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흰 눈이 하염없이 퍼붓던 날. 

 광부의 가족들이 몸을 잔뜩 웅크리고
 눈길을 헤치며 걸어나가고 있다.
 산속의 쌓여 있는 눈들은 그저 아름답고
 온유하고 은은하게 보이겠지만
 이곳 사람들에게 눈이란  힘겨운 존재다.
 종아리까지 넘어서는 눈길을 헤쳐 나간다는 게
 여간 벅찬 게 아니다.
 거대한 산더미를 이고 사는 탄광촌 사람들은
 눈이란 존재는 괴로울 뿐이다.
 풍파에 견디며 짙은 고독이 묻어나는 삶을
 들키기라도 하듯
 소담스럽게 덮어주는 눈길로
 무던한 삶을 흩날리는 눈가루에 스쳐보내며
 묵묵히 그들이 가고 있다.
 
 bbm201.jpg

bbm202.jpg

bbm203.jpg

bbm204.jpg

bbm205.jpg

 

박병문 작가는 b.jpg

 

태백 출생이고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