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송은 살아있다-2

곽윤섭 2008. 03. 23
조회수 8208 추천수 1

 탄생 100주년 행사들

 

포토저널리즘의 선구자라 불리는 그의 탄생 100주년을 맞은 올해엔 여러 가지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우선 3월부터 6월까지 영국에서 최초로 ‘스크랩북’ 전시회가 열린다.

822006155021-1.jpg

‘스크랩북’은 그의 사진역사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브레송이 3년이나 포로로 잡힌 탓에 뉴욕현대미술관(MOMA)은 그가 전쟁 중에 사망했다고 추정하고 작가유고전을 준비했다. 이 무렵 살아 돌아온 브레송은 이 소식을 듣고 기뻐했고 전시회에 기꺼이 도움을 주기로 한다. 1946년 평소에 자주 인화작업을 하지 않던 브레송은 직접 인화한 300장의 사진을 들고 뉴욕으로 갔고 스크랩북을 하나 산 뒤 직접 사진을 풀로 붙여 연대순으로 정리, 그 앨범을 뉴욕현대미술관의 큐레이터에게 보냈다. 1932년부터 1946년까지 찍은 사진들로 당시 최초로 공개되는 것이 많았다. 유고전으로 준비를 시작했으나 생환기념전이 된 전시회는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고 이듬해인 1947년 2월 4일 막을 올렸는데 브레송이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게 만든 계기가 되었다. 말년에 브레송은 이 스크랩북의 복원에 관심을 기울였으나 작업을 마치지 못했고 2004년 그가 세상을 뜬 후 재단쪽에서 복원작업을 마무리하고 세상에 다시 공개되었다. 이 밖에 9월부터 11월 사이엔 브레송재단에서 ‘브레송-워크 에반스 공동기획전’이 열리며 11월 열리는 유럽최고의 사진축제 ‘파리포토’ 기간엔 브레송에 관한 국제 심포지엄이 예정되어 있다. 브레송을 사랑하는 사진 애호가들에겐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는 행사가 될 것이다. 

 

“사진은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것”


브레송은 65년에 매그넘의 일선에서 물러났고 1973년에 공식적으로는 사진에서 손을 뗐다. 늘 그 이유가 궁금했던 기자는 재단 쪽 관계자에게 브레송의 변을 전해들었다. 그가 사진을 그만둔 이유에선 자존심이 넘쳐흐르고 까칠함과 동시에 솔직함도 풍겨난다. 브레송은 사진으로 말하고 싶었던 모든 것을 다 말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카메라를 손에서 내리고 그가 최초로 열정을 기울였던 그림으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그후에도 그림을 위해서 개인적인 사진은 계속 찍었고 1990년대 후반까진 카메라를 사용했다고 한다. 재단을 방문한 김에 대가의 가르침을 한 자락 전해 듣고 싶어 우문을 던졌다. “브레송처럼 잘 찍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이야기를 남긴 게 있을까?” 브레송이 말하길 “당신은 사진을 가르치거나 배울 수가 없다. 사진을 찍는다는 행위는 가슴에서, 눈에서 그리고 영혼에서 우러나와야 하는 것이다.” 현답이 돌아왔다.

이미지의 세기라 불리는 20세기에서 브레송은 ‘시대의 눈’으로 불렸다. 파리에 있는 브레송재단뿐만이 아니라 그가 남긴 사진이 걸려 있는 전세계 곳곳에서, 시대의 눈은 꺼지지 않고 세상과 마주하고 있다.

 

Photo_cartierbresson_europe.jpg

                                    생 라자르역 뒷편  ( 브레송-매그넘)

 

qm001.jpg

                                       무스타프거리 ( 브레송-매그넘)

 

58025_76080.jpg
금년 가을엔 더 많은 브레송의 사진이 재단에 걸릴 것이다.

 

   사진/글  한겨레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보도사진과 기상사진-같고도 다른 세계

  • 곽윤섭
  • | 2008.03.25

서울 도심의 서로 가까운 두 곳에서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하나는 사진기자들이 한해동안 찍은 사진 중에서 가려뽑은 사진들을 볼 수 있는 한국...

강의실

적정노출=나에게 맞는 노출

  • 곽윤섭
  • | 2008.03.23

앞서 등장했던 물통으로 물을 받는 그림은 명쾌하다. 그런데 나는 한가지 의문이 들었다. 양쪽 물통의 양은 똑 같은 것이 이해가 가는데 물의 양은...

강의실

노출이 과하다?=빛이 많다

  • 곽윤섭
  • | 2008.03.23

앞에서 조리개가 뭔지 이해했다. 이제 노출만 알면 끝난다. 조리개를 통해 들어온 빛이 필름이나 디지털카메라의 CCD에 반응을 하면 사진이 찍히게...

조리개-빛이 들어오는 창문

  • 곽윤섭
  • | 2008.03.23

차이의 기준 2: 조리개 브레송과 유치원꼬마의 사진은 조리개의 수치 때문에 달라질 수가 있다. 조리개란 용어가 생소할 수 있다. 조리개는 빛이...

취재

브레송은 살아있다-2

  • 곽윤섭
  • | 2008.03.23

탄생 100주년 행사들 포토저널리즘의 선구자라 불리는 그의 탄생 100주년을 맞은 올해엔 여러 가지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우선 3월부터 6월까지 ...

취재

브레송은 살아있다-1

  • 곽윤섭
  • | 2008.03.23

브레송 재단 입구. 연간 약 5만명이 이곳을 찾는다. 지금부터 100년 전인 1908년 8월 프랑스 파리 근교 샹틀루에서 한 아이가 태어났다. 부유한...

취재

기름유출 사고 100일째 맞은 태안시장

  • 곽윤섭
  • | 2008.03.17

행사참가자들이 상인과 흥정을 하며 상품을 둘러보고 있다. 충남 태안읍 태안시장에 모처럼 활기가 살아났다. 지난 16일은 서해안 태안 앞바다에...

취재

매장 보도용 찍다 풍경에 슬슬 꽂혀

  • 곽윤섭
  • | 2008.03.11

[생활사진가] 남기령/로얄코펜하겐 대표이사 “사진 맘 안 들 때도 있지만 장비 탓 수준 지나” 지난해 연말 전시회 열어 사진 두장 팔아 성금 ...

강의실

셔터맨과 셔터

  • 곽윤섭
  • | 2008.03.05

1/6초 곽윤섭 차이의 기준 1: 셔터 속도 둘의 사진은 셔터속도 때문에 다를 수 있다. 셔터속도란 것은 셔터가 열려있는 시간을 말한다. 그럼 셔...

취재

기상사진 특별전 소개

  • 곽윤섭
  • | 2008.03.02

(지난 주 기상청이 주최하는 제 25주년 기상사진 특별전 작품심사에 다녀왔습니다. 거기서 입선한 사진들을 소개합니다. 생활사진가들의 뛰어난 작품...

취재

주문진에서 기록한 고단한 삶

  • 사진클리닉
  • | 2008.02.27

어구를 손질하고 있던 노인이 자리를 툭툭 털고 일어났습니다. 한동안 바라보고 있던 저는 뒤의 배경과 선을 맞추기 위해 앵글을 조정했습니다. ...

강의실

[강의실] 왜 사진을 배우려 하나

  • 사진클리닉
  • | 2008.02.25

브레송과 꼬마의 대결 “왜 사진을 배우려고 하나” 여러 사람들에게 사진을 왜 배우려고 하는지 물어보았다. 가장 많은 대답은 “사진을 (체...

강의실

접사사진-기본적인 접근

  • 사진클리닉
  • | 2008.02.25

28~70mm 렌즈로 찍었습니다. 접사사진에서 유의할 점 1.가능한 삼각대를 준비하고 찍어야 합니다. 노출이 떨어지면 셔터가 같이 떨어집니다. 사람의...

강의실

렌즈의 종류-'읽고 잊어버려도 좋은' [2]

  • 사진클리닉
  • | 2008.02.25

여러가지 렌즈. 맨 왼쪽 끝이 어안렌즈. 이 사진 자체를 찍은 렌즈는 숏줌에서 36mm입니다. 그래서 좌우에 왜곡현상이 생기고 있습니다. 사람의 ...

강의실

심도? vs 심각한 정도?

  • 사진클리닉
  • | 2008.02.25

초점이 맞은 곳을 중심으로 앞뒤의 공간에서 초점이 맞아있는 폭을 심도라고 합니다. 앞뒤로 초점이 깊숙하게 맞으면 "심도가 깊다" 라고 하고 반...

흑백과 컬러

  • 사진클리닉
  • | 2008.02.25

필름카메라의 경우엔 필름이 나누어져 있습니다만 디지털카메라에선 모드 전환을 이용해 컬러사진을 손쉽게 흑백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

촬영뒤의 보정작업은 어디까지 가능한가?

  • 사진클리닉
  • | 2008.02.25

많은 분들께서 촬영후 사진프로그램상에서 얼마나 보정을 하는 것이 좋을지를 궁금해 하십니다. 우선 어디까지 보정할 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

취재

세상을 내 눈으로 담아내는 게 매력

  • 사진클리닉
  • | 2008.02.22

[생활사진가] 조현지/LG노텔 소프트웨어 개발자 피사체에 대한 애정 묻어있으면 더 없이 훌륭 현실왜곡 없이 살아있는 모습 담은 사진 좋아 생활...

인물의 디테일을 살리는 방법

  • 사진클리닉
  • | 2008.02.22

촬영의 기법을 떠나 필름이나 인화지의 선택 혹은 인화과정에서 디테일을 살리는 방법이 있겠지만 그런것을 제외하고 찍을때의 기법에서 그런 방법...

취재

‘무법자’ 베스·블루길 제 안방서는 ‘납작코’

  • 사진클리닉
  • | 2008.02.15

[미국여행기-플로리다2] 바다공원 들러 습지공원으로 생태공원 안내판에 ‘우리 토종이 외래종 등쌀에…’ 악어도 가마우지도 멀뚱멀뚱, 사람구경 넋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