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bys01.jpg bys02.jpg bys03.JPG bys04.JPG bys05.JPG bys06.jpg bys07.JPG

 

사진이라면 저를 찍으셔야죠
 
카메라를 들고 복도에 있으려니까 빼끔히 머리들을 내밀고 사진을 찍어 달란다.
그러면 포즈를 취해 보라니까 어느새 머리가 둘, 셋, 넷, 다섯으로 늘어난다.
나무에 달린 열매처럼 머리들만 내민 모습이 귀엽다.
그러다 하나둘씩 복도로 나오며 사진을 찍겠다고 나서더니 어느새 복도가 가득 찼다.
그 틈에도 얼굴에 무얼 바르고 난리들이다.
그래, 살아있다는 게 이런 거 아니겠는가.
제법 멋진 사진들이 남겨졌다.
 


박영신작가는,

pr09.jpg
서울에서 나고 자라 서울의 여러 공립고교에서 국어교사를 했다.

 

현재는 수도여고에 재직 중이며 인물 사진과 풍경 사진을 즐겨 찍는다.

 

한겨레 포토워크샵 5기와 12기의 우수상을, 14기의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사진동호회 VAAN 등에서 단체전시회를 여러 번 하였다.

 

블로그 ‘물길의 사진갤러리 ( http://blog.naver.com/oursir )를 운영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김민수

2016.03.03 12:09:02

아이들의 표정이 밝습니다.

좋은 모델(?)들을 두고 계시네요.

보기 쉽지 않은 사진 잘 봅니다.

방랑자

2016.03.03 18:23:17

거 혹 아이들 엄선한건 아니겠지요.

하나같이 아이들이 이쁨니다.

송영관

2016.03.03 21:53:15

2학년 8반 아이들은 행복하겠어요. 좋은 사진사 선생님 만나서....

그러고 보니 정말 아이들이 하나같이 이쁩니다.ㅎㅎㅎ

신승현

2016.03.03 22:16:53

톡톡 에너지가 발산됩니다...^^

박호광

2016.03.04 08:18:27

신문 지면 렌즈세상에도 나왔더군요.

와 내가 신문에 나왔어...... 학생들에게 학창시절 추억의 선물을 해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