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pys51101.jpg

 

나무

 
어두운 하늘 아래
 
홀로 서서
 
세찬 바람에 흔들리는
 
들판의 나무 한 그루.
 
 
 
우리가 한세상 살아가는 것
 
또한 이와 같다.
 

 

 


박영신작가는,

pr09.jpg
서울에서 나고 자라 서울의 여러 공립고교에서 국어교사를 했다.

 

현재는 수도여고에 재직 중이며 인물 사진과 풍경 사진을 즐겨 찍는다.

 

한겨레 포토워크샵 5기와 12기의 우수상을, 14기의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사진동호회 VAAN 등에서 단체전시회를 여러 번 하였다.

 

블로그 ‘물길의 사진갤러리 ( http://blog.naver.com/oursir )를 운영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박호광

2016.05.11 15:34:23

사진 참 좋습니다. 그림을 그린듯 자연과 어울어져 있내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