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ysj01.JPG ysj02.JPG ysj03.JPG ysj04.JPG ysj05.JPG ysj06.JPG ysj07.JPG ysj08.JPG ysj09.JPG ysj10.JPG

 

지난주 다카토리산 정상에서 야마비라키(山開き;시산제)가 있었다. 다카토리산은 802미터로 오두막 뒷산 봉우리 중 가장 높은 산이다. 여름 등산시즌을 앞두고 신에게 산행 안전을 기원하는 행사다. 인근 우키하(浮羽)시의 등산모임에서 매년 5월 제 3 일요일에 개최하는데  올해로 58회 째란다.

 정상까지 바쁘게 움직여도 오르는 데만 두 시간 가까이 걸린다. 산정에 올라서니 사람들이 모여서 솥에 찰밥을 찌고 떡을 만드느라 바쁘다. 보통 산정에 올라와 보면 아무도 없거나 있어야 고작 한 두 사람 보일까 말까 했는데 오늘은 다르다. 무려 200여 명 가까이 모였다.
 
 시간이 되자 복식을 갖춘 제관이 제물을 차려놓고 신에게 안전을 기원하는 제사를 올린다. 제를 올린 후 다카토리산 남쪽지역 야매(八女)시의 하모니카 모임 반주로 사람들이 설산찬가를 부른다. 다카토리 산을 중심으로 한 인근 지역사람들이 마음을 모아 치르는 행사다.
 
 시산제가 끝난 후 주최 측이 준비한 기념타월을 나눠준다. 산에서 만든 혼백의 떡을 던지는 순서도 이어졌다. 떡을 만든 사람들이 높은 곳에 올라 비닐에 포장 한 떡을 던지면 모인 사람들이 받아먹는 의식이다. 복을 나눈다는 의미라 한다. 모두 재미있어 하며 즐긴다.
 
 산정에서 취사할 수 있다는 게 눈에 띈다. 불을 피워 떡을 만드는 것을 보면서 주최 측을 위한 배려인가 생각했더니 그게 아니다. 행사가 끝난 후 삼삼오오 흩어져서 점심을 먹는데 물을 끓여서 커피도 마시고 인스턴트 식품도 조리해 먹는다. 물어보니 가능하단다. 규제는 있되 규제를 위한 규제가 아니다. 규제는 결국 사람을 위한 거다. 사람이 중심이다.
    

 


유신준 작가는

ysj0001.JPG

 

가깝고도 먼 이웃 일본을 깊이 알고 싶어 조기퇴직하고 백수가 됐다.

 

지인의 소개로 다누시마루 산기슭의 오두막을 거처로 정했다.

 

자전거를 벗삼아  보고 느낀 것들을 기록하며 유유자적하게 살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전 재운

2016.05.23 23:02:48

올 해 부터 일본에 [산의 날, 山の日]가 생겼습니다.
8월 11일, 휴일이 하루 늘었죠.

사진마을

2016.05.24 13:07:07

산의 날은 산을 보호하는 날인가요?


전 재운

2016.05.26 22:28:48

법률제정 취지를 보니 [산에 친밀(친숙)할 기회를 얻고, 산의 은혜에 감사]라고 되어있네요.

바다의 날은 96년 부터 있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산악회등에서 [산의 날]도 제정하자고 계속 목소리를 내어왔었다고 합니다.

참고로 바다의 날은 당초 7월 20일 이었는데, 2003년 부터 7월 제3 월요일로 바뀌었습니다. 

[바다의 날] 제정의 취지는 [바다의 은헤에 감사함과 함께, 행양국 일본의 번영을 바람]이랍니다.

사진마을

2016.05.27 19:52:57

내수 부양을 위한 공휴일인가 봅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