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정노출=나에게 맞는 노출

곽윤섭 2008. 03. 23
조회수 15688 추천수 0

앞서 등장했던 물통으로 물을 받는 그림은 명쾌하다. 그런데 나는 한가지 의문이 들었다.

양쪽 물통의 양은 똑 같은 것이 이해가 가는데 물의 양은 누가 결정하는가?

그 물통에 든 물의 양, 즉 빛의 양을 적정노출이라고 부른다.

 

카메라에 든 노출계가 정해준다. P 모드에 놓고 카메라의 반셔터를 누르면 1초안에 카메라는 주인님의 부름에 답한다.

"이 순간 셔터를 누르신다면 현재 바깥의 밝기를 파악한 결과 다음과 같은 조리개수치와 셔터속도로 찍으면 적당합니다" 라면서 노출값을 제시할 것이다.

기계는 정확하다. 그러므로 별 걱정이 없을 것 같다. 실제로 앞서 말했듯이 90% 이상의 경우 그냥 노출계를 믿으면 된다.

 

그렇지만 이 대목에서 아래의 사진을 보자. 

꿈001.JPG

셔터 1/50초, 조리개 f 7.1  (M 모드)

 

꿈002.JPG

셔터 1/250초, 조리개 f 10  (P 모드)

 

두 사진 모두 내가 찍었기 때문에 멋진 사진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선 그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 두 사진 중에 어느 것이 더 사실과 가까울까?  위의 사진은 노출의 기준을 실내에 두었고 아래의 사진은 노출의 기준을 바깥에 두었다. 

 카메라를 들고 생각해보자. 카메라의 노출계는 이 대목에서 사람이 명령을 내리기 전까진 기준을 찾을 수 없다. 찾지 못한다기 보다는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것이다.  지금 카메라에 들어있는 프로그램은 프레임의 전체를 분할해서 고르게 노출을 재거나 중심부분을 기준으로 재거나 아니면 어느 한 점만의 노출을 재는 방식 중에서 한가지에 의존해 노출값을 계산할 뿐이다.

이제 여기서 선택을 해야한다. 실내의 꽃, 풍경, 달마대사의 초상을 잘나오게 찍을 것인가 아니면 창 밖의 짙푸른 계곡이 잘 나오게 찍을 것인가. 혹 둘 다살리는 것이 가능하다면 둘다 살릴 것인가?

사람의 결정이 있기 전까지는 카메라는 도저히 혼자서 결정하지 못한다. 바로 이런 것 때문에 사진을 배우는 것이다. 일단 이 상황을 해결하는 법은 간단하다.

각자가 기준으로 삼고 싶은 쪽을 중심으로 노출을 재고 찍으면 되는데 스폿측광으로 기준이 되는 곳의 값을 정하고 카메라가 제시하는 값대로 찍으면 되는 것이다. 둘다 살리는 것은 불가능하다. 플래시를 치거나 반사판과 외부 조명을 동원하거나 하면 어느정도 비슷하겠지만 유리가 있어 반사가 생기면서 흉해질 수도 있거니와 깊은 산 속 카페에 문득 들어가 차를 마시다가 바라본 상황에서 그런 야단법석을 떨면서 찍을 사진이 아니다.

이제 이론은 끝났다. 아직 의문점이 남았다는 분도 계실 것 같다. 하지만 초보라면 당분간  P 모드로 찍도록 하고 차츰 해결해나가도록 하고 그냥 따라와주시길 권한다.

 

*스폿측광-파인더 안에서 어느 한 곳만 지정해 그곳의 노출값을 계산해내는 측광방식. 이 사진들에서 예를 들어보자.

위 사진:스폿을 실내의 꽃병이나 꽃, 도자기 등에 두면 이 노출값을 찾을 수 있다.

아래 사진:스폿을 창밖의 나무에 두게 되면 이 노출값을 끌어낼 수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보도사진과 기상사진-같고도 다른 세계

  • 곽윤섭
  • | 2008.03.25

서울 도심의 서로 가까운 두 곳에서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하나는 사진기자들이 한해동안 찍은 사진 중에서 가려뽑은 사진들을 볼 수 있는 한국...

강의실

적정노출=나에게 맞는 노출

  • 곽윤섭
  • | 2008.03.23

앞서 등장했던 물통으로 물을 받는 그림은 명쾌하다. 그런데 나는 한가지 의문이 들었다. 양쪽 물통의 양은 똑 같은 것이 이해가 가는데 물의 양은...

강의실

노출이 과하다?=빛이 많다

  • 곽윤섭
  • | 2008.03.23

앞에서 조리개가 뭔지 이해했다. 이제 노출만 알면 끝난다. 조리개를 통해 들어온 빛이 필름이나 디지털카메라의 CCD에 반응을 하면 사진이 찍히게...

조리개-빛이 들어오는 창문

  • 곽윤섭
  • | 2008.03.23

차이의 기준 2: 조리개 브레송과 유치원꼬마의 사진은 조리개의 수치 때문에 달라질 수가 있다. 조리개란 용어가 생소할 수 있다. 조리개는 빛이...

취재

브레송은 살아있다-2

  • 곽윤섭
  • | 2008.03.23

탄생 100주년 행사들 포토저널리즘의 선구자라 불리는 그의 탄생 100주년을 맞은 올해엔 여러 가지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우선 3월부터 6월까지 ...

취재

브레송은 살아있다-1

  • 곽윤섭
  • | 2008.03.23

브레송 재단 입구. 연간 약 5만명이 이곳을 찾는다. 지금부터 100년 전인 1908년 8월 프랑스 파리 근교 샹틀루에서 한 아이가 태어났다. 부유한...

취재

기름유출 사고 100일째 맞은 태안시장

  • 곽윤섭
  • | 2008.03.17

행사참가자들이 상인과 흥정을 하며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충남 태안읍 태안시장에 모처럼 활기가 살아났다. 지난 16일은 서해안 태안 앞바다에...

취재

매장 보도용 찍다 풍경에 슬슬 꽂혀

  • 곽윤섭
  • | 2008.03.11

[생활사진가] 남기령/로얄코펜하겐 대표이사 “사진 맘 안 들 때도 있지만 장비 탓 수준 지나” 지난해 연말 전시회 열어 사진 두장 팔아 성금 ...

강의실

셔터맨과 셔터

  • 곽윤섭
  • | 2008.03.05

1/6초 곽윤섭 차이의 기준 1: 셔터 속도 둘의 사진은 셔터속도 때문에 다를 수 있다. 셔터속도란 것은 셔터가 열려있는 시간을 말한다. 그럼 셔...

취재

기상사진 특별전 소개

  • 곽윤섭
  • | 2008.03.02

(지난 주 기상청이 주최하는 제 25주년 기상사진 특별전 작품심사에 다녀왔습니다. 거기서 입선한 사진들을 소개합니다. 생활사진가들의 뛰어난 작품...

취재

주문진에서 기록한 고단한 삶

  • 사진클리닉
  • | 2008.02.27

어구를 손질하고 있던 노인이 자리를 툭툭 털고 일어났습니다. 한동안 바라보고 있던 저는 뒤의 배경과 선을 맞추기 위해 앵글을 조정했습니다. ...

강의실

[강의실] 왜 사진을 배우려 하나

  • 사진클리닉
  • | 2008.02.25

브레송과 꼬마의 대결 “왜 사진을 배우려고 하나” 여러 사람들에게 사진을 왜 배우려고 하는지 물어보았다. 가장 많은 대답은 “사진을 (체...

강의실

접사사진-기본적인 접근

  • 사진클리닉
  • | 2008.02.25

28~70mm 렌즈로 찍었습니다. 접사사진에서 유의할 점 1.가능한 삼각대를 준비하고 찍어야 합니다. 노출이 떨어지면 셔터가 같이 떨어집니다. 사람의...

강의실

렌즈의 종류-'읽고 잊어버려도 좋은' [2]

  • 사진클리닉
  • | 2008.02.25

여러가지 렌즈. 맨 왼쪽 끝이 어안렌즈. 이 사진 자체를 찍은 렌즈는 숏줌에서 36mm입니다. 그래서 좌우에 왜곡현상이 생기고 있습니다. 사람의 ...

강의실

심도? vs 심각한 정도?

  • 사진클리닉
  • | 2008.02.25

초점이 맞은 곳을 중심으로 앞뒤의 공간에서 초점이 맞아있는 폭을 심도라고 합니다. 앞뒤로 초점이 깊숙하게 맞으면 "심도가 깊다" 라고 하고 반...

흑백과 컬러

  • 사진클리닉
  • | 2008.02.25

필름카메라의 경우엔 필름이 나누어져 있습니다만 디지털카메라에선 모드 전환을 이용해 컬러사진을 손쉽게 흑백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

촬영뒤의 보정작업은 어디까지 가능한가?

  • 사진클리닉
  • | 2008.02.25

많은 분들께서 촬영후 사진프로그램상에서 얼마나 보정을 하는 것이 좋을지를 궁금해 하십니다. 우선 어디까지 보정할 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

취재

세상을 내 눈으로 담아내는 게 매력

  • 사진클리닉
  • | 2008.02.22

[생활사진가] 조현지/LG노텔 소프트웨어 개발자 피사체에 대한 애정 묻어있으면 더 없이 훌륭 현실왜곡 없이 살아있는 모습 담은 사진 좋아 생활...

인물의 디테일을 살리는 방법

  • 사진클리닉
  • | 2008.02.22

촬영의 기법을 떠나 필름이나 인화지의 선택 혹은 인화과정에서 디테일을 살리는 방법이 있겠지만 그런것을 제외하고 찍을때의 기법에서 그런 방법...

취재

‘무법자’ 베스·블루길 제 안방서는 ‘납작코’

  • 사진클리닉
  • | 2008.02.15

[미국여행기-플로리다2] 바다공원 들러 습지공원으로 생태공원 안내판에 ‘우리 토종이 외래종 등쌀에…’ 악어도 가마우지도 멀뚱멀뚱, 사람구경 넋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