넘코리아’를 담다

  • 곽윤섭
  • | 2008.08.19

곽윤섭 기자의 매그넘 코리아 특강 영상 지난달 4일 문을 연 ‘매그넘코리아’ 전시회가 폐막을 닷새 앞두고 있다. 샤갈이나 고흐처럼 내세워...

취재

꿈꾸는 부엌

  • 곽윤섭
  • | 2008.08.14

사진에 담은 아시아의 부엌문화 아이들 얼굴을 담은 64장의 사진이 전시장 한쪽 벽을 거의 채우고 있다. 꼬마 관람객 국내외 사진가 19명이 아시...

취재

그림같은 사진전

  • 곽윤섭
  • | 2008.08.01

“그림 같다.” 사진을 보는 사람들마다 첫 마디가 한결 같다. 탁기형 사진전 ‘하늘에서 본 세상’이 서울 인사동 갤러리 룩스에서 열리고 ...

취재

앵글 연구는 이 곳에서

  • 곽윤섭
  • | 2008.07.31

곽윤섭의 사진명소 답사기④ 대구시 의료선교박물관 이 곳엔 모두 세 채의 주택이 있다.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선교박물관. 대한민국의 도시 풍...

강의실

목표물과 같은 방향, 같은 속도로 렌즈를 움직여라

  • 곽윤섭
  • | 2008.07.17

배경을 정리하라 ② 여의도 벚꽃축제에서 찍었다. 사람들이 많이 몰려든 곳이라 배경정리가 여의치 않았기 때문에 패닝을 시도했다. 자전거를 탄 두...

취재

선유도, 물은 흐르고 시간은 멈춘…

  • 곽윤섭
  • | 2008.07.11

곽윤섭의 사진명소 답사기 ③ 선유도 사진의 속성을 꿰뚫어 본 이야기는 많다. 셔터를 눌러야 사진이 찍히고 셔터가 열려있는 동안만 빛이 들어오...

강의실

배경을 정리하자 ①

  • 곽윤섭
  • | 2008.06.20

지금 저는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힌 것이 달라지는 현상’을 피하는 법을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그 첫번째 방법으로 지난 시간에 ‘복잡한 ...

취재

포토저널리즘의 부활에 동참하자

  • 곽윤섭
  • | 2008.06.10

곽윤섭의 사진 명소 답사기 ③ 3/10초, 플래시 사용. 답사기에 소개하는 사진명소들에서 공통적인 주의사항이 있는데 그것은 날씨의 영향을 받는...

강의실

복잡한 구성을 피하자

  • 곽윤섭
  • | 2008.06.10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히는 것이 달라지는 현상을 피하는 방법 중 가장 먼저 드리는 조언은 복잡한 구성을 피하라는 것입니다. 얼핏 난센스 ...

강의실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힌 것은 왜 다를까?

  • 곽윤섭
  • | 2008.05.29

이른 아침 보성의 한 녹차밭에서 생활사진가가 전경을 담고 있다. 눈으로 본 만큼만 찍을 수 있다면 모두 훌륭한 사진가라 할 수 있다. 앞에서...

취재

카메라 든 누구나 만족하리

  • 곽윤섭
  • | 2008.05.29

곽윤섭의 사진명소 답사기 ② 서울 어린이대공원 사진을 하는 사람이라면 좋은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똑같을 것이다. 하지만 어떤 것이...

취재

가슴으로 찍는 우편배달부 명재권씨 ②

  • 곽윤섭
  • | 2008.05.19

경도 아이들 어릴적 추억에 젖어 배만 보면 찰칵찰칵 명씨에겐 특별한 테마가 있다. 바로 배다. 어린 시절 집안에서 쓰던 낚시배의 기억이 남아...

강의실

선이 구도를 만든다.

  • 곽윤섭
  • | 2008.05.15

프레임 구성- 마지막   3 단계-선이 구도를 만든다. 사진 잘 찍는 법-하나, 둘, 셋의 마지막 3단계는 선과 구도에 대한 이야기다. 1단계-가로와 세...

취재

가슴으로 찍는 우편배달부 명재권씨 ①

  • 곽윤섭
  • | 2008.05.13

봉산동 놀이공원에서 <사진 명재권> 여수 골목들을 손바닥 안에…“손으로 쓴 편지가 아쉬워요” 명재권(41)씨는 전남 여수시의 집배...

취재

‘보살 고양이’ 보러 오세요

  • 곽윤섭
  • | 2008.05.08

홍대 앞 ‘묘한’ 사진전  전시장을 방문한 ‘두칠이’ 가 무료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디시인사이드(이하 디시)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른바 ‘빡...

강의실

사진 잘 찍는 법-하나, 둘, 셋

  • 곽윤섭
  • | 2008.05.02

프레임 구성 3편 사진 잘 찍는 3단계 이젠 실전에서 사진을 찍을 때 프레임 구성을 잘하기 위한 3가지 단계를 살펴본다. 1단계- 가로와 ...

취재

사진이 말을 걸다. 영화는...

  • 곽윤섭
  • | 2008.04.28

사진 한 장에 영화 한 편-전주 매그넘 영화 사진전 데니스 스탁의 1955년 작. 타임스퀘어를 걷는 제임스 딘 ⓒ매그넘 영화배우나 탈렌트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