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이달의 독자사진]흠 덮고도 남을 힘 그대로의 자연스러움

곽윤섭 2010. 07. 23
조회수 4977 추천수 0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류미진(인천 남구 숭의1동)씨와 이향지(성남시 수정구 태평2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립니다. <렌즈세상>에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류미진 ‘아빠 깨우기는…’
누가 웃지 않으랴
아빠의 굴욕
가족에겐 최고의 작품


 
m_01.jpg

아내에게 항의할까?

 
‘아빠 깨우기는 승현이가 최고’-모든 사진엔 장단점이 있는 법입니다. 그 중 어떤 사진이 다른 사진보다 좋다고 할 때는 단점보다 장점이 더 많은 때일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진의 경우, 사진의 외형적 기법이나 구도, 구성, 빛 등의 측면에서 장점을 짚어나가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단점이 더 먼저 눈에 들어올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사진은 큰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사진을 보고 웃지 않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사진에 찍힌 ‘승현이 아빠’가 ‘굴욕 사진’이라면서 사진을 찍은 부인에게 항의할까요? 아마도 그럴리가 없겠죠. 무엇보다도 이 사진은 이 가족을 위한 최고의 사진입니다. 가족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사진입니다.
 
꼬맹이 승현이는 졸린 눈을 겨우 뜬 아빠의 품에 안겨 만화가 고행석씨의 영원한 주인공인 구영탄의 전매특허인 머리칼을 가진 아빠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방문 앞에서 막 빠져나온 아빠가 다시 잠들지 않을까 감시하는 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내주신 류미진님은 이렇게 썼습니다. “우리 승현이가 태어나고 부쩍 바빠진 신랑. 아무리 잠이 부족해도 할 수 없어요. 아기가 일어나겠다고 한다면요. 아침밥을 준비하다 문 여는 소리에 나와 보니 초보 아빠가 잠이 깨 눈이 말똥말똥한 아기를 안고 하품을 하고 있어요. 하하하 한바탕 웃었지요.”

주변을 둘러봤습니다. 좌우에 모두 사람 사는 흔적이 들어 있습니다. 오른쪽의 기울어진 액자도 어울리는 요소입니다. 보완할 점이 많이 들어오지만 그런 이야길 하고 싶지 않은 멋진 사진입니다. 오래 보관하십시오.
 




 
이향지 ‘야호! 어린이집’

만지거나 말거나
무심한 강아지
아이들에겐 숨쉬는 장난감

 

m_02.jpg

 
절묘한 구도

 
‘야호! 어린이집’-다섯 명의 어린이가 강아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가까이에 있는 두 아이는 직접 강아지와 스킨십을 시도하고 있고 뒤편의 아이들은 그 광경을 유심히 보면서 마음으로 강아지를 바라봅니다. 만지고 싶기도 할 것이고 약간의 조심스러운 심정도 읽을 수 있습니다. 반면에 강아지는 말 그대로 엉거주춤한 채 다른 곳을 봅니다. 보통 아이들과 강아지는 서로 어울리는 사이인데 뜻밖입니다. 아마 이날 강아지는 여러 아이와 접촉하다 보니 약간 심드렁해진 모양입니다.
 
사진의 구도가 절묘합니다. 맨 왼쪽부터 강아지에 이르는 사선이 자연스럽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아지가 다섯 아이를 끌고 다니는 형국입니다. 실제로도 그렇죠. 모든 아이들의 관심을 등에 업은 채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지 않습니까? 이 사진은 이향지님이 보내주셨습니다. “지난 4월에 공동육아 어린이집인 ‘야호! 어린이집’에서 부모, 교사, 아이들이 함께 모꼬지를 떠났어요. 모꼬지 장소는 파주에 있는 대안학교 앞마당인데 거기서 기르는 강아지를 아이들이 신기하게 바라보고 있어요”라는 사연이 함께 올라왔습니다. 주변이 다소 어수선한 점은 류미진님의 사진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하지만 그래서 더 자연스럽습니다. 아이들과 그 주변을 향한 좋은 시선 계속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뭘까요

7월치 정답과 당첨자 발표

  • 곽윤섭
  • | 2010.08.19

  7월치 ‘뭘까요’ 퀴즈의 정답은 ‘아래쪽에서 바라본 파리의 에펠탑’이었습니다. 문제가 쉬웠던 탓에 정답자가 많았습니다. 추첨으로 다섯분을 ...

뭘까요

8월치 뭘까요? 문제나갑니다.

  • 곽윤섭
  • | 2010.08.19

어떤 대상의 일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사진은 무엇을 찍은 것일까요? 정답을 아시는 분은 사진마을의 ‘뭘까요’ 코너에 덧글로 올리시거나 ...

강의실

[8월 이달의 독자사진]구도도 배경도 그 다음 절묘한 순간 포착

  • 곽윤섭
  • | 2010.08.19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권혁세(전남 여수)씨와 신금철(경기도 파주 금촌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

강의실

돈 위한 일이든 일 위한 일이든 삶의 조건

  • 곽윤섭
  • | 2010.08.13

[미션 강의실 시즌2] <22강> 노동 때론 기쁨 때론 고통, 같은 일도 사람 따라 달라 얼굴 속에 고스란히…‘생활의 달인’에 땀의 지혜 처음 그의...

취재

밥 한끼의 분노-후속취재

  • 곽윤섭
  • | 2010.08.06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본관에서 한 청소노동자가 몸을 돌리기도 힘들게 좁은 물품보관실(창고)에서 점심도시락을 먹고 있다. 평소엔 문...

강의실

신이 허락한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 곽윤섭
  • | 2010.08.05

[미션 강의실 시즌 2] <21강> 삶 희노애락애오욕 ‘칠정’은 벗어야 할 족쇄일까 생로병사의 한 평생, 인생은 일곱 빛깔 ‘풍경’ 언젠가 지방에...

취재-기자-아무나 한다

  • 곽윤섭
  • | 2010.08.05

적극적으로 트윗에 글이나 사진을 올리지 않고 그저 관망만 하고 있었으니 저를 팔로우하는 숫자가 몇달째 100명에 머무르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취재

돌발 퀴즈! ‘이적’ 표현을 찾아보세요

  • 곽윤섭
  • | 2010.08.05

현장/이시우 개인전 ‘한강 하구’ 공안 당국 트집 굴레 벗은 분단 풍경들 주제와 달리 서정적이고 아름답기까지 한국전 60주년을 맞아 대형 사진...

취재

[트위터 긴급취재] 밥 한끼의 분노

  • 곽윤섭
  • | 2010.08.04

트위팅 초보입니다. 글을 올리는 일은 드물고 그저 다른 트위터들이 올린 글과 사진을 읽어보고 있는 수준입니다. 가끔 공감가는 내용은 RT 정도...

강의실

[7월 이달의 독자사진]흠 덮고도 남을 힘 그대로의 자연스러움

  • 곽윤섭
  • | 2010.07.23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류미진(인천 남구 숭의1동)씨와 이향지(성남시 수정구 태평2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마련...

강의실

내마음의 추상화로 ‘오래된 미래’

  • 곽윤섭
  • | 2010.07.22

[미션 강의실 시즌2]<20강> 꿈 안개 등 ‘자연필터’나 거울 등 반사체 이용 눈으로 보는 것 이상을 묘사 ‘상상의 날개’ 크게 두 가지 의미의...

취재

사진의, 사진에 의한, 사진을 위한

  • 곽윤섭
  • | 2010.07.22

제주 하니포토워크숍 풍광 지난 7월1~4일 제주도 일원에서 한겨레신문사가 주최하는 제3기 ‘하니포토워크숍 - 제주’가 진행되었습니다. 기초반, 스토...

취재

사람에 대한 사랑 다양하고 고운 심성

  • 곽윤섭
  • | 2010.07.22

[하니포토워크숍 참가자 후기] 3박4일만의 월척 누구나 사진은 찍습니다. 문제는 원하는 피사체를 어떤 감성으로 담아내는가입니다. 사진기를 꽤나 ...

취재

맹수의 눈빛으로 렌즈, 안개 걷어내다

  • 곽윤섭
  • | 2010.07.22

[제주를 찍은 하니포토워크숍 제3기] 3박4일, 제주는 안개의 바다였다 27명이 그 속으로 사라졌다 1시간 뒤 안개 뚫고 툭툭 튀어나왔다 누구는 따...

취재

“1면 등극 유혹 벗어나 이젠 내 목소리”

  • 곽윤섭
  • | 2010.07.22

 윤성진 씨  ‘지루한 희망’을 테마로  세상과 소통하는 ‘창구’   남다른 재능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윤성진(37ㆍ학원 논술강사)씨는...

뭘까요

7월치 뭘까요. 문제 나갑니다.

  • 곽윤섭
  • | 2010.07.22

7 월치 문제- 어떤 대상의 일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사진은 무엇을 찍은 것일까요? 정답을 아시는 분은 사진마을의 ’뭘까요’ 코너에 덧글...

뭘까요

6월치 뭘까요. 정답과 당첨자 발표

  • 곽윤섭
  • | 2010.07.22

6월치 ‘뭘까요’ 퀴즈의 정답은 ‘못쓰는 털신을 재활용한 화분 속의 새싹’이었습니다. 지난 5월 전남 장흥의 어떤 집의 마당에서 찍었습니다. ...

강의실

잘 서면 아름답지만, 잘못 세우면 독선 ‘두 얼굴’

  • 곽윤섭
  • | 2010.07.15

[미션 강의실/시즌2 ]<19강> 질서 순리와 파격은 역사 이끈 두 바퀴 일평생 살면서 줄 몇 번이나 설까 제가 고등학교에 다닐 때까지, 그리고 ...

강의실

기록은 추억이 되고 문화·역사가 되는 흔적

  • 곽윤섭
  • | 2010.07.08

[미션 강의실 시즌2] <18강> 흔적 모든 사진은 기록일뿐 순수 사진은 없어 시대와 삶의 풍경이 멈춰 그때를 말한다   “사진은 기록입니다” 누...

강의실

인간이 인간인 이유 ‘창조의 어머니’

  • 곽윤섭
  • | 2010.07.01

[미션 강의실 시즌2] <17강> 호기심 ‘뭘까, 왜’는 원초적 본능, ‘마음의 창’ 볼 것 안볼 것 가리지 않다간 ‘망신살’ 시력이 좋고 나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