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lsk01.JPG lsk02.JPG lsk03.JPG lsk04.JPG lsk05.JPG lsk06.JPG lsk07.JPG lsk08.JPG lsk09.JPG lsk10.JPG lsk11.JPG lsk12.JPG lsk13.JPG lsk14.JPG lsk15.JPG lsk16.JPG

 

 

 옹달샘

 

시간이 잠시 남는다.
어디 먼길 가긴 그렇고, 눈발도 제법 세차다.
다행히 ‘아침 카메라 장비’는 챙겼다.
이, 카메라 장비를 챙긴다는 것은 나 혼자 하는 씨름이다. 매일 아침마다 차에 싣고 내리고를 반복하지만
마음뿐이지 정작 이 장비를 사용해 촬영한 일은 드물다.
그럼에도 마치 오래된 의식처럼 난 아침마다 차에 싣고 내리고를 반복한다.
이 의식을 행하지 않고선 아침부터 허전할 것이다.
그래서 이 무거운 카메라 장비를 싣고 내린다.
 
오늘 같은 날은 얼마나 다행인가. 아침에 잠깐 망설이다가 혹시나 싶어 장비를 실어놓았다.
얼마 전 방문해본 세린님 옹달샘을 방문하기로 했다.
눈 내린 산 속을 지나 논길을 타고 도착한 옹달샘.
 
 다음과 같은 준비를 마쳤다.
 1. 위장텐트
 2. 들깨
 3. 콜멘버너-추워 난로대용으로 사용.
 4. 삼각대
 5. 의자
 
 
자 이제 새만 오면 된다.
옹달샘 잠시 손보고 들깨를 듬뿍 뿌리고…. 텐트 안으로 카메라를 세팅하고, 콜멘버너에 불을 붙인다.
2인용 위장텐트는 금방 훈훈해진다.
자 이제 새만 오면 된다. 세린님의 옹달샘엔 어떤 새들이 오려나.

 

 

 

lsk001.JPG     이석각 작가는

     1958년생

     건축을 전공했으며

     퇴직해 지금은 건축설계 디자인을 하며

     다인산업개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취미로 생태조류 사진을 즐겨 촬영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