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2005.jpg » 2005년

2007.jpg » 2007년

2008.jpg » 2008년2009.jpg » 2009년

2010.jpg » 2010년

2011.jpg » 2011년

2012.jpg » 2012년

2013.jpg » 2013년

2014.jpg » 2014년

2015.jpg » 2015년

2016.jpg » 2016년

2017.jpg » 2017년



 원장님, 나의 원장님


작년 8월 14일, 원장님은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뜨셨다.
2005년에 시작된 인연이 13년 동안 이어졌다.
짧으면 1주일, 길면 2주일 마다 사진을 찍었다.
늙은이 사진 찍어서 뭐하느냐며 손사래를 치셨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사진은 정이 되었고 정은 존경이 되었고
존경은 신앙이 되었다.
원장님은 나의 신앙이었고
원장님 계신 곳은 피안의 땅이었다.
그 힘으로 차안의 땅에서 살았다.
오늘도 나는 피안의 땅으로 간다.
원장님 계시던 그 자리도 여전히 피안의 땅이기 때문이다.


 


김원 작가의 여시아견(如是我見)

 

 직장인이다. 틈나는 대로 사진 작업을 한다. kw10001.jpg 쪽방촌과 기독교 수도원을 장기 작업으로 계속하고 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할 것이다.
 
 여시아견(如是我見)은 금강경에 나오는 말이다. 사진은 내가 만드는 것이 아니라 내가 본 것을 전달하는 것이라는 의미와 통한다. 내가 보기에는 그랬다는 것에 대한 상징이다. 쪽방촌, 수도원, 소소한 일상, 이 세 가지 주제가 내가 카메라로 보고 있는 것들이다. 내가 카메라로 본 세상, 그것이 여시아견(如是我見)이다.
 
 김원 페이스북 www.facebook.com/won.kim.5099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전 재운

2018.08.24 22:37:20

떠나신지 벌써 한 해가 지났네요.
사진을 보고있노라면 아직 우리들과 같이 계신 듯 해요.

salim40

2018.08.25 02:45:38

<p>저에게는 늘 그 자리에 계시는 분입니다.</p>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