찍는 사람을 닮은 사진

사진마을 2018. 07. 31
조회수 5372 추천수 1

ljj03.jpg


평양 6 차례 다녀온 임종진

사진전 ‘사는 거이 다 똑같디요’
류가헌에서, 8월 26일까지


임종진의 사진전 ‘사는거이 다 똑같디요-북녘의 일상’이 7월 31일부터 서울 청운동 류가헌에서 시작됐다. 8월 26일까지. 전시되는 사진이 60여 점인데 그보다 훨씬 많은 150점의 사진이 담긴 사진집 ‘다 똑같디요’가 전시 개막에 맞춰 출간됐다. 개막행사는 8월 1일 오후 6시. 이번 사진전과 사진집은 임종진이 1998년부터 2003년까지 사진기자의 신분으로 여섯 번에 걸쳐 북녘 땅을 ljj002.jpg » 전시 시작과 더불어 발매된 사진집 '다 똑같디요'방문해 찍은 사진들에서 엄선된 것이다. 임종진의 북한 사진은 다른 사진가와 비교하면 어떠한가?

 눈빛출판사 이규상 대표에게 가끔 “사진계에서 다룰만한 기삿거리로 적절한 것이 있으면 추천해달라”라고 문자를 보내거나 전화를 건다. 이 대표는 그때마다 뭔가 실마리가 될만한 것을 건넨다. 최근에 이 대표가 제시한 토픽은 북한 사진이다. 해방 이후 그동안 북한을 찍은 사진가들은 어떤 사람들이 있으며 이들의 사진은 각각 어떤 특색이 있는지 살펴보라는 것이 핵심이다. 어딘가에 검색어를 넣지 않고 떠오르는 사진가들은 다음과 같다. 크리스 마커, 에드워드 김, 구보다 히로지, 구와바라 시세이... 그리고 가장 최근의 사례로는 기자시절 2번, 재미언론인 신분으로 4번 합해서 평양에 6번이나 다녀온 진천규씨가 있다. 물론 평양에 다녀온 사진가들은 이보다 훨씬 많다. 외국인들에겐 훨씬 많은 기회를 제공했고 남북관계가 좋았던 시절에는 남쪽의 기자와 사진가들도 대거 북한땅을 밟았다. 심지어 나도 2000년에 평양에 다녀온 적이 있을 정도다.
 
 하고 싶은 이야기의 핵심은 “찍는 사람에 따라 북한 사진의 내용이나 수준이 달라지는가?”에 들어있다. 그러나 어려운 접근일 수밖에 없으므로 다르게 생각해보기로 한다. “찍는 사람에 따라 서울이나 한국 사진의 내용이나 수준이 달라지는가?” 이번엔 바로 답이 나온다. “달라진다, 다르게 본다, 달라질 수밖에 없다, 달라야한다, 다르게 보는 것이 사진이다.”라는 결론으로 이어진다.
 
 처음으로 돌아가서 북쪽을 찍은 다른 사진가들을 짧게 살펴보자. 한국전쟁이 끝난 직후 방문하여 1950년대의 북한을 찍은 크리스 마커의 ‘북녘사람들’은 단연 압권이다. 있는 그대로의 표정들이 생생하다. 그때까지만 해도 남한이나 북한이나 “이대로 분단이 고착화될 것”이라고 믿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그러니 북쪽 사람들의 머리에 뿔이 달렸을 리가 없다. 눈빛출판사가 문을 열고 만든 첫 번째 책이 바로 ‘북녘 사람들’이다. 눈빛 이규상 대표는 이 책에 대해 각별한 애정이 있다. 그는 “프랑스 사진가 크리스 마커(1921-2012)는 6.25전쟁 이후인 1957년 초토화된 북한을 방문해 그곳 사람들이 어떻게 그 엄혹한 전쟁을 겪어내고 사회주의 국가 건설에 나섰는가를 사진에 담았다. 서방세계의 이념과 전형이라는 렌즈를 거치지 않은 그의 제3자적 시각은 북한을 좀 더 깊이 있게 들여다볼 수 있게 한다. 80년대 후반에 국내에 처음 소개된 그의 사진집은 한국의 젊은 사진가들이 다큐먼트의 중립성을 깨닫게 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라고 자평했다. 다음으론 1973년에 에드워드 김(한국명 김희중)이 서방 기자 최초로 북한 취재길에 올라 사진을 찍었다. 매그넘 사진가 구보다 히로지는 1978년부터 북한을 수차례 방문해 사진을 찍었다. 매그넘에 걸맞는 대우를 받아, 산업시설부터 거리 풍경과 백두산까지 거의 모든 것을 찍을 수 있었다. 1990년대엔 구와바라 시세이가 평양, 원산, 남포 등을 찍었다. 농촌 풍경이 포함된 것이 특이한데 어쩌면 시각이 (다른 이들의 북한사진과) 그렇게 다를 수 있는지 신기할 정도로 인간적이었다. 2008년 한미사진미술관에서 열렸던 <구와바라 시세이 사진전>에 걸린 십여 장의 북한 사진을 본 기억이 난다. 최근에 나온 진천규씨의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는 평양만 떼놓고 본다면 거의 모든 것을 망라하고 있다. 평양역, 대동강변, 택시, 휴대폰, 냉면집 주방, 피자, 백화점, 73층 아파트의 삶 등, 그동안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일상을 포함해 찍을 수 있는 것은 다 찍은 듯하다.


ljj01.jpg ljj02.jpg ljj03.jpg ljj04.jpg ljj05.jpg ljj06.jpg ljj07.jpg ljj08.jpg ljj09.jpg ljj10.jpg  
 

이제 오늘 소개하는 본론이다. 임종진은 처음 북한에 갔을 때부터 “나는, 우리가 서로 공감할 만한 무엇을 찍고 싶다.”고 밝혔다. 평양의 일상과 그 속에 담긴 ‘우리네, 우리 것’을 사진에 담으려는 그에게 유례없이 자유로운 촬영 허가가 떨어졌다. 평양 시내 곳곳을 별다른 제지 없이 다니며, 정치나 이념에 의해 삭제되거나 왜곡되지 않은 그들의 민낯을 만나고 사진으로 기록했다.
  그래서 임종진의 사진이 다른 사진가들과 어떻게 다른지를 길게 설명하고 싶지 않다. 또한 크리스 마커나, 진천규나 구와바라 시세이의 북쪽 사진을 한 자리에 늘어놓고 비교하고 싶지도 않다. 오로지 임종진의 평양사진만을 한 장씩 들여다보는 것으로 충분히 전달된다. 임종진의 카메라를 의식한 사진이 있고 그렇지 않은 사진이 있다. 카메라와 마주친 북쪽 사람들의 시선에선 임종진의 얼굴이 보인다. 임종진은 꼭 임종진과 닮은 사람들을 찍고 있다.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은채 찍힌 사진에선 임종진의 시각이 보인다. 임종진이 평양 사람들을 바라보는 시각이 보이는 것이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사진/작가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보이는 빛과 보이지 않는 빛

  • 사진마을
  • | 2019.07.05

김주희 사진전 <공소순례> 박해를 버틴 자긍심의 공간 김주희 사진전 <공소순례>가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 전시2관에서 열리고 있다. 14일...

사진책

사진집을 찍어서 동영상으로 [1]

  • 사진마을
  • | 2018.10.01

포토북클럽 서울전 동영상으로 소개한 한국작가 사진집들 <PBC서울전>이 2일부터 14일까지 갤러리 류가헌에서 열린다. PBC는 포토북클럽의 약자이며 ...

전시회

"한국에 혼혈인이 있었다" [1]

  • 사진마을
  • | 2018.09.04

'순혈 단일민족' 편견 부끄러운 역사 기록 [한국혼혈인 26년 찍은 이재갑씨] 가수 박일준씨가 TV에서 말했다 “흰 우유 많이 먹으면 피부 하얗...

전시회

찍는 사람을 닮은 사진

  • 사진마을
  • | 2018.07.31

평양 6 차례 다녀온 임종진 사진전 ‘사는 거이 다 똑같디요’ 류가헌에서, 8월 26일까지 임종진의 사진전 ‘사는거이 다 똑같디요-북녘의 일상’...

전시회

"바위가 부처, 부처가 바위"

  • 사진마을
  • | 2018.05.11

이호섭 작가 개인전 <부처의 땅, 남산> 경주 남산에서 3년간 마애불 찍은 사진 알고보니 바위, 알고보니 마애불 이호섭 작가의 개인전 <부처의 ...

전시회

도시를 미분하면? [1]

  • 사진마을
  • | 2018.03.12

신병곤 사진전 ‘도시미분법’이 서울시 종로구 청운동에 있는 류가헌에서 열린다. 3월 13일부터 25일까지. 17일(토)에는 류가헌 지하층에 있는 ‘...

전시회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있다

  • 사진마을
  • | 2018.02.27

사진가 허란의 첫 개인전 ‘꺾인 풍경’이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에서 열린다. 2월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개막 하루 전인 26일 전시준비에 ...

전시회

사진으로 자기와 타인 고찰

  • 사진마을
  • | 2017.12.04

류가헌에서 두 사진전 동시 개막 김지연 '감자꽃', 윤정 '마지막.' 5일 서울 종로구 류가헌에서 두 개의 사진전이 막을 올린다. 1관에선 김지연의...

전시회

독도 바다에서 와인 한잔

  • 사진마을
  • | 2017.10.12

 너무나 특이한 두 사진전이 지금 서울 청운동 류가헌에서 열리고 있다. 전시 기간이 짧아 15일에 끝나 버린다. 1관에선 김지현의 ‘독도 아리랑’...

전시회

강변에서 산다는 것은

  • 사진마을
  • | 2017.06.01

 송내순의 첫 개인전 ‘흐르는 집’이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에서 열리고 있다. 6월 11일까지. 전시장을 지키고 있는 송내순 작가와 전화로...

전시회

아이들은 운동장에서 자란다 [2]

  • 사진마을
  • | 2017.05.04

사진가이자 안양 동안초등학교 교장인 이보령(61) 선생님이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에서 생애 첫 개인전 ‘아이들은 운동장에서 자란다’를 열...

전시회

다른 작가 사진으로 전시를 열다 [1]

  • 사진마을
  • | 2017.03.27

사진가 이규철이 소장한 사진으로 사진전 20년동안 1년에 한 작품씩 20작가 사모아 현장에서 작가의 동일한 작품 구입 가능 사진가 이규철의 컬렉...

취재

류가헌, 청운동으로 이전

  • 사진마을
  • | 2016.12.27

통의동에 있던 사진위주 갤러리 류가헌이 청운동으로 옮겼다. 이전 기념 전시로 지하 1층에 있는 1관에선 강운구 ‘경주남산’이 열리고 ...

전시회

보름달이 찰 때까지 사진 축제

  • 사진마을
  • | 2016.09.06

서울 경복궁 국립고궁박물관과 서촌 일대에서 사진축제 ‘서울루나포토 2016’이 열리고 있다. 9월 18일까지. 루나포토는 제목 그대로 달빛 ...

전시회

돼지우리 사진 유감 [2]

  • 사진마을
  • | 2016.08.04

양돈장 100일의 기록 박찬원 <숨 젖 잠> 쉽지 않은 작업에 대한 경의심이 있으나 끝없는 소재주의에 대한 의구심도 들어  류가헌에서 박찬원씨의...

사진책

한뎃잠을 자는 이유

  • 사진마을
  • | 2016.06.21

고공농성부터 천막농성현장까지... 우리 시대의 민낯 정택용 사진집 <외박> 출간, 사진전 <잠의 송> 함께  2010년 기륭전자 비정규직 노동자의 투...

취재

100년 넘은 구닥다리 렌즈로 세상을 담는다

  • 곽윤섭
  • | 2014.10.08

무코팅렌즈 전도사 이치환씨  <무채색렌즈클럽>의 단체전 <날빛, 날숨>이 서울 종로구 통의동 류가헌에서 열리고 있다. 10월 12일까지. 무채...

취재

달이 차오르면 사진이 번쩍!

  • 곽윤섭
  • | 2014.10.02

10월 5일까지 서울 서촌일대에서 <서울루나포토페스티벌 2014> <서울 루나포토 페스티벌 2014>이 10월 5일까지 열린다. 제목에서 보듯 가을 ...

전시회

돌아오지 못한 여행의 기록, 아내 암투병 9년

  • 곽윤섭
  • | 2014.09.30

윤철중 사진전 <꽃 한 송이가 없네> “바람은 또 이리 날려서 세월처럼 여기 또 데리고 왔네” 윤철중(1935~ )씨의 사진전 <꽃 한 송이가 ...

전시회

굴업도, 지금 있는 그대로를 위하여

  • 곽윤섭
  • | 2014.08.01

이수범 사진영상전 ‘섬을 찾는 사람들’  자연과 하나된 휘청거림 없는 소박한 풍경  관광단지 추진에 미리 보는 ‘상처’로 경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