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msm01.jpg kmsm02.jpg kmsm03.jpg kmsm04.jpg kmsm05.jpg kmsm06.jpg kmsm07.jpg kmsm08.jpg

 

김민수의 꽃을 찾아 떠난 여행 - 노루귀

 

이것을 보면 저것이, 저것을 보면 이것이 보고 싶다.

이것을 볼때 이것을, 저것을 볼때 저것을 가장 소중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면 삶의 고수라해도 좋을 것이다.

꽃은 같은 종이라도 약간의 다른 특색으로 인해 수식어를 달게 되는 경우가 있다.

그 수식어는 때론 권력 같은 것이어서 그곳이 아니면 만날 수 없다.

 

제주도에는 애기노루귀가 많다.

육지에서 들으면 놀랄 일이며, 애기노루귀를 만날 수 있느니 좋겠다고 할 것이다.

그런데 나는 늘 육지의 노루귀를 만나고 싶었다.

 

청노루귀, 제주도에서는 눈씻고 찾아봐도 보이질 않았다.

기어이 때를 맞춰 그를 만났을 때의 황홀함도 잠시, 서해의 섬에 사는 분홍색 노루귀를 만나고 싶었다.

배를 타고 그를 만났다.

 

왜 보고 싶은 것들은 그리도 멀리만 있는 것일까?

아니, 그들이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멀리 있는 것을 그리워한 것이겠다.

내 일상에서 일어나는 소중한 것들에는 눈 멀고, 어쩌면 아무 상관없을 수도 있는 것에 집착하는 병이리라.

노루귀처럼 쫑긋거리며 노루귀 피어나는 봄이다.

우리네 역사도 봄처럼 피어나면 좋으련만 저기에 있는 너무 큰 기댄가?

 

 

 



 김민수작가는

 
서울생으로 현재 들풀교회 목사, 문화법인 ‘들풀’ 대표.
 
2003년 ‘Black&White展’, 2004년 ‘End&Start展’

2004, 2005년 ‘여미지식물원 초정 ’제주의 야생화 전시회’fkim11.jpg

2005년 북제주군청 초청 ‘순회전시회’


2011년 한겨레포토워크숍 '가상현실‘로 연말결선 최우수상, 한겨레등용작가
2013년 지역주민을 위한 ‘들풀사진강좌’ 개설
 
저서로 <내게로 다가온 꽃들 1, 2>, <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생겼다?>, <하나님, 거기 계셨군요?>, <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 생겼다?>, <달팽이 걸음으로 제주를 걷다>,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 등이 있다.
각종 매체에 ‘포토에세이’를 연재했으며, 사진과 관련된 글쓰기 작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전 재운

2016.03.10 23:55:05

넘 귀엽고 예쁘네요.

너무 보고싶어집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