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jh2101.jpg kjh2102.jpg kjh2103.jpg kjh2104.jpg kjh2105.jpg

 

애오개 21

 

애오개에 완전히 파괴되지 않은 주택들이 남아서 재개발을 지체시키는, 가옥 아닌 형태의 가옥으로 남아 있는 집들이 있다.
 이미 파괴되고 초토화되어 사람이 드나들 수도, 거주할 수도 없는 공간이지만 오고 갈 곳이 없는 주민들과 일부 불만족스러운 조건에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완전하게 해체되지 않은 주택들이 도시의 외로운 섬처럼 부유하듯 그곳을 지키고 있다. 마치 진격해오는 점령군들에게 저항하는 최후의 진지처럼, 파괴되고 균열하여 이미 집의 기능을 상실한 가옥들이 여기저기 띄엄띄엄 남아서 여기가 사람들이 수십 년간 역사를 이루며 살아가던 터전이고 집이라는 걸 보여주기라도 하는 것 같다. 허물어져 가면서도 목숨을 헐떡이는 패잔병처럼 겨우 숨을 몰아쉬는 것처럼 남아서 누군가에게 저항하듯 자리를 지키고 있다.

 

 

 김준호 작가는 kjh.jpg
 
신구대, 중앙대 사진교육원을 수료했다. 
2006년 12월 갤러리비트 ‘06시선’, 2015년 4월 한미사진미술관 ‘욥기’ 등 19회에 걸쳐 단체전에 참여했고

2009년 11월 갤러리브레송 ‘느림’ 등 3회에 걸쳐 개인전을 열었다.  
2008년 동아닷컴 주관 국제사진콘테스트에서 포트폴리오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 
 
 www.facebook.com.JoonhoKim.0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하늘가

2017.06.26 22:53:45

천지가 우물에 들었다.

그 물 먹으려다 우물에 빠졌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