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pbm2101.jpg

pbm2102.jpg

pbm2103.jpg

pbm2104.jpg

 

광부의 손

 

검은 사람들로 웅성거리던 이곳도
잠시 동안이라도 침묵을 지킨다.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고요함 속에
환한 달력이 청량의 미소를 주었으리라
검은 사나이들이 삼삼오오 모여앉아
히죽히죽 거리며 낄낄거렸을 것이다.
사방에서 탄 떨어지는 소리와
다이너마이트 터지는 소리가 들렸던
그들만의 일들을
슬그머니 떠올려 보는 시간
 
새까만 세상에서의 남루한
검은 사람들만의 행색,
분진과의 일상과 찍찍한 땀 냄새
항상 지니고 간직한 그들만의 존재들
 
그리고
덕지덕지 남은 검은 때
완전한 침묵이 찾아오면
광부들의 손들도 조용히
침묵을 자근자근 먹는다.
내일의 태양이 뜨는 것처럼.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