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험한 함박눈이 내리는 가운데
 철길 위로 슬그머니 들어서는 철암동네의 파수꾼인 버스,
 열흘마다 열리는 철암 장날이다.


 뻥튀기 한 봉지와 다른 한 손엔 제법 무거워 보이는 보따리 하나,
 자리에 앉으신 후 머리에 비녀를 다잡아 꼽고는
 “어구~ 진저리나는 저 눈 덩어리”하시며 창 밖을 내다보신다.


 오랜만에 만난 사람들의 안부를 묻는 목소리는
 덜커덩거리는 소리와 함께 철길 위로 쓰러지는데
 염치 없는 눈이 또다시 버스 바퀴 위로 날아든다.


 동네의 파수꾼으로써 겨울 눈을 헤치며
 늠름하게 달리고 또 달린다.


 광부 사람들의 검은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수없이 오고 갔을 건널목!


 또 다른 이야기를 품은 채 
 버스는 오늘도 달리고 있다.

 

bbm301.jpg

bbm302.jpg

bbm303.jpg

bbm304.jpg

bbm305.jpg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이고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