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67.jpg

 

 67, 흔적들, 봄

 

숨소리마저도 방해될 것 같은
짙은 밤이 검은 동내를 덮었다.
 
광부들의 젓가락 섞인 여흥의 소리가
어느 후미진 골목에서 들릴 것 같은 밤이다.
 
익어가는 검은 밤과 함께
밝은 봄을 기다리는 꿈들이
깊은 적막감 속에서 새벽의 여명을
기다리는 존재들,
 
깊은 밤 뒤에 새벽이 오듯
냉각된 검은 동내에도
따스했던 낯익은 봄이
그렇게 찾아올 것이다.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