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les2301.jpg

les2302.jpg

les2303.jpg

les2304.jpg

les2305.jpg

les2306.jpg

 

 

강원도 영월에서

 
1월에 찾았던 영월을 다시 찾기로 한 날에 새벽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종일토록 지루하게 이어지고 있었다.
무궁화꽃도 필 시기이기에 1월엔 들르지 못했던 한반도지형 전망대에 올라보기로 했다.
비와 안개 속에서 한반도지형이 수줍게 아랫도리만 보여주고 있었다.
기대했던 무궁화꽃은 몇 송이밖에 없어서 전경에다 넣기 힘들기에 애국가의 배경화면처럼 다중노출로 잡아보니 나름 감격스러운 샷이 나왔다.
 
단종유배지 청령포로 이동했다.
청령포 역시 안개에 휩싸여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었다.
춥고 시렸던 1월의 청령포와 대비되는, 오히려 더 쓸쓸해지는 여름날의 청령포, 12살 어린 단종이 작은아버지에게 쫓겨 유배를 가야만 했던 곳, 그곳에서 수년 동안 한양을 그리다 결국엔 사약을 마셔야만 했던 젊은 단종의 심정을 가늠조차 할 수 없었다.
단종이 날마다 거닐었을 솔숲에는 천연기념물 관음송이 너무 늙어 우아한 자태를 지탱하지 못하고 사방이 버팀목으로 둘러싸여 있었다.
 
빗속에서 카메라 앵글을 어느 방향으로도 잡는 게 여의치 않은 와중에 소나무를, 여름날 칙칙한 하늘 배경으로 담으면서, 겨울날 시리게 푸른 하늘 배경으로 담았던 걸 떠올리며 단종이 올려다봤을 하늘을 상상해 보았다.
 
단종이 묵었던 단촐한 기와집 마당은 주인을 잃은 채로 긴 처마와 나무 그림자만 드리우고 있었다.

 

  

이은숙작가는

 

충북 괴산읍내에서도 한참 먼 시골에서 나서 초등학교를 다니고

읍내 중학교 시절부터 부모님과 떨어져 지내고
도청소재지 여고를 나와

상경해서는 꿈과는 달리 아주 실용적인 학과를 마치고
지극히 평범하고 지루한 직장생활을 하고

20년 직장생활 중 가끔은 다 접고 배낭을 꾸렸던 
돈과 시간 중 넉넉한 게 있다면 여행을 꿈꾸는les230001.jpg

화가의 꿈을 포기 못해 
사진으로라도 아련한 그리움과 이쁜 색채감을 그려내고 싶은
현실과 타협 못 하고 여전히 이상을 꿈꾸는 초보사진쟁이
  
단국대학교 정보관리학과 졸업
한국방송통신대 일본학과 졸업
  
한겨레교육문화센터 곽윤섭의 사진클리닉 29기 수료
성남아트센터 사진아카데미 2년 수료
한국사진작가협회 정회원으로 몇 차례 단체전 참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송영관

2015.10.11 19:52:49

언제나 좋은 풍경, 멋진 여행길 보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한반도지형, 아랫자락만 보아도 아름답습니다, 멀리 봐봐야 시멘트공장 굴뚝 뿐인걸요.

저도 청령포 몇번 가 보았지만 이런 멋진 겨울 모습은 처음이네요.

관음송, 한번 안보고 싶네요. ㅎㅎㅎ

이은숙

2015.10.23 04:28:39

안녕하세요^^

좋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열흘째 일본 시코쿠순례여행중인데 한국이 너무 그립네요~

카메라도 아예 셔터막이 내려앉아 사용을 못하고 있어서 돌아가야 하는건지 여행에만 집중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여얄지 난감하구요.

사실 사진은 기록사진밖에 안되어 몇장 안찍었지만요.

본격적으로 단풍이 시작될 시기에는 방법을 내야 할텐데 일단은 하루하루가 버거워 여행에 적응하고 있습니다.

늘 사진 열심히 하셔서 자극이 됩니다. 감사드려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