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ms01.jpg kms02.jpg kms03.jpg kms04.jpg kms05.jpg kms06.jpg kms07.jpg

kms08.jpg

 

김민수의 꽃을 찾아 떠난 여행 - 매화

 
꽃이 핀다.
꽃구경을 하다 꽃보다 아름다운 이들을 만난다.
이제 남도는 물론이요, 동해까지 매화꽃이 피었으니 봄은 봄이다.
설악산은 잔설이라고 하기엔 많은 눈이 쌓여있다.
아침나절 비추는 햇살만으로는 겨우내 쌓였던 눈을 녹이지 못하는가 보다.
그럼에도 강릉 허난설헌 생가의 매화는 꽃망울을 터트렸다.
 
오래전부터 봄이면 매화를 담았었다.
어느 봄날, 매화를 담던 소녀는 꽃보다 더 아름다웠다.
 
사람꽃,
꽃보다 더 아름답게 피어나야할 사람꽃을 힘겹게 하는 요즘이다.
사군자 중의 하나인 매화, 그 마음을 닮아 끝내 피어나길 바랄 뿐이다.

 




 김민수작가는

 
서울생으로 현재 들풀교회 목사, 문화법인 ‘들풀’ 대표.
 
2003년 ‘Black&White展’, 2004년 ‘End&Start展’

2004, 2005년 ‘여미지식물원 초정 ’제주의 야생화 전시회’fkim11.jpg

2005년 북제주군청 초청 ‘순회전시회’


2011년 한겨레포토워크숍 '가상현실‘로 연말결선 최우수상, 한겨레등용작가
2013년 지역주민을 위한 ‘들풀사진강좌’ 개설
 
저서로 <내게로 다가온 꽃들 1, 2>, <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생겼다?>, <하나님, 거기 계셨군요?>, <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 생겼다?>, <달팽이 걸음으로 제주를 걷다>,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 등이 있다.
각종 매체에 ‘포토에세이’를 연재했으며, 사진과 관련된 글쓰기 작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전 재운

2016.03.22 20:34:17

이곳은 매화가 끝나버렸습니다.

모두 북녘으로 올라가버렸네요.

또 한 해를 기다려야 볼 수 있는 녀석들...

벌써 그립네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