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gbh1501.jpg

gbh1502.jpg

gbh1503.jpg

gbh1504.jpg

gbh1505.jpg

gbh1506.jpg

gbh1507.jpg

gbh1508.jpg

gbh1509.jpg

gbh1510.jpg

gbh1511.jpg

gbh1512.jpg

 

 

 비상구 이미지가 생활에 겹쳐질 때가 있습니다. 운동장이 비상구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사람마다 육체적이든 정신적이든 조금씩 강온의 차이는 있겠지만 그래서 운동장을 찾는 경우도 있을 겁니다. 참고로 저의 경우는 출퇴근을 운동장 인근 주차장에 차를 주차해놓고 오고 가기 때문에 오다가다 기분 나면 들러 앉았다 오기도 하고 걷다 오기도 합니다.

 

가붕현 작가는

 

“눈에 보이는 걸 종이로 들고 다닐 수 있다는 사실이 하도 신기해서 찍던 시기가 있었고, 멋있고 재미있는 사진에 몰두하던

g1001.JPG

 시기도 있었고, 누군가 댓글이라도 달아주고 듣기 좋은 평을 해주면 그 평에 맞는 사진을 고민하기도 했습니다.

 

그런 와중에 미국 사진가 위지(Weegee, 1899~1968)의 사진들이 잊히지 않았습니다. 평소에는 노출되지 않는 인간의 본성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해준 사진들이었습니다. 지루하고 반복 되는 일상생활 속에 나와 우리의 참모습이 있다는 걸 생각하게 해주었습니다.

 

오래 촬영하다보면 알게 되는 순간이 있을 것이라 믿고 카메라를 들고 다닙니다. 제가 알게 될 그 참모습이 무언지 궁금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