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17.jpg

17-1.jpg

17-2.jpg

17-3.jpg

 

 

어제처럼 동이 트고
햇살의 반가움을 받으며
늘 그러했었듯이,
광부 전사들이 그 자리에
약속이나 한 듯 다시 모였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지도자의
날카로운 눈빛과 포효는 
검은 분진마저도 움츠러들게 만들었다.
두 입술 사이에 힘이 들어가고
배에 한껏 힘을 주어 선창에 복창한다.
 
“오늘도 안전” ~~~~~~ 오늘도 안전
“안전제일”  ~~~~~~~~ 안전제일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한 단어
하루에도 수십 번 대뇌일 단어인 '안전'
광부라는 직업에 대한 자부심과
막장의 두려움,
최선을 다해야만 하는
현재의 상황과 사명감이
검은 두 어깨 위에 살포시
내려앉는다.
이젠 제법 어깨가 무거워 진다.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이고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