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이 찍은 몽골

곽윤섭 2015. 03. 23
조회수 11405 추천수 0

한-몽 수교 25주년 기념 사진전 ‘초원의 바람

 

  

 mong16.jpg » 아지나이 끼멜

 

 과문한 탓으로 올해가 한국과 몽골의 수교 25주년이라는 것도 몰랐고 몽골의 사진가에 대해서도 몰랐다. 그러므로 이것은 아주 드문 기회다. 주한몽골대사관과 한국국제교류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한-몽 수교 25주년 기념 사진전 <초원의 바람>이 KF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3월 28일까지. KF 갤러리는 서울 중구 수하동 미래에셋 센터원 서관 2층에 있는데 서울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3, 4번 출구에서 5분 거리다. 02-2151-6520 /이메일: kfcenter@kf.or.kr

 이번 전시를 담당하고 있는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윤효진씨는 “KF 갤러리 사진전 사상 최대 규모이자 한국에 소개된 몽골 관련 전시 사상 가장 큰 규모인, 7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된다”라고 밝혔다. 한국사람들이 몽골에 가서 찍은 사진으로 한국에서 전시를 연 적은 있는 것 같다. 누군가는 사진집도 냈다고 한다. 그렇지만 몽골 사진가들이 그들의 나라를 직접 찍은 사진은 솔직히 처음 본다. 외국인이 몽골을 찍는 것과 몽골인이 몽골을 찍는 것은 서로 다르지 않겠는가? 어느 쪽이 더 실력이 있는지를 따지는 것은 유치한 노릇이고 마음가짐은 차이가 날 것 같다. 순천 사는 사람이 찍는 순천만과 내가 찍는 순천만은 다른 것이다. 미국인이 찍은 미국인과 스위스에서 온 이민자 로버트 프랭크가 찍은 미국인이 달랐던 것과 같은 이치다. 싫든 좋든 조국은 조국이다라는 말을 하는 것이다. 이 전시는 4월에는 국회에서 열리기로 되어있고 연말에는 몽골국립오케스트라의 내한공연이 예정되어 있다고 한다.
 

 

 mong01.jpg » 곤칙 강을지

 mong02.jpg » 곤칙 강을지

 mong03.jpg » 곤칙 강을지

 mong04.jpg » 곤칙 강을지

 mong05.jpg » 곤칙 강을지

 

 

mong06.jpg » 너러브알탕후약

mong07.jpg » 너러브알탕후약  

mong08.jpg » 너러브알탕후약  

mong09.jpg » 너러브알탕후약  

 

mong11.jpg » 세레테르 차츠랄트

mong12.jpg » 세레테르 차츠랄트

mong13.jpg » 세레테르 차츠랄트

mong14.jpg » 세레테르 차츠랄트

 

    

 

 mong15.jpg » 아지나이 끼멜

 mong17.jpg » 아지나이 끼멜

 

 

mong18.jpg » 오르트나상 강바야

mong19.jpg » 오르트나상 강바야

mong20.jpg » 오르트나상 강바야    

 mong21.jpg » 오르트나상 강바야

mong22.jpg » 오르트나상 강바야  

 

 

 

 

 

 

 

 

오르트나상 강바야르 (1).jpg

오르트나상 강바야르 (2).jpg

오르트나상 강바야르 (3).jpg

오르트나상 강바야르 (4).jpg

오르트나상 강바야르 (5).jpg » 자연/오르트나상 강바야르

  

 

 


 이번 사진전에 참여한 몽골 사진가는 모두 다섯 명인데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곤칙 강을지(스튜디오 11 대표)는 몽골 유목민의 삶을 보여주고 삶이란 곧 인간과 자연의 조화라는 것을 읽을 수 있다. 세레테르 차츠랄트(울란바타르 시립박물관 관장)는 <향수>라는 제목으로 몽골민주화의 역사를 보여준다. 1990년 민주혁명의 대 시위운동이 조직되어 첫 정치적 단식이 벌어졌고 이윽고 70년간 국가를 장악한 인민혁명당이 정권에서 물러났으며 이 해 6월에 첫 다당제 민주선거를 했다.
 오르트나상 강바야르(환경-생태계 시리즈 사진가)는 <자연(The Environment)>이란 제목으로 해 지고 달 뜨고 말의 무리가 평화롭게 노니는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준다. 너르브 알탕후약(현 국회의원, 몽골 제 27대 총리)은 <모자이크 같은 내 조국>을 통해 모자이크처럼 다양하고 아름다운 몽골의 이모저모를 자랑한다. 아지나이 끼멜(프리랜서 사진가)은 376년 역사를 가진 몽골의 수도 울란바타르를 테마로 삼았다. 울란바타르는 붉은 영웅이란 뜻으로 몽골의 국가적 영웅인 수흐바타르를 기리는 의미라고 한다. 광활한 초원 같은 자연경관으로만 몽골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고 나도 그렇다. 그러므로 인구 126만 명에 총 면적이 4,700제곱킬로미터(서울 면적은 605제곱킬로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수도 울란바트르를 외국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을 것이다. 엄청난 크기의 칭기즈칸 동상을 보면 세계를 호령했던 칸의 후예란 자긍심이 절로 드러난다.
 월~금요일엔 11시부터 밤 8시까지 열고 토요일엔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다. 무료.
 
 

곽윤섭선임기자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눈 속에 내가 있었다

  • 사진마을
  • | 2018.06.27

이규철 개인전 <눈 속에서 참 진을 찾는다>가 7월 5일부터 8월 31일까지 ‘라이카 스토어 강남’에서 열린다. 관람 시간은 10시부터 18:30까지(월...

전시회

몽골이 찍은 몽골

  • 곽윤섭
  • | 2015.03.23

한-몽 수교 25주년 기념 사진전 ‘초원의 바람’  과문한 탓으로 올해가 한국과 몽골의 수교 25주년이라는 것도 몰랐고 몽골의 사진가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