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역사 겹치는 곳에 한국을 알리자

사진마을 2018. 11. 01
조회수 1700 추천수 2


[중국 광저우 교환학생 설동준·남다희씨]


한국·중국어 팸플릿 300부 만들어

최근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에 기증


‘아시아 최대 일본군 위안소’ 자료관

난징대학살 기념관에 비해 안내 부실


황포군관학교 기념관 안내문 보낼 계획


sdj01.JPG » 지난 10월 19일 난징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 입구에서 설동준(가운데)씨와 남다희(오른쪽)씨가 류광지엔(리지샹 위안소 진열관 연구관원)에게 한국어 팸플릿을 전하고 있다.

중국 광저우 중산대학교 교환학생 설동준(경희대 언론정보학과·23)씨와 남다희(경희대 중국어학과·22)씨는 지난달 19일 광저우에서 1,400km 떨어져 있는 난징을 방문했다. 교환학생으로 외국에 나갔으니 견문을 넓히기 위해 여러 곳을 둘러보는 일이 그렇게 드문 일은 아니겠지만 이들의 난징 방문 목적은 특별했다. 이곳에 있는 리지샹 위안소 유적 진열관(박물관)  쪽에 한글과 중국어로 된 팸플릿 300부를 기증하러 간 것이다. 리지샹 위안소는 일본군이 제2차 세계대전 때 아시아 곳곳에 세운 위안소 가운데 최대 규모이며 형태는 온전하게 남은 채 흉가로 방치되고 있다가 2003년에 북한의 박영심 할머니(2006년 작고)가 이곳이 위안소임을 확인하여 주목을 받게 되었으며 중국 당국에서 2015년 자료관으로 고쳐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으로 개관한 곳이다. 설씨와 10여 차례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인터뷰를 했다.
 
  어떤 계기로 이런 일을 하게 되었을까? 설씨는 올해 초 겨울방학 때 혼자 중국 여행을 했다. 상하이에서 찾아간 윤봉길 기념관이나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비교적 충실한 한글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다. 그 여행 막바지에 난징에 다다랐을 때 난징대학살 기념관과 난징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을 찾게 되었다. 두 곳은 가까운 데 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레 비교가 되었다. 난징대학살 기념관이 규모도 클뿐더러 주요 모토인 ‘용서하되 잊지는 말자’처럼 역사적 고증에 심혈을 기울여 정말 잊지 않으려고 애를 쓰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중국 당국이 관리하는 이런 시설이 일본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강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에 비해 한국에서 끌려간 위안부만 해도 150명 이상이나 있었기 때문에 한국인의 연관성이 훨씬 높은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은 중국어나 영어 안내판이나 팸플릿에 비해 한글로 된 설명이 미미하여 답답했다. 한글 팸플릿은 없고 한 장짜리 한글 전단지가 있었는데 내용도 짧았고 진열관이 언제 생겼는지 정도의 설명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이때 설씨는 확고하게 결심했다. 난징과 상하이에만 200곳이 넘는 위안소가 있다고 하지만 학생인 설씨가 혼자서 모든 곳을 살펴볼 순 없지만 상징적인 몇 곳이라도 한글 안내판과 팸플릿을 바로잡기로 했다.
 
   설씨가 중국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군복무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외고에서 영어-중국어과를 나왔지만 “입시공부에 혈안이 된 나머지” 중국어 공부는 아예 포기했다. 2014년에 대학에 입학했고 2015년에 군에 입대했는데 설씨가 복무한 부대는 자격증에 대한 포상제도가 있었고 군인들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휴가였으니 휴가를 받기 위해 일과시간이 끝나면 자투리 시간을 투자해 자격증 시험에 몰두했다. 이렇게 해서 한국사능력검정시험과 HSK 5급을 땄고 그 덕에 포상휴가 2일을 받았다. 그러나 설씨가 한국사와 HSK 자격시험에 매달린 것이 반드시 휴가 욕심만은 아니었다. 중국어 공부를 시작하다 이런저런 책도 보게 되었고 조정래 선생의 ‘정글만리’를 보면서 중국이나 일본의 상사맨들이 한국의 거래처나 상사맨들에 대해 모욕적인 언사를 많이 하면서 그들이 한국의 비약적인 발전을 무시하고 질투하는 내용을 느끼게 되었다. 그 무렵부터 “한국을 제대로 알리자. 역사를 제대로 알고 전달하자”라는 생각을 어렴풋이 하고 있던 참에 올해 초 중국여행을 하면서 “한국어가 미흡한 곳에 팸플릿을 제공함으로써 한국을 더 진하게 전한다”는 생각이 구체화된 것이다. 예산은 경희대가 운영하는 ‘경희꿈도전장학’ 프로그램에 선정돼 지원 받았다.sdj001.jpg » 설씨와 남씨가 제작해 기증한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 한글, 중국어 팸플릿
 
 설씨의 프로젝트에 나중에 합류한 남다희씨는 어렸을 때 중국에서 산 적이 있어서 중국어에 능통하다. 책으로만 중국어를 배운 설씨에게 큰 의지가 되었다. 수십 차례에 달하는 팸플릿 수정, 진열관 담당자와의 의사소통 등에 결정적인 도움을 준 것이다. 남씨는 “처음 기획에선 한글 팸플릿만을 기증하기로 했으나 진열관 쪽에서 한글 팸플릿과 중국어 팸플릿의 내용을 맞추길 원했기 때문에 중국어로도 만들어 함께 기증하게 되었다. 이번에 우리가 만든 팸플릿은 한국인 관광객을 염두에 뒀다. 사진을 다양하게 추가했고 어떤 유물이 있는지 친절하게 설명했다. 기존의 전단지에서 잘못 쓰고 있던 어법을 바로잡았고 복잡한 문장은 알맞게 고쳤다. 진열관 쪽의 반응이 인상 깊었다. 우리의 취지가 좋다고 호응한 것은 물론이고 ‘난징에 위안소 진열관이 있다는 것이 한국에 더 많이 알려져서 관심이 모이면 좋겠다’고 말하더라. 진열관에는 중국 위안부할머니뿐만 아니라 이 장소를 확인해준 박영심 할머니, 미국 의회 청문회 참석 증언을 했던 이용수 할머니, 그리고 동남아 등의 국가에서 온 할머니들의 영상과 글이 남아있고 당시 방의 모습 등이 재연되어있었다.”라고 말했다.
 
 설씨와 남씨는 다음 목표는 광저우 황포군관학교 기념관에 한글 안내판과 팸플릿을 기증하는 것이다. 설씨는 “쑨원이 세운 황포군관학교는 김원봉 의열단장 등 수 백 명의 항일운동가들이 교육을 받은 곳인데 내부에 영어와 중국어 안내판밖에 없고 중국어 팸플릿은 있으나 한글 팸플릿은 없다. 광저우 임시정부는 현재 주민들의 거주지로 이용되고 있다고 한다. 대한민국 총영사관 쪽에서 임시정부 사적지를 지키기 위해 중국 당국과 협력 중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안내판을 세우는 일을 돕고 싶다는 의견을 보냈고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사진/설동준씨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게시판

출간기념회 알림 [14]

  • 사진마을
  • | 2019.01.28

<사진을 쓰다> 출간기념회 소식을 전합니다. 그동안 사진마을에 올렸던 <사진이 있는 수필>의 글 일부와 그 외에 제가 이곳 저곳에 연재했던 글,...

취재

화가의 꿈, 모래조각에서 길을 찾다 [2]

  • 사진마을
  • | 2019.01.18

[모래조각가 김길만씨] 부드러운 모래 감촉 좋아 32년 전 해운대에서 시작 나무젓가락으로 1천 여점 창작 미술 교과서에도 6차례 실려 "해운대 말...

사진이 있는 수필

서울버스에서 자리 양보하기 [3]

  • 사진마을
  • | 2018.12.07

서울버스에서 자리 양보하기 노인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아는가? 적어도 20년 전의 나에겐 몹시 힘든 일이었다.   ...

전시회

사진으로 만든 방주

  • 사진마을
  • | 2018.12.04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포토 아크(Photo Ark): 동물들을 위한 방주’ 앙코르 전이 서울 정동 경향아트힐 2층 내셔널갤러리에서 정식 개막했다...

전시회

생각 여지를 주려는 사진

  • 사진마을
  • | 2018.12.03

안소현의 개인전 ’시티 오아시스(City Oasis)가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9일까지. 그의 첫 개인전은 2017년 3월에 열었던 ‘럭희(...

전시회

2018 서울 진선미 사진전

  • 사진마을
  • | 2018.11.30

12월 1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충무로 갤러리 꽃피다에서 ’2018 서울 진선미’사진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곽윤섭 기자가 문화센터에서 지도한 졸...

사진이 있는 수필

플로피디스크의 기적 [2]

  • 사진마을
  • | 2018.11.30

사진이 있는 수필 #28 예전에 썼던 글을 찾아야 했다. 대략 90년대 말과 00년대 초반의 글이다. 당시 디지털의 초창기에 가까웠던 신문사에선 기...

전시회

전주 미화사진관의 역사

  • 사진마을
  • | 2018.11.27

한 자리에서 50년 사진사 윤현기씨 전주 미화사진관의 사진역사를 서학동사진관에서 사진전으로 28일부터 전주시 서학동사진관에서 기획전 ‘사...

내 인생의 사진책

'투명한 창' 깬 보도사진 문법

  • 사진마을
  • | 2018.11.27

내 인생의 사진책/질 페레스 <텔렉스 이란> ‘투명한 창’ 깬 보도사진 새 문법 지금도 종종 ‘보도사진의 위기’라는 말이 들린다. 인스타그램이...

취재

왜 죽는지 모른 채 죽었다 [1]

  • 사진마을
  • | 2018.11.27

대량학살 현장 십여 년 추적 김봉규씨 신문사 사진기자 20년, 나를 돌아보며 정리해보니 열쇠말은 분단이었다   ‘분단 한국’ 책 내며 내일이 ...

사진책

신명난 몸짓 기찬 포착

  • 사진마을
  • | 2018.11.19

<한겨레> 미디어랩부 삶과행복팀 이길우(사진) 선임기자가 사진집 <아첼레란도>(나루터 출판)를 냈다. 아첼레란도(Accelerando)는 “점점 빠르고 세...

사진이 있는 수필

불타는 뉴스

  • 사진마을
  • | 2018.11.16

사진이 있는 수필 #26 러시아 작가 팀 파르치코프(Tim Parchikov)가 대구사진비엔날레 개막일인 9월 7일 대구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 걸린 자신의 작...

전시회

태초의 땅, 원초적 몸짓

  • 사진마을
  • | 2018.11.14

김남진 개인전 'Time Landscape' 태초의 그 땅, 그 속의 남성 누드 김남진 개인전 ‘타임 랜드스케이프’(Time Landscape)가 서울 충무로 갤러리...

전시회

나무와 돌과 철, 그리고 플라스틱

  • 사진마을
  • | 2018.11.09

어반아트 이전개관전   서울 용산구에 있는 어반아트가 이전 개관전을 연다. 12일부터 19일까지. 일요일은 휴무.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던 ...

전시회

우아한 바다 [2]

  • 사진마을
  • | 2018.11.07

김언지 작가의 사진전 ’바다’가 서울 인사동 갤러리 인덱스에서 열린다. 13일까지. 오프닝은 7일 5시. 5장의 사진을 받았다. 굳이 작가가 위안...

내 인생의 사진책

쫄깃하고 날것 그대로의 젊은 초상

  • 사진마을
  • | 2018.11.06

내 인생의 사진책/이한구의 <군용>   사진을 배우면서 베허 부부의 사진은 나에게 매우 특이하게 다가왔다. 감동을 주었다기보다는 그 반대로 아...

전시회

묻혀있는 사진가 발굴, 한국 근현대 기록 '눈' [1]

  • 사진마을
  • | 2018.11.06

[사진전문출판 30년 이규상 눈빛 대표] 문학에 꽂혀 대학도 문창과를 다녔다 출판도 중요하다는 선생 말을 따랐다   조세희 사진산문집 ‘침묵의...

게시판

말하지 못하는 말, 사진집단 일우 사진전 [2]

  • 사진마을
  • | 2018.11.02

사진집단 일우 사진전 <말하지 못하는 말>이 오는 2일(금)부터 11월 8일(목)까지 대학로 혜화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문의: 02-747-6943 사진집단 일우...

취재

한-중 역사 겹치는 곳에 한국을 알리자 [1]

  • 사진마을
  • | 2018.11.01

[중국 광저우 교환학생 설동준·남다희씨] 한국·중국어 팸플릿 300부 만들어 최근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에 기증 ‘아시아 최대 일본군 위안소’...

전시회

눈오는 대밭 표정 [1]

  • 사진마을
  • | 2018.10.31

원춘호 작가의 사진전 죽림설화(竹林雪花)가 서울 종로구 인사동 10길 22에 있는 갤러리 그림손에서 열리고 있다. 11월 5일까지. 02-733-1045 꽤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