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혼신지의 겨울

 

물결을 걸어오는 햇살
반영이 주는 일몰은 그림이다
 
한여름 고귀한 자태를 꿈꾸며
노래하던 연(蓮)
하나씩 꽃잎 떨구며
다시 태어나기 위해
겨울을 견딘다
 
피카소가 남긴 알 수 없는 언어들
서산을 넘으면
춥고 버려진 것들
서로 껴안으며 길을 만든다
 
작별을 위해
무늬를 만들었던 몇 개의 손짓
겨울에도 연꽃의 노래가 있다
덜컹거리는 트럭도
텅 빈 시골 버스도 노래가 된다
 
  *혼신지 : 청도군 화양읍 고평리의 마을에 있는 저수지

 

 

강미옥작가는

kmo1001.jpg

 

시인, 사진작가. 경남 양산 삽량문학회 편집장.

양산시민신문 디카시(詩) 연재 중입니다.

 

제15회 향수전국사진공모전 금상

제27회 창원전국사진공모정 금상 외 다수의 입상경력이 있습니다.

 

블러그 : <강미옥 시인의 사진이야기>  운영중입니다.
http://blog.daum.net/meokk2  

 

 

디카 는 사진으로 시적 형상을 포착하고

그 사진을 문자(5행 이내)로 표현하는 새로운 문학 장르입니다.

 

매주 연재합니다. 

1. 자연과 사람의 만남

2. 통도사와 암자이야기

3. 풍경 속에서 감성찾기.. 세가지 주제를 돌아가면서 연재할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