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bg3201.jpg kbg3202.jpg kbg3203.jpg kbg3204.jpg kbg3205.jpg kbg3206.jpg kbg3207.jpg

 

부산 암남동

 

모든 땅이 그러하듯,
그들은 자신을 진정으로 보려는 자에게 민낯을 보여준다.
 
이곳의 해안절벽 역시 마찬가지다.
해안 길을 따라 들어가기 전, 갑자기 등장한 높고 웅장한 절벽에 탄성이 절로 나오지만
진짜는 더 깊숙한 곳에 있다.
보일 듯 말 듯,
하지만 한 번 그곳을 찾는 이에게는 기꺼이 자신을 보여주는 땅이 있는 것이다.
 
해안가로 조금만 더 가까이 가면
깎아지른듯한 절벽의 단면에 켜켜이 쌓인 퇴적층이 보인다.
중생대 백악기 지층이, 여지없이 자신의 얼굴을 드러내는 순간이다.
반복되던 가뭄과 범람의 흔적을 보여주는 붉은색과 회색의 지층들과
군데군데 숨어있는 공룡의 자취들.
이곳의 퇴적층은 약 1억 년 전에 형성된 지구의 기록이다.
 
굽이치는 굴곡 속에서
이 땅의 역사 역시 얼마나 굴곡졌는지 알 수 있다.
파도는 한 번 치고 물러나면 그만이지만,
땅은 한 번 충돌하고 구부러지면, 그 잔상을 여전히 갖고 있다.
 

 


김병구 작가는
 kbg001.JPG
  
국민대학교 졸업.

 

영화지 필름 2.0과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DAZED&CONFUSED) 포토그래퍼

 

현재 프리랜서 사진가로 활동 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김민수

2015.12.17 10:36:43

바위의 색깔이 신비롭네요.

게으른꿀벌

2015.12.17 12:47:23

사진이 다이나믹 합니다.

직접 보고싶은 바위예요

rp33

2015.12.17 13:02:39

바위에게서도 이렇게 여러 모습들을 볼수 있었네여,

신비롭습니다~^^

신승현

2015.12.20 04:00:04

지난번에는 물결을 담고 있더니...

이번에는 겹겹히 시간을 담고 있어요...

그 바위들이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