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bbm2201.jpg

bbm2202.jpg

bbm2203.jpg

bbm2204.jpg

 

 

태양의 빛, 용접공의 눈

 

작은 공간이 어둠으로 채워지자
번득거리는 불빛에 사물이 주눅 들었다.
수명을 덜한 장비들의 종합센터인
장비 지원부에서는 태양빛보다
더 강렬한 빛을 튀겨내고 있었다.
세상과의 단절된 빛으로
세 생명의 탄생 연마작업 중이다.
 
트림하는 것 같은 우렁찬 소리와
번뜩이는 빛을 견뎌내며
검은 사람들의 생사(生死)를
좌우할 일이니 허투루 할 수가 없음이다.
작은 불빛으로 생명줄을 지키는
장비의 연마가 거대함을 발휘함이다.
 
독수리가 먹이를 낚아채어 올리듯
매의 가시광선으로 보안경을 쓰고
검은 광부들의 아우성을 막듯 귀마개를 착용한다
용접공의 눈에서 뿜어진 가시광선으로
사방은 이내 움츠러들고
어제 일처럼 또 그렇게 생각이 난다.
석탄을 실은 광차의 소리가 희미하게 들려온다.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