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w3201.jpg kw3202.jpg kw3203.jpg kw3204.jpg kw3205.jpg kw3206.jpg kw3207.jpg kw3208.jpg kw3209.jpg kw3210.jpg

 

 

 김원의 여시아견 32회차

 

겨울 여행
 
“살아있는 동안 건강해야 해.”
85세 원장님이 헤어지면서 인사를 한다.
언제쯤 다시 만나자는 얘기는 하지 못한 채
애써 웃음만 짓는다.
멀어지는 발걸음 돌려 다시 긴 포옹을 하고 나서야
대문을 넘어서고 그러고 나서도 보이지 않을 때까지
고개 돌려 손을 흔든다.
 
원장님의 12월 겨울 여행은
무너진 돌담 아래 묻힌 옛 기억과의 만남이었고,
언제 다시 만날지 모르는 옛 사람과의 이별이었다.
넘어도 넘을 수 없는 이별의 마음을
단감 몇 개에 담아 보지만
남도의 12월 바다는 생각보다 찼다.
 
수도원에 겨울이 깊어간다.

 

 

kw10001.jpg
김원 작가는

24년차 직장인이다.

본격적으로 사진작업을 한지 10년 정도 되었다.

몇 번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쪽방촌 작업을 5년째 진행 중이고, 기독교 수도원 작업은 8년 정도 되었다.

여시아견(如是我見)은 금강경의 첫 구절 여시아문(如是我聞)에서 따 온 것이다.

‘내가 본 것’을 나의 느낌으로 보여 주고자 함이다.

쪽방촌, 수도원, 소소한 일상, 이 세 가지 주제가 내가 카메라로 보고 있는 것들이다.

내가 카메라로 본 세상, 그것이 여시아견(如是我見)이다.

 

김원 페이스북 www.facebook.com/won.kim.5099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게으른꿀벌

2015.12.15 17:13:38

포옹씬이 오래 눈길을 붙잡는군요

salim40

2015.12.15 20:23:26

<p>흐뭇하면서도 가슴 아팠어요.</p>

tinghaode

2015.12.17 21:17:20

<p>뒷모습이 아련합니다..</p>

신승현

2015.12.20 03:50:38

뒷짐지고 느릿 느릿 걸음과 미소...

정다운 이들과 밥 한끼 그리고 헤어짐의 포옹 속에...

따스하고 묵묵한 무엇인가가 전해집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