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ldb01.jpg ldb02.jpg » 대협곡 ldb03.jpg ldb04.jpg ldb05.jpg ldb06.jpg ldb07.jpg ldb08.jpg ldb09.jpg » 원가계 ldb10.jpg ldb11.jpg ldb12.jpg » 장가계 ldb13.jpg ldb14.jpg » 창사임시정부 ldb15.jpg ldb17.jpg ldb18.jpg ldb19.jpg ldb20.jpg ldb21.jpg » 천문산 ldb22.jpg ldb23.jpg ldb24.jpg ldb25.jpg ldb26.jpg ldb27.jpg

 

투어컨덕터 이단비의 세계여행 1-장가계
 
  투어컨덕터(Tour Conductor 해외여행인솔자)는 일반인에게 생소한 직업이다. 그렇지만 여행에서 꼭 필요한 직업일 수밖에 없다. 해외여행객들의 여행수속, 항공업무, 숙박, 관광, 통역, 현지안내 등 여행 전반을 기획하고 총괄 지휘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투어컨덕터는 자국의 이미지를 대외에 알리는 민간 관광 사절의 역할을 담당하며, 자유로운 외국 여행의 기회와 높은 보수, 신축적인 근무조건으로 일본 등의 선진국에서는 최고의 전문직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직업이다.  2016년 24개국을 관광한 견문을 한겨레 신문에 기고하는 기회를 갖게 되어 졸필이지만 소개하고자 한다.
 
  우리는 보통 여행 출발 3일 전 니콜(안내방송)을 통해 손님들께 여행에 관한 준비 안내사항을 문자와 전화로 안내하고 상담해 주는 역할을 한다. 이 과정에서 우리는 손님과 친해 질 수 있고 자세한 안내를 통해 여행의 전문성을 널리 알리는 시간을 갖는다. 그리고 여행 당일 인천공항 우리는 모두투어 미팅 테이블에서 손님과 미리 미팅을 갖는다. 미팅을 갖는 내용은 탑승수속, 시간, 장소 안내, 미리 준비해 온 준비물(명찰, 일정표, 뺏지, 면세점 할인권, 환율우대쿠폰 등)을 손님께 배부한다. 미팅은 보통 1시간에서 1시간 반 정도로 걸리며 미팅이 끝나면 해당 항공 카운터에 가서 수속을 밟고 짐을 부친 후 안으로 들어간다.

 

  안으로 들어가면 짐 검사와 여권확인 완료 후 손님들에게 면세점에서 각자 자유 시간을 갖게 한다. 자유시간이 끝난 후 보딩 시간 30분 전, 미리 카운터에 가서 손님이 오실 때까지 기다려 보딩 시간에 맞춰 인원 확인을 한 후 탑승을 한다. 인천 국제공항에서 약 3시간 반 정도 중국 장사를 향해 출발했다. 장사 공항 도착 후 깃발을 들고 비행기에서 내리는 우리 손님을 기다린다. 현지여행은 입국 수속을 밟고 현지 가이드와 미팅 후 짐을 싣고 호텔로 향한다. 호텔에서의 일상은 방 배정, 객실체크, 손님입실 그리고 그 다음날 일정과 다른 준비사항이 없는지 다시 검사한 후 하루 일정을 마무리한다.
 
  투어 컨덕터는 출국 시 탑승 수속에서부터 현지의 명소 안내, 그리고 여행을 끝내고 입국할 때까지 여행객들에게 일어나는 크고 작은 모든 일들을 돌보며 책임진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이 벌어지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해결해 나가는, 위기 대처능력과
 순발력이다. 왜냐하면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온갖 변수들이 곳곳에서 튀어나오기 때문이다.
 
  이번에 소개할 중국 장가계 여행은 인솔인원은 20명이고, 코스는 장가계, 천문산, 삼림공원 대협곡, 양가계, 원가계, 창사 등의 일정으로 관광을 소화했다.
 

  첫 번째 소개할 여행지는 중국여행 베스트셀러로 꼽히는 중국 대표 명소 여행지 장가계이다. 그 수려한 경관은 정말이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다. 기이한 형상의 봉우리, 용암동굴, 원시상태에 근접한 아열대 경치와 생물생태 환경을 그대로 보존하는 곳이다. 장가계의 대표적인 성산이자, 자연경관의 절정인 천문산은, 총길이 7,455m의 세계 최장 길이인 케이블카를 40분을 타고 시내에서부터 산의 정상까지 올라가게 된다. 높이 차가 총 1,279m로 구름 위까지 올라가는 케이블카에서 산의 절경을 감상하게 되며, 케이블카에서 내려서면 총 99개의 굽이진 도로를 따라 천문동 입구에까지 이르게 된다.

   세계에서 하늘과 가장 가까운 구멍이라는 천문동을 실제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예전에는 999계단을 직접 올라가야 했지만 지금은 에스컬레이터가 있어 쉽게 천문산에 오를 수 있다.

 

  귀곡잔도까지는 약 40분 정도 소요되며 유리 잔도는 귀곡잔도 바로 옆에 있다. 약 2시간 반, 산행이 힘들어질 때쯤 엘리베이터 입구가 보인다. 바위를 뚫어서 이런 규모의 엘리베이터를 설치할 생각을 할 수 있는 건 중국 사람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 총 9개의 에스컬레이터를 약 30~40분 정도 타고 내려가면 천문동에 도착할 수 있다. 천문동의 계단은 처음엔 넓고 낮지만 올라갈수록 좁아지고 경사도 심해져서 아찔하고 무서우니 조심해야 한다. 사람이 손으로 깎아내린 것처럼 만들어진 천문동은 그 높이가 어마어마하고 어떻게 자연적으로 이렇게 만들어졌는지 감탄이 절로 나오는 곳이다. 

 

   우리는 천문산에서 하산 후, 중국 특식 소고기 식사를 하고 중국 장가계 소수민족들의 전통공연인“매력상서쇼”를 감상하기로 했다. “매력상서쇼”의 매력은 첫째, 장가계 소수민족들의 전통공연이다. 대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소수민족들의 전통공연이다. 둘째, 차력, 서커스, 무용, 뮤지컬 등이 어우러진 다양한 매력이 있다. 셋째, 매력상서쇼가 일정 중에 포함되면 쇼장이 숙소와 바로 옆이어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넷째,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1년 열 두 달 내내 실내에서 편하게 볼 수 있다. 실내에서 공연이 끝나면 밖에 차력쇼를 보기 위해 자리를 잡으려고 허둥지둥 밖으로 나가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 일행 또한 자리를 잡으려고 허겁지겁 밖으로 나갔다.

 

   마당 한가운데서 펼쳐지는 차력쇼는 가운데 불을 지펴놓고 손님과 함께 어우러져 춤과 간단한 기예 등을 공연한다. 큰 바위를 올려놓고 그 위에 사람이 5명 정도 올라가는데 보는 것도 아찔하여 관람 내내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든다. 단, 비가 내리는 날은 야외공연은 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매력상서쇼를 제대로 보려면 날씨 좋은 날 맞춰서 공연을 보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다음날, 우리는 아침 일찍 황석채를 보기 위해 서둘러 준비하고 버스에 탔다. 날씨가 화창한 날은 황석채가 아주 잘 보인다. 케이블카를 타고 20분 정도 올라가면 산책코스가 나오는데 산책코스를 지나서 15분 정도 걸으면 계단을 내려가서 언덕을 올라가는 길이 나온다. 그리고 언덕 위에 올라가면 자연 그대로의 황석채가 보인다. 황석채는 보통 선택 관광 코스로 많이 오는데 장가계 여행 중에 꼭 빼놓을 수 없는 코스이다. 장가계에 와서 황석채에 오르지 않으면 장가계를 왔다 가지 아니한 것과 같다 할 정도로 황석채는 장가계 여행 중 꼭 와야 할 필수 코스이다. 케이블카를 타고 이동중에 보이는 황석채의 아름다운 이 장면을 놓칠 수 없어 창밖으로 카메라를 내밀어 좌우로 파노라마로 사진을 찍는다. 황석채의 기묘한 봉우리들이 여기저기 솟아올라 흩어져있고 눈앞에 보이는 웅장한 바위산들은 병풍처럼 넓게 펼쳐져 있어서 내 가슴속의 탄성을 다 쏟아낼 만큼 아름답다. 장가계 에서는 가장 아름답고 기이한 풍경이라고 하더니 솟아오른 기암괴석들을 보노라니 말과 같이 너무나 신비롭다. 황석채 관람을 끝으로 우리는 또 다른 새로운 세계를 찾아 발걸음을 옮기며 즐거운 여행을 마친다. 
 
  여행자들의 대부분은 40~60대다. 사업가나 교수, 국회의원, 자영업자 등 고객들의 직업도 각양각색이지만, 일단 여행만 떠나면 그들은 너나없이 ‘어린애’로 변한다.
  특히 ‘경관 좋은 자리’에 대한 집착과 욕심 앞엔 직위도, 체면도, 나이도 상관없다. 맨 앞자리를 잡겠다며 출발할 버스 앞에 나와 죽치고 있는 이들을 흔히 본다. 식당이든 어디서든 무조건 자기 가족들끼리 앉아야 한다고 고집을 피우는 여행자들도 있다.
  다행이 이번 장가계 여행에서는 이런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다.
 
  한겨레사진마을 작가마당에 어떤 글을, 무엇을 써야 할지 고민하였다. 그렇지만 ‘투어컨덕터’라는 직업의 세계와 24개국 여행기를 통해 독자에게 작은 정보가 주어지길 바라며, 글을 써본다. 은퇴하기 전에 세계 일주를 하는 것과 여행기를 모아 작은 책을 쓰는 것을 본인도 소망한다.

 

 투어컨덕터 이단비씨는

 

  국립 군산대학교 세라믹콘텐츠디자인 학과를 졸업,ldb0001.jpeg
  전직 국내여행프리랜서 가이드, 외국인 관광객 프리랜서가이드였으며
  현재 주)모두투어네트워크 전문인솔자로 일하고 있다.

 

 

  
 < 투어 컨덕터가 되려면 >
 
 첫째, 외국인 여행자들을 상대로 하는 통역가이드 자격증을 취득하면 된다. 전공과 상관없이 누구나 응시 가능하며 1, 2차에 걸쳐 관련 이론 및 실무 시험을 치러야 한다.
 둘째, 국내 여행사에서 근무경력을 쌓아 투어 컨덕터 자격증을 따면 된다. 단, 이것은 한국인만 가이드 할 수 있도록 대상이 제한된다. 또한 투어 컨덕터 자격증이 있어도 특유의 돌발 상황 때문에 반드시 영어실력을 갖추어야 안전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