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ms01.jpg kms02.jpg kms03.jpg kms04.jpg kms05.jpg kms06.jpg

 

 

김민수의 내게로 다가온 꽃들 - 물봉선
  
무더위와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날들이 이어지는 가운데 절기상으로 입추가 지났고,
말복이 지나자 밤도 한껏 길어지고 아침저녁으로는 찬바람이 불어옵니다.

 

가을꽃, 밤이 길어지기 시작하면 피어나는 꽃들의 행렬이 시작되는 계절입니다.
봄이 온 지가 언제인데 이제껏 참다가 꽃을 피우다니….
숲길을 걷다 보면 길가 습한 곳이나 계곡 주변에 보랏빛 물봉선이 한들거리기 시작합니다.
가을꽃의 선두주자인 셈이지요.
물봉선이 피면 가을이 왔구나! 알게 되는 것이지요.
조금 산이 깊다 치면 노란색 물봉선도 어우러지고, 조금 더 깊으면 흰색 물봉선도 어우러집니다.
꽃의 색깔에 따라 이파리가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다들 물봉선이지요.

 

봉선화는 ‘나를 만지지 마세요!’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습니다.
만지면…. 씨방이 터지면서 씨앗이 사방팔방 퍼져나갑니다. 그러니 사실, 건드려줘야 하는데
“나를 만지지 마세요!”라고 합니다.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은 인간의 마음을 아는 게지요.

 

언젠가 가을이 깊었을 즈음, 물봉선의 씨앗이 익어갈 무렵에 그들을 담으려고 허리를 굽혔습니다.
그러자 씨방이 터지면서 씨앗이 얼굴까지 튀어오릅니다. 참으로 대단한 점프력입니다.
이제 곧 물봉선 흐드러지게 피어나면, 무더위도 물러가고 가을이 한창 무르익어 갈 것입니다.


그러면 이내 무더운 여름이 그리워지겠죠.

 

 

 

 김민수작가는
 
서울생으로 현재 한남교회 담임목사, 문화법인 ‘들풀’ 대표.
 
2003년 ‘Black&White展’, 2004년 ‘End&Start展’

2004, 2005년 ‘여미지식물원 초정 ’제주의 야생화 전시회’fkim11.jpg

2005년 북제주군청 초청 ‘순회전시회’


2011년 한겨레포토워크숍 '가상현실‘로 연말결선 최우수상, 한겨레등용작가
2013년 지역주민을 위한 ‘들풀사진강좌’ 개설
 
저서로 <내게로 다가온 꽃들 1, 2>, <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생겼다?>, <하나님, 거기 계셨군요?>, <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 생겼다?>, <달팽이 걸음으로 제주를 걷다>,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 등이 있다.
각종 매체에 ‘포토에세이’를 연재했으며, 사진과 관련된 글쓰기 작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