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jh01.jpg kjh02.jpg kjh03.jpg kjh04.jpg

11회

 

골목 공간에 잠깐 멈추는 빛은 아름답다.
사진은 결국 빛으로 대상을 보는 작업이다.
빛의 밝음과 그림자가 공간을 나누어 공존할 때
사진을 하는 이로서는 희열을 느끼게 된다.
 
사진의 본질적 의미는 작업자마다 다 다를 수밖에 없다.
기록적인 것이 우선이냐 작업자의 아이디어가 우선이냐는 작업자 개념의 다름이지 사진의 우열성을 가르는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세상은 변하기 마련이고 예술의 정의도 변하고 우리 모두의 관점도 늘 변한다.
어느 시기에 어느 작업이 유행할 수는 있고, 연대기로 구분한다면 하나의 조류로 분류될 수는 있겠지만 현재 유행의 대세라고 해서 그것이 결코 본질로 자리매김할 수 없다.
다시 말해서 시류에 편승하는 작업이 현재는 손을 들어줄 수 있겠으나 곧 다른 물결이 다가오면 먼저 온 물결은 잦아들어 소멸하는 것을 우리는 이미 너무 많이 봐 왔으므로…….“

 

 김준호 작가는 kjh.jpg
 
신구대, 중앙대 사진교육원을 수료했다. 
2006년 12월 갤러리비트 ‘06시선’, 2015년 4월 한미사진미술관 ‘욥기’ 등 19회에 걸쳐 단체전에 참여했고

2009년 11월 갤러리브레송 ‘느림’ 등 3회에 걸쳐 개인전을 열었다.  
2008년 동아닷컴 주관 국제사진콘테스트에서 포트폴리오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 
 
 www.facebook.com.JoonhoKim.0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iforyun

2017.03.08 15:06:54

사진 한장 한장마다 틈새로 들어오는 햇살에 계속 눈길이 갑니다. 몰입감?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