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yj3101.jpg yj3102.jpg yj3103.jpg

 

 
석현미, 30대 중반
 
‘사랑’하면 떠오르는 것: 두근거림, 사랑하면 설레고 새롭고 두근거리니까.
 
석현미에게 사랑이란?
“늘 함께하는 것이요.”
 
아침에 일어나서도, 일할 때도, 잘 때도 사랑하는 마음과 함께 하려 한다는 석씨다.

“두 아이를 가진, 직장맘이다 보니 때론 힘들고 지치기도 하지만 아침에 눈을 뜨면 사랑하는 아이들이 있고 일하러 가면 좋은 동료들이 있고, 그렇게 사람들과 사랑을 주고받으며 힘을 얻는 것 같아요.”  
 
“‘혼자’는 외로울 것 같다”는 그는 “죽을 때까지 일상에서 사람들과 관계 속에서의 소소한 설렘, 그 기억이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윤정 작가는


글 쓰고 사진 찍는 프로젝트 아티스트.
 
사각거리는 연필 느낌을,
아날로그 카메라 셔터소리를,
비 온 뒤 흙내음과 공기 냄새를,
고소한 원두 볶는 향을,yj001.jpg
인간미 넘치는 소박한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
2013년 휴먼다큐프로젝트 ‘어른들의 꿈 굽기, 꿈꾸는 사람들’ 등 수차례 개인전.

 

bookcooker 프로젝트아티스트 윤정 이라는 블로그를 운영중이다.

 

 

미국 인디애나대학 순수미술 졸업
전 한국일보 사회부, 문화부 기자
전 홍보회사 Video PR 신규 툴 개발 및 대외협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norlam

2015.12.10 07:45:47

함께 하는 미소가 아름답습니다.

방랑자

2015.12.10 08:27:12

사람이 사람을 인터뷰 한다는것..참 쉽지않은 일일것이다.

그럼에도 마치 바흐의 무반추 cello 가 주는 감동처럼

연속되는 작업에 감동을 받습니다.

salim40

2015.12.10 11:13:50

풋풋하네요!!

전 재운

2015.12.10 12:12:23

늘 잘 보고 있습니다.

신승현

2015.12.10 13:41:43

사진속 수줍은 미소를 보니 "가장 행복할때가 내가 사랑하는 이가 행복할때야" 하던 지인의 말이 떠 올려 지네요...^^

김민수

2015.12.10 16:18:30

<p>설렘을 잃어버리고 살아온 오랜 세월을 돌아봅니다.</p>

이은숙

2015.12.10 22:51:40

손이 더 많은 말을 하고 있는듯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