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les2501.jpg les2502.jpg les2503.jpg les2504.jpg les2505.jpg les2506.jpg les2507.jpg

 

 

 봉평 메밀꽃밭에서

 
파주 출판단지 갔던 날에 빛이 너무 좋아 바로 귀가하기도 싫고, 마침 봉평 메밀꽃 축제기간이란 얘기를 들은 터라 선배님들을 졸라 봉평으로 향했다.
 
휴게소에서 아침 겸 점심 먹고 이효석 문화마을에 도착하니 평일 정오를 넘긴 시간인데 이미 주차공간을 찾기도 힘들만큼 차량도 빽빽하고 넘치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입구 쪽에는 아직 여린 메밀꽃밭, 그 너머에는 만개한 메밀꽃밭이 이어지는데 인파에 떠밀려 들어가는 순간 잠시 머릿속이 하얘졌다.
상상력의 빈곤으로 메밀꽃 하면 이효석의 그 허생원과 동이만 떠오르는 진부함에다가 사진을 접목하자니 막막했다.
뭘 찍지. 어떡하지…. 아무런 마음의 준비 없이 혼자 길을 잃은 느낌이다.
 
소금을 쫙 뿌린 듯한 꽃밭에서 풍경사진도 접사도 자신이 없었다.
때마침 불어오는 바람에 아~! ND 필터면 되지 않을까 했다.
바람은 메밀꽃밭에다가 지그재그로 길을 내고 있었다.
지나가는 사람은 다 흩어져버리고, 잠시 정지해서 사진을 찍고 찍히는 사람들은 메밀꽃 파도 속에 남아 그윽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었다.
 
메밀꽃 파도가 지루해질 무렵 180밀리를 꺼내 메밀꽃 송이송이를 뭉게구름으로 담아보니, 그 뒤로 연인도 벗들도 다정했다.
 
한낮 더위는 가시고 여행하기 좋은 가을날, 메밀꽃밭에서 반나절을 놀아보니 소설 속 주인공이 따로 없었다.

 

  

이은숙작가는

 

충북 괴산읍내에서도 한참 먼 시골에서 나서 초등학교를 다니고

읍내 중학교 시절부터 부모님과 떨어져 지내고
도청소재지 여고를 나와

상경해서는 꿈과는 달리 아주 실용적인 학과를 마치고
지극히 평범하고 지루한 직장생활을 하고

20년 직장생활 중 가끔은 다 접고 배낭을 꾸렸던 
돈과 시간 중 넉넉한 게 있다면 여행을 꿈꾸는les230001.jpg

화가의 꿈을 포기 못해 
사진으로라도 아련한 그리움과 이쁜 색채감을 그려내고 싶은
현실과 타협 못 하고 여전히 이상을 꿈꾸는 초보사진쟁이
  
단국대학교 정보관리학과 졸업
한국방송통신대 일본학과 졸업
  
한겨레교육문화센터 곽윤섭의 사진클리닉 29기 수료
성남아트센터 사진아카데미 2년 수료
한국사진작가협회 정회원으로 몇 차례 단체전 참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