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그 많던 봄꽃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개나리, 진달래, 목련, 산수유,….


하루를 앞다투어 피었던 봄꽃들이 하루아침에 사라졌다.


화려하게 피는 꽃에 감탄하고 사라진 꽃들에 아쉬워하지만 한번쯤 땅에 엎드려 사라져가는 꽃잎에 관심을 가져 본 적이 있었던가?


수없이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반가워하고 헤어짐에 아쉬워했지만 사람을 그리워해 본 적이 언제였을까?


꽃이 꽃으로 보이지 않고, 사람도 사람으로 보이지 않는 세상이다.


떨어진 꽃과 잊혀진 사람에 대한 연민은 오래된 과거일 뿐일까?


떨어진 꽃도 꽃이다.

 

gw201.jpg

gw202.jpg

gw203.jpg

gw204.jpg

gw205.jpg

gw206.jpg

gw207.jpg

gw208.jpg

 

 

kw10001.JPG김원 작가는

 

24년차 직장인이다.

본격적으로 사진작업을 한지 10년 정도 되었다.

몇 번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쪽방촌 작업을 5년째 진행 중이고, 기독교 수도원 작업은 8년 정도 되었다.

여시아견(如是我見)은 금강경의 첫 구절 여시아문(如是我聞)에서 따 온 것이다.

‘내가 본 것’을 나의 느낌으로 보여 주고자 함이다.

쪽방촌, 수도원, 소소한 일상, 이 세 가지 주제가 내가 카메라로 보고 있는 것들이다.

내가 카메라로 본 세상, 그것이 여시아견(如是我見)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