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이달의 사진]양보할 수 없는 기준 공감, 사진을 춤추게 한다

곽윤섭 2010. 10. 14
조회수 6759 추천수 0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박인순씨(43·경남 진주시 상대1동)와 이동준(58·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립니다. 응모하실 분들은 렌즈로 본 세상에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조금 멀리서 찍은 게 탁월
 
‘겁을 상실한 할매들’-이 사진은 두 분의 합작입니다. 셔터를 누른 사람은 혼자이지만 최종적으로 사진마을에 실릴 때엔 다른 한 분의 도움이 컸습니다. 진주에 사시는 박인순님이 이 장면을 찍었고 사진을 본 이용호님이 재미있다고 생각해 글과 제목을 달아 사진마을에 대신 올렸습니다. 두 분은 지리산 등산클럽회원이라고 합니다.

“저 있다가 다칠낀데”, 오른쪽에 등장한 할아버지의 가상 평이 기막힙니다. 할머니들이 정말 겁도 없으십니다. 이런 재미있는 사진을 자주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사진마을’을 운영하는 즐거움 중의 하나 아닌가 합니다. 독자사진을 고르면서 자주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어떤 기준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며 그 기준은 일관성이 있어야 합니다.


이번 달에 소개하는 ‘생활사진가 고수’ 편에 등장하는 이지훈씨와 인터뷰를 하다가 둘이서 그런 이야길 나눴습니다. 사진을 평하는 심사위원이나 평론가들이 좋은 사진을 고르는 기준은 무엇일까에 대한 이야깁니다. 제가 조금 더 말을 많이 했습니다. 사진을 보는 눈은 주관적일 수밖에 없으므로 여러 사람이 각자 다른 사진을 선호할 수 있다는 것은 이해합니다. 그러나 잘 알아듣지 못하는 용어를 써가면서 사진을 평하는 것도 싫을 뿐만 아니라 그 기준이란 것이 들쭉날쭉 바뀐다는 것도 못마땅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생활사진가들의 사진과 작가들의 사진을 보는 관점이 다를 수 있다는 점엔 반쯤 동의합니다. 나머지 반은 차이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저의 견해입니다. 많은 사람에게 공감을 준다는 점은 양보할 수 없는 기준입니다.


박인순님의 사진은 웃음을 주기 때문에 뽑을 만합니다. 외형적인 면에서 평가하자면 조금 멀리서 찍었다는 것을 칭찬할 수 있습니다. 옆으로 보이는 할아버지를 함께 배치했기 때문에 먼 거리에서 객관적으로 관찰한 것 같은 시선을 유지할 수 있었고 할머니들과 왜군, 성 위의 조선군들이 서로 가까이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실제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 전투처럼 보이게 (^^) 현장성을 높인 것입니다. 박인순님은 이 장면에서 딱 한 장만 눌렀다고 합니다. 놀라운 감각입니다.  
 
 
■ 박인순 ‘겁을 상실한 할매들’
딱 한 장, 놀라운 감각
이렇게 재미있을 수가
 
 


img_02.jpg

 
 
■ 이동준 ‘상징이 만든 가을풍경’
잠자리가 완성한 풍경
역광이기에 더욱 빛나

 
img_01.jpg

 
 
먼 쪽-가까운 쪽 모두 담아

 
‘상징이 만든 가을풍경’-이동준님은 사진마을의 단골손님입니다. 오랫동안 꾸준히 다양한 곳에서 여러 가지 사진을 찍고 있는 분입니다. 물론 그런 이유만으로 이 사진을 뽑은 것은 아닙니다.

 
‘상징이 만든 가을풍경’은 서정성이 강한 사진입니다. 코스모스와 잠자리는 가을을 떠올리게 하는 대표적 대상입니다. 우주, 조화, 질서라는 꽃말과는 어울리지 않게 코스모스는 대단히 왜소한 형태의 꽃입니다. 꽃대가 가냘픈 것에 비하면 꽃잎은 가지런한 편입니다만 하늘하늘 흔들리는 것을 보면 불안하기도 합니다. 찬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는 이 계절에 가장 어울리는 꽃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잠자리가 앉은 꽃대를 중심으로 더 먼 쪽과 가까운 쪽 모두 구성요소를 담아냈습니다. 역광이었기 때문에 실루엣 중심이 되어서 더욱더 코스모스의 특성과 더 잘 어울립니다. 색이 없이 형태만 보이는데 그치지 않고 아래쪽의 꽃잎은 색깔까지 보여주고 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 잠자리가 이 사진을 완성했다는데 주목합니다. 마치 기계 체조 선수가 철봉에서 버티기를 하듯 아슬아슬하게 꽃을 붙들고 있는 잠자리는 이제 곧 계절의 끝과 함께 생명을 다 할 것입니다. 이동준님의 덕분에 잠시나마 잔잔한 감상에 잠기면서 가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뭘까요

9월-뭘까요 발표

  • 곽윤섭
  • | 2010.10.14

9월치 ‘뭘까요’ 퀴즈의 정답은 ‘디딜팡’이었습니다. 디딜팡은 제주 전래 화장실인 통시에서 볼 일을 볼 때 사람이 발을 디딜 수 있게 만든 ...

강의실

[10월 이달의 사진]양보할 수 없는 기준 공감, 사진을 춤추게 한다

  • 곽윤섭
  • | 2010.10.14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박인순씨(43·경남 진주시 상대1동)와 이동준(58·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뭘까요

10월치 뭘까요? 문제나갑니다.

  • 곽윤섭
  • | 2010.10.14

어떤 대상의 일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사진은 무엇을 찍은 것일까요? 정답을 아시는 분은 이메일 kwak1027@hani.co.kr로 보내시거나 트위터 아...

취재

인제포토워크숍 사진전②누구에겐 창이거나 숨은 그림 찾기

  • 곽윤섭
  • | 2010.10.06

취재

인제포토워크숍사진전①누구에겐 말 아닌 말이 되기도 하고

  • 곽윤섭
  • | 2010.10.06

취재

총 대신 카메라 들고 추억 '나침반'으로 꿈 좇아

  • 곽윤섭
  • | 2010.10.06

“사진은 사진일 뿐이다”라고 하지만, 각자의 사진은 저마다 다른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그 이야기의 감동이 가슴으로 흘러 느껴질 때 사진은...

취재

오르고 뛰고 구르고…, 아주 특별한 첫경험 '찰칵'

  • 곽윤섭
  • | 2010.10.06

인제포토워크숍 참가자 후기 곧 입대할 아들보다 내가 먼저 ‘입대’했다 곧 군에 입대할 아들을 둔 ‘엄마’이자 오십 줄에 들어선 ‘아줌마’이기...

취재

인제의 ‘렌즈’ 속으로 한 발 한 발 아찔 하늘 딛고 하늘 찍다

  • 곽윤섭
  • | 2010.10.06

달랑 30분 교육 받고 올랐다 용대리 매바위 암벽 등반 흘낏 보니 땅이 저만큼 웃음기 싹 가시고 땀만 삐질삐질   배가 아프다고 하고 내려갈까...

7월치 뭘까요- 아차상 발표

  • 곽윤섭
  • | 2010.09.17

무려 한달이나 발표가 늦었습니다. 대단히 죄송합니다. 7월치 뭘까요- 아차상을 발표합니다. 임태연, 김정미, 김효원, 이종관, 오윤석, 정태욱, 쥐떵...

취재

내가 '로버트 카파'가 되는 순간

  • 곽윤섭
  • | 2010.09.16

인제군 육군 과훈단에서 열린 '인제포토워크숍 종군기자체험' 분대장의 돌격 신호와 함께 공격군은 신속히 엄폐물을 이용하며 전진해 들어갔다. 저항...

취재

빛으로 잡는 시간, 마구 들이대라

  • 곽윤섭
  • | 2010.09.16

[생활사진가 고수] 이정은 사라지는 동네 아쉬워 풍경 담아 길거리전시 서울 종로구 이화동에 사는 이정은(편집 디자이너)씨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

뭘까요

8월치-뭘까요. 정답과 당첨자 발표

  • 곽윤섭
  • | 2010.09.16

8월치 '뭘까요' 퀴즈의 정답은 '제비집 아래의 똥받이'입니다. 제비 똥이 떨어져 바닥이 지저분해지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주목적입니다. 제주시 ...

뭘까요

9월치 뭘까요? 문제나갑니다.

  • 곽윤섭
  • | 2010.09.16

어떤 대상의 일부를 찍은 것입니다. 이 사진은 무엇을 찍은 것일까요? 정답을 아시는 분은 사진마을의 ‘뭘까요’ 코너에 덧글로 올리시거나 트위...

강의실

[9월 이달의 사진]숨김과 드러냄의 미학 상상력이 춤춘다

  • 곽윤섭
  • | 2010.09.16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김성은(대구 수성구)씨와 방창호(서울 도봉구)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취재

‘대자연의 경이’ 호주에서 꿈을 찍으세요

  • 곽윤섭
  • | 2010.09.14

  한겨레 포토 워크숍 : 사진가 등용 프로젝트  한겨레신문사가 주최하고 캐논이 공식후원하는 ‘한겨레포토워크숍-호주편’이 10월20~26일 열립니다...

강의실

무한도전의 끝, 사진 미학의 절정 ‘무한포착’

  • 곽윤섭
  • | 2010.09.02

[미션강의실시즌2] <25강> 점프 삶 또한 빛나던 ‘그때 그 순간’의 추억 먹고 산다 마지막 미션, 테마 발판으로 ‘사진 도약’ 이루길 [미션강의...

강의실

둘이어도 셋이어도 더불어 하면 하나

  • 곽윤섭
  • | 2010.08.26

[미션 강의실/시즌2] <24강> 함께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의 공유와 공존 진리 다름도 차이도 서로 인정하면 ‘아름다운 동거’ 이번 테마는 ‘...

취재

“머리보다 발로 배워 가고 또 가고”

  • 곽윤섭
  • | 2010.08.20

[생활사진가 고수] 정혁진 풍경있는 밤골목 좋아 일부러 묻고 말동무도 그저 남들처럼 놀러가면 대충 기념사진이나 찍을 줄 알았던 정혁진(34·회사원...

강의실

어제, 오늘 다르고 내일 다른 새로움의 미학

  • 곽윤섭
  • | 2010.08.19

[미션 강의실/시즌2] <23강> 창조 자연이든 문명이든 숨겨진 ‘1인치’의 포착 카레라를 흔들어도 보고 초점을 흐리게도     사진찍기의 매력 중...

취재

트위터의 언론기능 청소노동자에 큰 힘

  • 곽윤섭
  • | 2010.08.19

'밥 한끼의 분노'취재기 사진마을(photovil.hani.co.kr)에는 지난 6일 ‘밥 한끼의 분노-후속취재’라는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제가 그 이틀전 올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