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bbm1601.jpg

bbm1602.jpg

bbm1603.jpg

bbm1604.jpg

 

 

머리카락을 휘어잡듯 축축한 새벽바람은
검은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듯 보듬고
따스한 가족의 염원이 골목 어귀마다 서리는
든든한 광부의 출근길은 힘차게 시작된다.
 
“광부로서 탄광에 들어가 할 일을 충분히 숙지합시다.”
 
안전 교육 담당자의 까랑까랑한 목소리가
막장 입갱 전 시간을 긴장감으로 몰아넣는다.
안전 교육자의 긴장감 도는 일장 연설에
광부들은 안전 관리자의 말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다.
막장으로 들어간다는 것이 조금씩
실감나는 순간이다.
광부들의 아침은 긴장감이 감돌며
냉랭함 속에 이렇게 시작된다.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이고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