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모스크바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내한 공연 
 

23khh02.JPG

모스크바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Moscow State Symphony Orchestra. 현지 단장 이반루딘, 협연 지휘자 노태철 야쿠티아 음악원 부총장)는 유럽 클래식 음악의 한 축을 이루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오케스트라 중 하나로 러시아 정통 클래식 음악의 재현을 목표로 재능 있는 젊은 음악가를 뽑아 1989년 창단했다.
 
모스크바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6월 21일부터 광주, 대구, 전주, 서울, 평택 순으로 이동하면서 러시아 클래식 음악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공연에서 차이코프스키와 쇼스타코비치, 베르디 곡 등이 연주되었으며 광주, 전주 일부 공연에서는 색소포니스트 심삼종(한양대교수), 케니 백 협연으로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뜨거운 앙코르 호응을 받았다
 
특히 6월 22일 광주 5.18 민주광장 야외 공연장 무대는 제18회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축하 및 성공 염원을 기원한 공연이어서 남다른 의미가 있었다. 이번 무대 수익금 전체를 사회단체에 기부될 예정이어서 공연 이상으로 사회공헌의 나눔 의미를 담고 있다.
 
지휘자 노태철, 한다우리 공연 문화기획 세한대학 박종호교수,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김익수 과장과 이안나 팀장, 통역 김 이리나 대리 등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1주일 여 동안 연주 장소 동선을 같이 하면서 그들의 리허설을 주로 담았다. 무대에서의 본 공연을 촬영 못하는 아쉬움을 꾹꾹 참고 있었는데 전주와 평택 공연 때는 무대 감독들 도움으로 쪽문을 통해서 지휘자와 몇몇 음악가들의 본 공연을 가까이서 촬영할 수 있었다. 행운이었다. 저소음 모드로 아주 조심했다.
 
특히 무대 상황을 볼 수 있는 쪽문의 존재와 그 쪽문으로 본 공연 촬영 기회를 준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김익수 무대감독님께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더 감사 드린다. 아주 의미 있고 소중한 인연이 되었다.
  
리허설 전후로 무대 뒤에서 러시아 음악가들을 개인적으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기회도 있었다. 예술가답게 나이 드신 할아버지, 할머니 음악가들, 유니크한 러시아 음악가들과 인상적인 작업을 많이 못 한 것이 못내 아쉽다. 생각하면 가끔 이불킥이다. 모스크바로 카메라를 메고 가야겠다.
 
짧은 시간이지만 러시아 음악가들과 같이 하면서
 
앞날 촬영 사진을 거의 밤샘 정리해 다음날 아침 메일로 보내서 공감대 형성을 했다. 예술가들을 존중하고 진정성으로 대했다. 유쾌하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그들이 보여준 클래식 유럽 러시아의 자긍심과 다른 영역의 예술가에 대한 배려와 카메라 앞 오픈 마인드가 돋보였다.
 
 
그들이 러시아로 귀국하자 포털 사이트 번역기로 돌려 영어로도 쓰고 러시아어로도 써서 약속대로 한국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연 장소별로 묶어 메일로 전부 다 보내 주었다. 내가 찍은 사진이 그들의 핸드폰과 sns 어디쯤 러시아를 둥둥 떠 다닌다고 했다. 나보고 인스타그램을 만들면 홍보해준다고 했는데....내가 필요한 것만 부지런하고 다른 것은 절대적으로 게으른 탓에 계정을 만들지도 못하고 있다.
 
한국의 김형호가 찍은 사진이 러시아 음악가들의 인생삿이 되다니... 고참 신통방통하다. 웃음이 나온다 그러나 ‘좀 더 차분하게 잘 찍을 것을...’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이번에는 한겨레 신문 웹진 사진마을에 연재 한다고 메일을 보낼 것이다. 카메라 메고 그들과 같이 촬영하면서 알 것도 같은데 전혀 모르고 모를 것 같은데 조금 알아들을 것 같은...러시아 말로. 

안녕하세요.

사진가 김형호입니다.
당신들의 사진을 다시 보게 되어서 무척 반갑습니다.
당신들의 사진이 한국의 한겨레신문 웹진 사진마을에 연재됩니다.
연재된 사진들이 한국에서의 좋은 추억이 되었으면 합니다.
내가 촬영한 사진들이 당신들의 예술적 영감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내가 당신들을 촬영한 것은 영광이었습니다.
행운을 빕니다.
감사합니다.
 
  
Как дела?

Фотограф Ким Хён Хо.
 
Очень приятно снова увидеть ваши фотографии.
 
Ваши фотографии будут переданы в корейский газетный городок Weddingin.
 
(http://photovil.hani.co.kr/photographer)
 
Мы бы хотели, чтобы ваши просроченные фотографии были хорошо освещены в Корее.
 
Надеюсь, фотографии, которые я сделал, помогут вам немного в вашем художественном вдохновении.
 
Для меня было честью снимать вас, ребята.
 
Удачи.
 
Спасибо.


 

6월 22, 23일

22khh01.jpg 22khh02.JPG 22khh03.JPG

23khh001.JPG

22khh04.JPG 22khh05.JPG 22khh06.JPG 22khh07.JPG 22khh08.JPG 22khh09.JPG 22khh10.JPG 22khh11.JPG 22khh12.JPG 22khh13.JPG 22khh14.JPG 22khh15.JPG 22khh16.JPG 22khh17.JPG      

 

6월 25일 리허설

25akhh01.jpg 25akhh02.JPG 25akhh03.JPG 25akhh04.JPG 25akhh05.JPG 25akhh06.jpg 25akhh07.JPG 25akhh08.JPG 25akhh09.JPG 25akhh10.jpg 25akhh11.JPG 25akhh12.JPG 25akhh13.JPG 25akhh14.JPG 25akhh15.JPG 25akhh16.JPG 25akhh17.JPG 25akhh18.JPG 25akhh19.JPG 25akhh20.jpg 25akhh21.JPG 25akhh22.JPG 25akhh23.JPG 25akhh24.JPG 25akhh25.jpg 25akhh26.JPG 25akhh28.JPG 25akhh29.JPG 25akhh30.JPG 25akhh31.JPG 25akhh32.JPG 25akhh33.JPG 25akhh34.jpg 25akhh35.jpg 25akhh36.JPG 25akhh37.JPG 25akhh38.JPG 25akhh39.JPG 25akhh40.JPG 25akhh41.JPG

25akhh27.JPG

 

 

6월 25일 본공연

25mkhh01.JPG 25mkhh02.JPG 25mkhh03.JPG 25mkhh04.JPG 25mkhh05.JPG 25mkhh06.JPG 25mkhh07.JPG 25mkhh08.JPG 25mkhh09.JPG 25mkhh10.JPG 25mkhh11.JPG 25mkhh12.JPG 25mkhh13.JPG 25mkhh14.JPG 25mkhh15.JPG 25mkhh16.JPG 25mkhh17.JPG 25mkhh18.JPG 25mkhh19.JPG 25mkhh20.JPG 25mkhh21.JPG

 

 

6월 26일

26khh05.JPG

26khh01.JPG 26khh02.jpg 26khh03.JPG 26khh04.JPG 26khh06.JPG 26khh07.JPG 26khh08.JPG 26khh09.jpg 26khh10.JPG 26khh11.JPG 26khh12.JPG 26khh13.JPG 26khh14.JPG 26khh15.jpg 26khh16.JPG 26khh17.jpg 26khh18.jpg 26khh19.jpg 26khh20.jpg 26khh21.jpg 26khh22.jpg 26khh23.jpg 26khh24.jpg

 

 

6월 27일

27khh01.jpg 27khh02.JPG 27khh03.JPG 27khh04.JPG 27khh05.jpg 27khh06.JPG 27khh07.JPG 27khh08.JPG 27khh09.JPG 27khh10.JPG 27khh11.JPG 27khh12.jpg 27khh13.JPG 27khh14.JPG 27khh15.JPG 27khh16.JPG 27khh17.JPG 27khh18.JPG 27khh19.jpg 27khh20.JPG 27khh21.JPG 27khh22.JPG 27khh23.JPG 27khh24.JPG 27khh25.JPG

 

 

  

 김형호 작가는  

khh01.jpg

카메라…. 찍고 찍히는 일련 과정인 ‘그 교감’의 매력에 빠져있다.
 에릭 클랩튼과 유서프 카쉬 파블로 카잘스풍 사진을 좋아하고…. 우리 소리와 鼓法을 들으면 심장 박동과 발걸음이 빨라진다.


  ‘진도, 진도사람들’, ‘대인동, 대인동사람들’, ‘사람들 사람들’에 관심이 많다.
청소년 자살 예방, 학교 밖 청소년에 관심이 있고 내가 더 깊어지면 나이 드신 분들의 영정 사진 촬영을 위해  재능기부를 할 계획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819437/2c8/trackback



청허당

2019.11.04 08:59:05

  결과물 욕심나고, 한 식구가 된 게 높아 보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