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구성을 피하자

곽윤섭 2008. 06. 10
조회수 17552 추천수 0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히는 것이 달라지는 현상을 피하는 방법 중 가장 먼저 드리는 조언은 복잡한 구성을 피하라는 것입니다. 얼핏 난센스 퀴즈의 답처럼 들리겠지만 요긴하기도 하고 잘 실천에 옮겨지지 않기도 합니다. 찍고자 하는 주인공을 하나만, 또는 필요한 경우 주인공에 조연 하나만 추가로 등장시켜 단순한 배경에서 찍으면 됩니다.

 

예를 들자면 사막을 배경으로 사람 하나와 낙타 한 마리를 찍으면 헷갈릴 일이 없습니다. 프레임의 구성을 최대한 단순화시키는 것은 분명히 좋은 방법의 한 가지라 할 수 있습니다. 실제 우리의 생활공간 주변에서 사막처럼 단순한 색상의 공간배경을 찾는 것은 어려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회색의 담을 배경으로 연인을, 하늘을 배경으로 까치 한 마리를, 붉게 물든 먼 산을 배경으로 소나무 한 그루를, 검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낚시배 한 척을 찍는다면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히는 것이 달라질 확률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15번-단순한배경.jpg

단순한 배경 이른 아침 깔끔한 하늘을 배경으로 까치가 날아드는 순간을 찍은 것이다. 이 사진이 시선을 끄는 이유는 단순한 배경을 잘 이용했기 때문이다.    사진=동구리

 

 

sol4.jpg

건물의 공제선이 만든 공간 사이로 비행기가 지나가고 있다. 이 사진의 구성요소는 대단히 단순하다. 사진이 좋고 나쁨을 따지자는 것이 아니다. 쉬운 것부터 접근해보자.

 

사진가마다 특색이 있어서 어떤 이는 여백을 강조하는 구성을 하고 또 어떤 이는 복잡한 구성을 즐겨 시도하기도 합니다. 브레송과 같은 시대를 살면서 파리의 뒷골목을 기록했던 윌리 호니스는 거리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길 즐겼습니다. 그래서 그의 사진엔 가로등, 가게, 행인, 나무 등 구성요소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주인공과 별개로 조연 등 보조출연자를 많이 쓴다는 이야깁니다. 그럼에도 깔끔한 구성을 할 수 있었으니 뛰어난 사진가라 할 수 있습니다. 단순한 구성과 복잡한 구성의 두 사진을 맞대놓고 어느 것이 더 좋으냐는 식으로 겨룰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복잡한 구성의 사진이 더 난이도가 높은 것만은 사실이니 처음엔 간명하게 구성을 하여 깔끔한 프레임에 익숙해지도록 하고 차츰 자신이 붙으면 구성 요소를 하나 둘 늘려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평소 사진을 어려워 하고 또 자신의 사진에 불만이 많았던 분들은 이런 접근에 익숙지 않았을 것입니다.

 

글 사진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시대와 사진의 60년 변천사를 한눈에

  • 곽윤섭
  • | 2008.09.02

김기찬 '서울 중림동' 1988 리얼리즘과 다양한 실험정신 한아름 우리가 바로 숨쉬고 있는 최근의 한국을 담은 사진만으로 13만 관객을 넘겼던 ‘매...

취재

밭 갈던 소, 한눈팔다 떨어질라

  • 곽윤섭
  • | 2008.08.22

곽윤섭의 사진명소답사기⑤ 경남 남해군 가천마을 다랭이논 땅이 좁은 곳에서 농사를 짓는 농부의 마음은 세계 어디나 매한가지일 것이다. 손바...

강의실

멋진 사진 Vs 내용있는 사진

  • 곽윤섭
  • | 2008.08.20

메시지가 없는 이미지는 공허해진다. 사진을 어떻게 찍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은 아무리 여러번 해도 충분치 않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어려운 문...

취재

최다 관객 ‘매그넘코리아’를 담다

  • 곽윤섭
  • | 2008.08.19

곽윤섭 기자의 매그넘 코리아 특강 영상 지난달 4일 문을 연 ‘매그넘코리아’ 전시회가 폐막을 닷새 앞두고 있다. 샤갈이나 고흐처럼 내세워...

취재

꿈꾸는 부엌

  • 곽윤섭
  • | 2008.08.14

사진에 담은 아시아의 부엌문화 아이들 얼굴을 담은 64장의 사진이 전시장 한쪽 벽을 거의 채우고 있다. 꼬마 관람객 국내외 사진가 19명이 아시...

취재

그림같은 사진전

  • 곽윤섭
  • | 2008.08.01

“그림 같다.” 사진을 보는 사람들마다 첫 마디가 한결 같다. 탁기형 사진전 ‘하늘에서 본 세상’이 서울 인사동 갤러리 룩스에서 열리고 ...

취재

앵글 연구는 이 곳에서

  • 곽윤섭
  • | 2008.07.31

곽윤섭의 사진명소 답사기④ 대구시 의료선교박물관 이 곳엔 모두 세 채의 주택이 있다.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선교박물관. 대한민국의 도시 풍...

강의실

목표물과 같은 방향, 같은 속도로 렌즈를 움직여라

  • 곽윤섭
  • | 2008.07.17

배경을 정리하라 ② 여의도 벚꽃축제에서 찍었다. 사람들이 많이 몰려든 곳이라 배경정리가 여의치 않았기 때문에 패닝을 시도했다. 자전거를 탄 두...

취재

선유도, 물은 흐르고 시간은 멈춘…

  • 곽윤섭
  • | 2008.07.11

곽윤섭의 사진명소 답사기 ③ 선유도 사진의 속성을 꿰뚫어 본 이야기는 많다. 셔터를 눌러야 사진이 찍히고 셔터가 열려있는 동안만 빛이 들어오...

강의실

배경을 정리하자 ①

  • 곽윤섭
  • | 2008.06.20

지금 저는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힌 것이 달라지는 현상’을 피하는 법을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그 첫번째 방법으로 지난 시간에 ‘복잡한 ...

취재

포토저널리즘의 부활에 동참하자

  • 곽윤섭
  • | 2008.06.10

곽윤섭의 사진 명소 답사기 ③ 3/10초, 플래시 사용. 답사기에 소개하는 사진명소들에서 공통적인 주의사항이 있는데 그것은 날씨의 영향을 받는...

강의실

복잡한 구성을 피하자

  • 곽윤섭
  • | 2008.06.10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히는 것이 달라지는 현상을 피하는 방법 중 가장 먼저 드리는 조언은 복잡한 구성을 피하라는 것입니다. 얼핏 난센스 ...

강의실

눈으로 본 것과 사진으로 찍힌 것은 왜 다를까?

  • 곽윤섭
  • | 2008.05.29

이른 아침 보성의 한 녹차밭에서 생활사진가가 전경을 담고 있다. 눈으로 본 만큼만 찍을 수 있다면 모두 훌륭한 사진가라 할 수 있다. 앞에서...

취재

카메라 든 누구나 만족하리

  • 곽윤섭
  • | 2008.05.29

곽윤섭의 사진명소 답사기 ② 서울 어린이대공원 사진을 하는 사람이라면 좋은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똑같을 것이다. 하지만 어떤 것이...

취재

가슴으로 찍는 우편배달부 명재권씨 ②

  • 곽윤섭
  • | 2008.05.19

경도 아이들 어릴적 추억에 젖어 배만 보면 찰칵찰칵 명씨에겐 특별한 테마가 있다. 바로 배다. 어린 시절 집안에서 쓰던 낚시배의 기억이 남아...

강의실

선이 구도를 만든다.

  • 곽윤섭
  • | 2008.05.15

프레임 구성- 마지막   3 단계-선이 구도를 만든다. 사진 잘 찍는 법-하나, 둘, 셋의 마지막 3단계는 선과 구도에 대한 이야기다. 1단계-가로와 세...

취재

가슴으로 찍는 우편배달부 명재권씨 ①

  • 곽윤섭
  • | 2008.05.13

봉산동 놀이공원에서 <사진 명재권> 여수 골목들을 손바닥 안에…“손으로 쓴 편지가 아쉬워요” 명재권(41)씨는 전남 여수시의 집배...

취재

‘보살 고양이’ 보러 오세요

  • 곽윤섭
  • | 2008.05.08

홍대 앞 ‘묘한’ 사진전  전시장을 방문한 ‘두칠이’ 가 무료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디시인사이드(이하 디시)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른바 ‘빡...

강의실

사진 잘 찍는 법-하나, 둘, 셋

  • 곽윤섭
  • | 2008.05.02

프레임 구성 3편 사진 잘 찍는 3단계 이젠 실전에서 사진을 찍을 때 프레임 구성을 잘하기 위한 3가지 단계를 살펴본다. 1단계- 가로와 ...

취재

사진이 말을 걸다. 영화는...

  • 곽윤섭
  • | 2008.04.28

사진 한 장에 영화 한 편-전주 매그넘 영화 사진전 데니스 스탁의 1955년 작. 타임스퀘어를 걷는 제임스 딘 ⓒ매그넘 영화배우나 탈렌트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