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hsy01.jpeg

 

<대걸레로 보는 세상> #15

  

<정비소 대걸레 In Garage>

 

기름때 잔뜩 묻히고 있다고 자꾸 쳐다보지 마세요.

이래봬도 이 검고 풍성한 머릿결에 흘린 땀방울이 얼만데요.

매일매일 쓸고 닦고 치우고,

저 없으면 이 정비소 안 돌아가요.

괜히 외모 갖고 대걸레 판단하고 그러는 거 아녜요.

하긴 제가 좀 잘생기긴 했지요?

 

 

 

<대걸레로 보는 세상>은?

 

길을 걷다 우연히 대걸레 하나가 눈에 띄었습니다.

꼭 사람 얼굴 같은 표정으로 머릿결(?)을 늘어뜨리고 서있더군요.

그 다음날, 다른 길에서 대걸레를 또 만났어요.

다른 얼굴에 다른 헤어스타일을 하고 말이지요.

연이틀에 걸친 우연한 만남,

그게 시작이었습니다.

 

그 때까지는 저도 몰랐습니다.

거리에 대걸레가 그렇게 많은지, 대걸레 종류가 그렇게나 많은지….

한 번 관심을 갖고 나니 어디를 가도 대걸레만 보입니다.

한 가지 주제를 갖고 사진을 찍어보신 분은 공감하실 거예요.

 

조금 우습기도 하고,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겠지만

대걸레의 표정에서 사람들의 얼굴, 우리들의 사는 모습이 보입니다.

하나씩 찍다 보니 저마다 표정도 다르고, 헤어스타일도 다 달라요.

놓여있는 환경에 따라 느낌도 다 다르고요.

다르게 생긴 모습처럼 들려주는 스토리도 다 다릅니다.

앞으로 <대걸레로 보는 세상>을 통해 그 이야기를 하나씩 들려드릴게요.

 

 


한선영 작가는

hsy1001.jpg

 

길치 여행작가, 한국문화재재단 사진작가

대학과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전공하고, 회사를 다니며 열심히 숫자를 다뤘다.

길치여서 늘 헤매지만 그만큼 많은 생각을 얻을 수 있어서 좋다는 무한긍정주의자다.

‘길은 어디로든 이어진다’는 생각에 오늘도 길 위에서 헤매는 중이다.

저서로 <길이 고운 절집>이 있다.

 

personadh@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