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동네' 까치밥

사진마을 2018. 01. 06
조회수 2767 추천수 1

photosay20.JPG


사진이 있는 수필 #20


2017년 11월에 한국형 농촌 힐링스테이 시범운영팀을 따라 경상남도 하동군을 다녀왔다. 지리산 자락의 악양에서 하룻밤 잤다. 악양은 국내에서 다섯 번째로 슬로시티 인증을 받은 곳이다. 첫날 전세버스에 탄 우리 일행에게 악양을 안내하기 위해 마을 면장이 버스에 올랐다. 전문가이드 못지않은 정도가 아니라 이상이었다. 면장은 첫 마디를 우스개가 아닌듯한 우스개로 시작했다. “알아야 면장을 합니다.” 일행 사이에서 웃음꽃이 피어났다. 면장이 던진 말에 등장한 면장을 이장이나 동장 같은 직책으로 생각하면 사람이 우습게 된다. 논어 <양화>편을 보면 공자가 아들에게 “공부를 소홀히 하지 않아야 담장에서 얼굴을 면(免)한다”라고 충고하는 장면이 나온다. 얼굴 면자와 담장 장자를 써 면장(面牆)이며 면장의 상태에서 벗어나야(면해야) 면장하는 것이다. “알아야 면장을 한다”는 공부를 부지런히 해야 담장 앞에서 얼굴을 대하고 있는 답답한 상황에서 벗어난다는 뜻이다.

 “소설 토지에 나오는 최참판댁의 실제 모델은 조씨 고가이며 만석꾼은 일만 섬이 아니라 이만 섬을 수확할 수 있는 부자다. 두 섬 농사지으면 한 섬은 소작꾼에게 돌아가야 하니 그렇다.” 이튿날엔 면장의 친절하고 재미있는 설명을 들으며 줄을 지어 악양의 들판을 걸었다. 따뜻한 늦가을 볕을 쬐며 바쁜 일 하나 없이 걷다 보니 마을 전체가 감밭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감이 지천이었다. 하동군 악양면 일대는 특히 대봉감으로 유명하다. 일손이 부족해서 높은 가지에 열린 감을 손도 대지 못할 형편이었고 우리 같은 관광객들에게도 따놓은 것 말고 나무에 달린 것은 따서 먹으라고 했다. 타박타박 걷다가 가로수 마냥 길가에 선 감나무에서 절로 홍시가 된 대봉감을 먹는 맛은 최고였다. 그러다가 이 나무를 만났다. 아이 손도 닿을만한 곳이었으나 아무도 손을 대지 않았다.


 시인 송수권은 시 <까치밥>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고향이 고향인 줄도 모르면서
  긴 장대 휘둘러 까치밥 따는
  서울 조카아이들이여
  그 까치밥 따지 말라
  남도의 빈 겨울 하늘만 남으면
  우리 마음 얼마나 허전할까”


 까치밥은 인정과 사랑과 공존이며 무엇보다도 여유다. 지식과 정보가 넘치는 이 세상에서 몰라서 면장을 못할 수도 있겠으나 파란 하늘에 빨간 점 하나 정도는 여유로 간직하며 한 해를 보내고 또 한 해를 맞으면 좋겠다. 지금 내 책상엔 악양에서 선물로 받아온 대봉감이 슬슬 홍시로 익어가고 있다.


글 사진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이 글과 사진은 경제월간지 <이코노미 인사이트> 2018년 1월호에 실렸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사진이 있는 수필

빛을 찾는 사진적 눈 [1]

  • 사진마을
  • | 2017.09.20

사진이 있는 수필 #13 사진을 잘 찍는 전문가들은 확실히 일반인들과 다른 ‘사진적 눈’을 갖고 있다. 사진적 시각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눈에 ...

사진이 있는 수필

섬바디 in 울릉도 [1]

  • 사진마을
  • | 2017.09.03

사진이 있는 수필 #12 이곳은 울릉도 나리분지 원시림. 하얀 부채처럼, 레이스 달린 양산처럼, 옛날 동네 문방구에서 팔던 20원짜리 장난감 낙...

사진이 있는 수필

총 든 모나리자, 누구를 향하는가

  • 사진마을
  • | 2017.08.17

사진이 있는 수필 11 전유(appropriation)는 동의없이 뭔가를 도용하거나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문화적 전유라고 한다면 문화상품, 예술품 등에서...

사진이 있는 수필

고음불가를 돌파하라

  • 사진마을
  • | 2017.08.03

정확하게 다섯 줄의 오선지가 펼쳐졌다. 이곳은 대학로 한 카페 앞의 공터이며 오선지는 쇠로 된 난간이다. 바닥에 과자 부스러기가 있었던 모...

사진이 있는 수필

나 좀 버리지 맙시다

  • 사진마을
  • | 2017.07.20

 “나는 어디서 왔고 누구이며 어디로 가는가… 나 좀 버리지 마세요” 지난 한 해 동안 버려진 동물이 8만 마리를 넘었다. 3월 2일 국회 본...

사진이 있는 수필

운동도 사진도 자세가 중요 [2]

  • 사진마을
  • | 2017.07.12

사진이 있는 수필 8 요즘 회사 근처 피트니스센터에서 가볍게 운동을 하고 있다. 기껏 플랭크 5분, 팔굽혀펴기 45회, 달리기 20분, 그 외 근력...

사진이 있는 수필

세월을 낚는 꼬마 파이터 [1]

  • 사진마을
  • | 2017.06.30

사진이 있는 수필 7 부산 국제시장엔 ‘꽃분이네’도 있고 ‘청년몰609’도 있다. 2016년 11월에 문을 열었는데 부산경제진흥원이 글로벌 명품시장 ...

사진이 있는 수필

밥 숟가락 놓지마소 [4]

  • 사진마을
  • | 2017.06.22

사진이 있는 수필 6 영도대교가 공식 명칭인 ‘영도다리’ 도개행사를 보려면 유라시아대륙의 종점마을이란 뜻으로 이름 붙여진 유라리광장으로 가야...

사진이 있는 수필

면도를 했어야 했다 [7]

  • 사진마을
  • | 2017.05.24

 사진이 있는 수필 4 면도를 했어야 했다. 지하철을 탔다. 요즘은 나도 ‘중년여성들’처럼 빈자리를 향해 몸을 날리는 편인데 그날은 빈자...

사진이 있는 수필

화창한 봄을 위한 당신만의 여정 [2]

  • 사진마을
  • | 2017.05.14

사진이 있는 수필 2 여행을 가면 우리는 뭘 하는가? 좀 더 넓게 생각하면 여행이란 무엇인가? 이 의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빌 브라이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