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ysj01.JPG ysj02.JPG ysj03.JPG ysj04.JPG ysj05.JPG ysj06.JPG ysj07.JPG

 

일본 천연기념물 맹종죽

 

사부의 갤러리 정원 구석에 대나무들이 자라고 있다. 10여 년 전 한그루에 5만 엔이라는 거금을 들여 구입해 심은 것이라 한다. 연황색 줄기에 선명하게 찍힌 초록 무늬들이 볼 만하다. 크기도 상당히 커서 지름 15센티에 높이는 15미터 정도까지 자라는 품종이다. 한 때는 애지중지 보살핌을 받았던 나무지만 지금은 수세가 너무 왕성해져서 죽순이 나오는 대로 뉘어 놓느라 바쁘다. 권불십년이라 했던가. 열흘 붉은 꽃 없다. 
 



유신준 작가는

ysj0001.JPG

 

가깝고도 먼 이웃 일본을 깊이 알고 싶어 조기퇴직하고 백수가 됐다.

 

지인의 소개로 다누시마루 산기슭의 오두막을 거처로 정했다.

 

자전거를 벗삼아  보고 느낀 것들을 기록하며 유유자적하게 살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전 재운

2016.05.01 23:49:54

무탈하시죠? 안부 여쭙는게 너무 늦었네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